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전체 글3031

인터넷 증후군, 블로거들의 방문객 늘리기 중독증 자신의 의견과 자신만이 알고 있던 소식들을 알려주는 역할을 하는 블로그들이 급증하고 있다. 과거 정보의 홍수라는 말들을 할 때, 이같은 말이 '맞다'라고 표현했다면, 최근의 블로그들에 의한 정보수집은 정보의 홍수를 벗어나 완전 수몰 형태가 아닌가 싶다. 몇가지 뉴스들이 올라오기가 무섭게 몇분후에는 그러한 뉴스에 버금가는 뉴스후의 다름 이모저모가 블로그들 여기저기에서 올라고 있으니 말이다. 실예로 지난번 인질피납이나 학력위조, 신정아 의혹 등에 대한 뉴스가 나오기가 무섭게 아니면 나오기도 전에 블로그 여기저기에서는 여과되지 않은 소식들이 봇물처럼 쏟아져 나왔다. 소위 진실이 없는 뉴스는 한낱 이야기거리에 지나지 않는다. 그렇지만 요즘 사람들이 추세를 들춰보면다면 소위 인터넷은 하나의 문화를 만들고 있을 뿐.. 2007. 9. 12.
010으로의 통합??? 사용자들에겐 과련 편리한 것일까 오래 출시되는 해로운 핸드폰의 경우, 구입자들은 자신이 자신 번호를 전부 혹은 일부는 번호를 바꿔야만 한다. 왜냐하면, sk텔레콤에서 출시하는 핸드폰의 경우, 화상전화를 위시한 서비스를 지원하기 때문이다. 화상전화폰으로 전화기를 바꿀경우, 사용자들은 자신이 좋든 싫든 011에서 010으로 바꿔야만 한다. 한가지 이상스런 점은 010으로 통합된다고 해서 과연 핸드폰 사용자들에겐 어떤 이익이 생기는 것일까. 본인도 얼마전 핸드폰이 고장나 부득이하게 전화기를 교체해야만 했는데, 시중에 나와있는 핸드폰의 경우, 대부분이 show폰, 혹은 영상전화폰이었다. 물론 이들 전화기의 가격은 상대적으로 비싸기만 하다. 본인의 경우 화상전화를 할 필요성이 크게 일지 않는다. 그렇다고 전화기를 사용하면서 쑈를 하는 경우도 그.. 2007. 9. 11.
보험상품 이해하는 것이 최선이다. 보험에 따른 이해가 손해를 막는 최선의 방법이라는 생각이다. 개인적으로 자동차보험이 만기되는 이번달에 여러회사의 자동차보험을 견적 의뢰해보니 가격은 천차만별이면서도 보상되는 기준도 각기 달랐다. 삼성과 현대, 동부, LIG등 7개 회사의 보험료를 따져보니 가장 비싸다는 삼성과 제일과의 차이는 무려 20만원의 차이를 보였다. 어째서 이같은 차이를 보이고 있는 것일까. 나름대로 각 회사별로 전화를 걸어 문의해보니까 대답하는 것도 역시 자기 회사에 맞춘 앵무새 대답이 그만이었다. 소비자의 선택기준은 없을까. 우선 가장 비싸다고 한 삼성은 '보장이 잘 되어 있고, 특히 사고시 신속한 응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지방과 서울에 최다 서비스망을 보유하고 있어, 신속한 사고처리를 받으실 수 있습니다. 또한 고객들을 일.. 2007. 9. 10.
서울에서 자동차를 없애면 사람들은 어떻게 먹고살까.... 9월10 드디어 그날이 오고야 말았다. 현대 사회에 사는 사람들이라면 자동차와 함께 생활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최근의 자동차 문화는 너무도 일상생활과 밀접하게 연결되어 있다. 출근하면서 느낀 것이지만 평소보다는 자동차들이 별반 줄었다는 느낌은 들지 않았다. 그렇지만 시내 교통상황을 알려주는 방송에서는 어디어디가 교통수월하다느니 어디어디는 정체되고 있다느니 하는 방송이 흘러나왔다. 여기서 한가지 짚고 넘어가고 싶은 것이 있었다. 과연 평소보다 자동차들이 덜 막히는 것이었을까. 교통방송이야 정말로 평소보다 적은지 아닌지 직접 눈으로 보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수월한지 확인할 길이 없었다. 직접 가서 방송되는 곳이 정말 수월한 것인지 확인하고 싶었다. 물론 우러요일 출근길이라는 데 있어서 평소보다 차량.. 2007. 9. 10.
본얼티메이텀, 신사스파이 007은 끝났다. 흐느적거리는 듯한 몸짓과 왠지 물에 빠져도 금방 머리가 올백으로 변하고 길거리에서 360도 뒹글어도 턱시도에는 흙이라곤 묻어있지 않은 스파이.... 일명 007로 통하는 제임스 본드의 첫인상은 그렇다. 여성편력과 말씨, 절대로 위기에 닦쳐도 흐트려짐이 없는 몸집과 여유로움?? 그렇지만 스파이에게는 무언가 중압감과 긴박감을 빼놓을 수 없다. 왜냐하면 항상 목숨을 내걸고 임무에 올인하고 있기 때문이다. 제이슨 본.... ... 007 제임스본드에서 새롭게 스파이의 구도를 바꿔놓은 듯한 인상과 범상치 않은 배경을 지닌 사내. 과거의 기억을 잃어버리고 자아를 찾아나선 제이슨 본이 이제는 자신의 애인을 죽음으로 내몰았던 진짜 실체들에게 총구를 겨누며 '최후통첩'을 보낸다. 추석이 낀 9월 반가운 영화 하나가 개봉.. 2007. 9. 10.
디워를 통해 본 한국영화의 영원한 숙제는?? 디워의 흥행성공이 이제 천만관객을 목전에 두고 있는 듯하다. 9월 6일까지 알려진 바로는 870만의 관객이 동원되었다는 소식이 전해지고 있고 이어서 화려한 휴가가 700만을 넘어섰다는 소식도 들어왔다. 그렇지만 단순히 두 영화를 보면서 한국영화의 갈길이 아직도 멀다는 지적이다. 왜냐하면 두 영화의 흥행과 비교해 볼때, 동기간에 개봉되는 영화들의 흥행은 너무도 저조한 관람객수를 채우고 있기 때문이다. 얼마전 개봉되기 시작한 '내생애 최악의 남자' 그리고 이제 20여일이 지난 '지금 사랑하는 사람과 살고 있습니까?', '만남의 광장' 등의 한국영화들을 보고 있노라면 과히 한국영화의 영화산업이 아직까지는 요원하다는 생각을 들지 않을 수 없게 하고 있다. 앞서 말한 한국영화들의 공통적인 관객동원은 평균 100만.. 2007. 9. 10.
디워, 흥행제동인가 승천을 위한 한숨돌리기인가.... 개봉당시 국내 최고 흥행작이었던 괴물의 인기를 넘어설 것이라는 기대를 한몸에 받은 디워는 개봉 한달이 지난 시점에서 극속도로 관람객 수가 감소하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그도 그럴것이 지난 한주 관람객수는 30만명이 관람해 지난주의 흥행숫자에서 고작 820만을 넘긴 상태다. 최고 흥행기록을 남겼던 천만관객을 돌파했던 괴물, 왕의남자, 태극기휘날리며, 실미도가 보여주었던 휴일관객수 증가와는 다른 양상이다. 일부에서는 현재 숫치대로라면 천만관객도 달성이 어려워질 것이라는 예상이 지배적이다. 그렇지만 천만관객 달성보다 디워의 성공은 큰 의미가 있다는 생각이다. 바로 관객수와 비교해 상영일자의 비교다. 과거 왕의남자나 태극기휘날리며, 괴물과 같은 히트 영화들의 상영일수는 평균적으로 두달이 넘는 게 평균이었다. 특.. 2007. 9. 3.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