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MBC 맨땅에헤딩>

MBC의 새로운 미니시리즈 <맨땅에헤딩>이 모습을 드러냈다. 우려반 기대반이라 해도 과언이 아닐만큼 <맨땅에 헤딩>은 어찌보면 제작진들에게 하나의 물음표를 던지며 출발한 드라마가 아닐까 싶다. 우려가 되는 부분은 다름아닌 현재의 드라마 판도, 수목드라마의 판도 때문이다. SBS와 KBS에서 방송되는 <태양을삼켜라>와 <아가씨를 부탁해>가 각각 10%대 중반의 시청율을 보이며 2강체제를 구축하고 있는 반면, 이서진이라는 톱배우를 내세웠음에도 불구하고 10%대에 근접하는 약세를 보이며 종영한 데 대해 차기작인 <맨땅에헤딩>이 가지고 있는 환경은 열악하게만 보일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러한 부분이 어찌보면 새롭게 시작되는 <맨땅에헤딩>이라는 드라마가 지니고 있는 우려스러움이 아니었을까 싶다. 타 방송사에서 방송되는 드라마들이 중반이나 혹은 이미 초반 승부수를 무난하게 끝낸 상태에서 본다면 고정적인 시청자층을 형성하고 있다고 보여질 수 있는 부분이고보면 <맨땅에헤딩>은 그러한 고정 시청자들을 새롭게 유입시켜야 할 필요가 있기에 적잖게 부담감이 있었을 것으로 보여진다.

그렇지만 그에 비해 수목드라마에서는 절대적인 강세를 보이고 있는 드라마가 없다는 것이 하나의 기대감을 일으킬 수 있는 요소일 수 있다. 이같은 모습은 절대적인 지지층을 보이고 있는 시청자를 포석하지 않았을 수 있다는 점으로 발전시킬 수 있다. 물량공세적으로 보여지는 대규모 해외로케로 볼거리를 제공하고 있는 <태양을삼켜라>는 한편으로 드라마의 전체적인 주제가 모호하게 흘러가고 있다는 점과 특히 주인공역의 지성이 연기하는 김정우라는 캐릭터가 좀처럼 부각되지 못하고 있다는 아쉬움과 배우의 연기력이 만족감을 끌어내지 못하고 있다. 또한 <아가씨를 부탁해>는 높은 시청율을 보이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배우의 연기력 논란은 배제할 수 없는 단점으로 지적할 수 있는 부분이다. 결국 초반 방송에서 얼마만큼의 기선을 잡을 수 있느냐가 <맨땅에 헤딩>이 성공할 수 있는 기름길이 되는 셈이다.

수많은 팬층을 지니고 있는 동방신기의 유노윤호, 하이틴스타인 아라, 사극에서 현대극에 이르기까지 탄탄한 연기력을 보이고 있는 이윤지 3명의 배우로 장식된 <맨땅에 헤딩>은 그런대로 시청자들을 끌어모을 수 있는 모습을 보여주었다. 초반 유려되던 가수 출신의 정윤호가 만들어낸 차봉군이라는 캐릭터는 나름대로의 가슴두군거리는 과도기적 청춘의 모습을 소화해냈다고 볼 수 있다. 또한 그간 많은 드라마에서 모습을 보여준 이윤지의 안정된 연기력은 드라마를 균형감있게 이끌어가고 있다고 할만했다.

그중에서도 눈길을 끌었던 것은 아마도 하이틴 고교생 스타에서 이제는 어엿한 성인연기자의 대열에 들어선 아라의 변신이라 할 수 있다. 완전한 성인연기자라 하기에는 아직까지도 반올림에서의 풋풋함을 그대로 발산하고는 있지만, 한단계 성숙해진 연기력을 선보이며 <맨땅에 헤딩>에서 최대 수혜자로 등극한 것으로 기대감을 모으고 있는 모습이었다. 그렇지만 예상했던 것과 같이 <맨땅에 헤딩>의 첫 출발은 그리 순탄하지 않은 모습임에는 분명했다. 한자리수의 저조한 시청률로 시작된 모습이었기 때문이다. 하이틴스타에서 성인연기자로 성장한 배우 아라의 모습에서 차기 인기배우의 성장을 가름하지 않을 수 없다. 어쩌면 <선덕여왕>에서 연기파 배우로 인기를 모으고 있는 고현정이나 혹은 대장금의 이영애 등과 같은 톱여배우로의 행보를 이제 막 내딛은 듯 했다.
Posted by 뷰티살롱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반올림에서 눈여겨 봤었는데, 맨땅에헤딩에 나오는걸 보면서 참 예쁘다고 생각을 했답니다.
    앞으로 기대되는 배우에요.

script type="text/javascript" src="//wcs.naver.net/wcslog.j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