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리에서 그동안 청바지 마케팅으로 주목을 받았던 신개념의 자동차가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다름아닌 현대자동자 투싼후속모델이라 할 수 있는 <투싼ix>가 문제의 자동차입니다. 현대자동차에서 새롭게 개발한 <투싼아이엑스>는 기존 SUV의 모습에서 벗어난 새로운 모습을 띠고 있습니다. 쉽게 말해서 SUV 형태의 자동차라고 보기에는 날렵한 모습을 지니고 있다고 봐야 할듯한 모습입니다. 새로운 모델형을 CUV(Crossover Utilty Vehicle)라고 하는데, 이는 쿠페스타일과 SUV 형태의 모습을 결합시킴으로써 기능성과 스타일을 살렸다고 하더군요.

편안함을 느끼게 하는 왜건형과 SUV의 결합

개인적으로는 SUV 형태의 자동차보다는 세단형의 자동차를 선호하는 입장인지라 기존 <투싼>에서는 별다른 매력을 느끼지 못했는데, 이번에 새로 나온 <투산ix>는 쿠페스타일과 결합되어 세련된 미가 강조된 듯한 모습이더군요. 자동차의 디자인에 대해서는 잘은 모르지만 승용차 세단형과 SUV 형태가 결합된 왜건 스타일을 마음에 두고 있었는데, 상대적으로 왜건은 세단보다 약간 가격적으로 비싸다는 단점이 있기도 했습니다. 자동차를 가지고 있기는 하지만 구입당시에 상당히 망설였던 부분이었죠. 다름아닌 외관에서 보여지는 날렵한 형태를 선호하다보니 왜건을 선택하려 했었지만, 가격대비로 세단을 선택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그렇지만 상대적으로 SUV 형태의 승용차에 대해서는 그리 마음이 끌리지 않는데, 힘은 좋을 지 모르지만 편안함을 느끼게 하는 부분이라든가 스피디한 느낌이 세단이나 왜건에 비해서 떨어지기 때문입니다(개인적인 취향임).

새로나온 현대자동차의 <투싼ix>는 두가지를 만족시키는 섹시함이 그대로 드러내보이는 자동차란 생각이 듭니다. 무거워보이는 SUV가 보여지던 느낌을 벗고 왜건형이 전해주는 날렵성을 띠고 있기 때문이죠.


옆모습만 보더라도 왠지 SUV보다는 날렵하게 디자인된 모습에 반할만한 모습이라고 생각됩니다. 이같은 전체적인 디자인이 전해주는 섹시함은 어쩌면 쿠페스타일과 SUV의 결합으로 인해 느껴지는 듯 합니다.

미적 감각을 강조한 후면부
 
<투싼ix>는 무엇보다 전면부보다는 뒷면부의 디자인에 마음을 뺏길듯한 모습입니다. 정면으로 보이는 본네트 부분은 사실상 SUV 형태의 승용차들이 보여주는 모습과 크게 다르지 않다고 보여지기도 하는데, 뒷면 드렁크 부분이나 브레이크 등이 위치한 부분은 왜건형 스타일의 곡선미를 살리고 있어 편안함을 전해주는 듯한 모습이라 할만하더군요.

 

사이드 라인에서 후면 램프부로 이어지는 부분이 스포티한 스타일을 띠고 있어 날렵함을 보여주고 있는 모습입니다. 특히 후면에 장착되어 있는 보조 제어등이 내장형으로 디자인되어 있어 상당히 강한 이미지를 주는 동시에 스포티한 이미지를 선사하는 모습입니다. 이러한 형태의 모습은 왜건스타일이 보여주던 이미지와 비슷해 보이기도 하지만 상대적으로 왜건스타일보다 큰 SUV 차체를 채용하고 있어 안전성이 엿보인다고 할만합니다.

개방성을 강조시킨 파노라마 선루프의 매력

쿠페와 SUV의 결합이라는 문구가 시사한 CUV형태에 대해서 어떤 것이 좋은 것인지 잘 이해되지는 않습니다. 아직까지는 세단형 자동차를 운전하고 있는 입장인지라 쿠페 스타일이 보여지는 매력은 어떤 것인지 잘 알지 못한다고 해야 옳겠지요. 현대자동차의 <투싼ix>는 쿠페스타일이냐 혹은 SUV 스타일이냐 하는 것을 떠나서 개방적인 형태를 띠고 있는 모습이 매력이 아닐까 싶습니다.

자동차를 운전하다 보면 한정된 공간에 앉아있는 운전자들은 갑갑함을 느낄때가 많습니다. 그렇지만 도로위를 달리는 상황에서 차문을 열고 밖으로 뛰쳐나갈 수는 없는 상황이죠. 운전석 윈도우를 열어놓고 운전한다고 해도 막히는 구간에 서있게 되면 상당히 갑갑한 느낌이 들때가 많습니다. 그럴때 요긴한게 바로 선루프가 아닐까 싶습니다. 선루프를 열고 하늘을 볼 수 있게 하는 것만으로도 차안에서 탁트인 느낌이 드니까요. 그런데 상대적으로 승용차(세단형)나 SUV 형태의 자동차들의 선루프는 크기면에서 상당히 협소하고 단지 환기의 목적으로 사용될법하게 디자인되어 있습니다.


<투싼ix>는 천장 윗면부에 위치한 썬루프를 완전하게 하나의 윈도우로 채용해 놓고 있어 눈길이 가더군요. 더군다나 전면 윈도우 설치가 보여주는 부자연스러움이 생기기 보다는 전면 윈도우 개념으로 설계되어 있어 디자인 면에서도 운전자의 마음을 움직일 법해 보입니다.

운전자 전면부의 미려한 계기판

3가지는 외관상으로 보여지는 <투산ix>의 매력이라 할 수 있습니다. 실내로 들어가보면 어떨까요.


가장 눈에 띄는 것은 뭐니뭐니해도 운전자 앞좌석 전면부의 계기판 스타일이 아닐까 싶습니다. 각종 지시판이 어지럽게 올라와 있는 모습이기도 하지만, 슈퍼비전 클러스터의 모습만으로도 어쩌면 구매충돌이 느껴질만한 디자인이라 여겨집니다. 운전자에게 있어서 사실 운전하는 상황에 맞추어져 있는 앞면부가 전해주는 편안함이 자동차 구매의 1순위라 여겨집니다. 특히 쿠페스타일과 SUV 형태를 결합한 CUV인 <투싼ix>가 겨냥하고 있는 세대가 20~30대라는 점을 감안한다면, 스포티한 이미지를 더 선호할 것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특히 외관에서 보여지는 다이나믹한 스타일의 이미지가 그대로 운전자 앞자리까지 이어지는 듯한 모습이라고 생각이 들더군요.

특히 블루톤의 조명이 전해주는 편안함 느낌은 운전하는 운전자에게 안정감을 주는 듯한 모습이기도 합니다. 엔진 스타트 키박스도 전면부에 설계되어 있어 키버튼 자체만으로도 미려한 디자인을 연출하는 듯한 모습이기도 합니다.


넓은 실내공간이 전해주는 안락함

어쩌면 5번째로 <투싼ix>의 매력은 실내공간에서 느껴지는 안락함이 아닐까 싶습니다. 대다수의 SUV 차량들이 그러하듯이 넓은 실내공간은 SUV차량들이 가진 매력포인트라 할수 있습니다. 그렇지만 넓은 실내공간을 유지하고 있으면서도 세단형 승용차들이 지니고 있는 안락함까지 전해지지는 않을 것이라 여겨집니다. 세단과 SUV의 장단점이라고 해야 할 법한 이러한 안락함이 <투싼ix>에서는 세단형을 따르고 있는 듯 보여집니다.


가족형 자동차 유형들이 세단에서 대체적으로 SUV나 왜건 스타일이 많은이유가 짐이 많고 아이들이나 부모와 함께 이용하기 때문이죠. 다수의 인원이 동승해야 하기 때문에 실내공간을 염두해두지 않으면 안될법해 보입니다.


<투싼ix>의 성능에 대해서는 이미 미디어상에 발표된 것처럼 184마력을 지니고 있습니다. 15.4km의 저연비를 나타내고 있다고 하는데, 실제 성능의 차이는 운행을 직접적으로 해봐야만 알 수 있는 사항이겠죠.
<투산후속>모델로 출시된 현대자동차의 <투싼ix>에 대한 보다 자세한 기능은 아래 현대자동차 홈페이지를 참고해 보세요^ 

                                                        < http://tucsonix.hyundai.com/>

자동차에 대한 세부적인 기능들에 대해서는 전문가가 아니기에 세세하게 알 수는 없지만 우선적으로 자동차에서 운전자가 편안한 운전을 할 수 있는지가 중요한 문제가 아닐까 싶습니다. 편안한 안정감을 제공함으로써 사고의 발생도 줄어들게 할테니까요.
Posted by 뷰티살롱

댓글을 달아 주세요

script type="text/javascript" src="//wcs.naver.net/wcslog.j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