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의 '꼰대인턴' 6월 24일에 방송분에서는 마케팅영업팀장인 가열찬(박해진)을 겨냥한 인턴사원을 뽑는 과정에서 특혜논란에 대한 해명이 나왔다. 이태리(한지은)와 주윤수(노종현)을 합격시킨 경위가 밝혀졌다.

 

인사부장과 안상종(손종학) 본부장은 각기 인턴사원을 채용하는 과정에서 가열찬이 점수를 적게 준 인턴사원들에게 후한 점수를 주며 마치 가열찬을 견제하는 듯한 모습이었지만, 참신한 아이디어와 톡톡 튀는 개성으로 두 사람에게 높은 점수를 줬다는 것이 밝혀졌다.

 

최고 점수를 받은 인턴이 탈락하게 된 데에는 경쟁 라면업체에 동시에 합격하게 돼 본인 스스로가 합격을 취소했다고 전했다.

 

생각해보면 하나의 기업을 유지하고 유지해나가는 데에 있어서 팀장이 눈엣가시처럼 보인다고 해서 실력도 안되는 사람들을 배치시킨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넌센스나 다름없는 일이기도 하다.

 

이유가 어찌되었든 실력있는 능력자를 제대로 된 자리에 배치시킴으로써 능력을 발휘하게 하는 게 회사를 이끌어가는 임원들의 몫이라 할 수 있다.

 

너무도 능력있는 후배를 누르기 위해서 능력도 없는 사람들을 채워놓는다는 것은 회사로써도 크나큰 손실을 입을 수밖에 없다. 회사란 이윤을 남기고 이윤에 따라 사원들에게 급여를 책정해준다.

 

이만식(김응수)이 시니어 인턴으로 발탁돼 준수식품으로 오게 된 데에는 어느정도 가열찬에 대한 견제도 있었겠지만, 한편으로는 식품업계에서 오랜동안 몸을 담고 있었던 경력을 무시할 수 없었기 때문이기도 하다.

 

회사에서 가장 필요한 사람과 불필요한 사람은 누구일까?

 

따지고 보면 어렵게 회사에 입사하게 된 탁정은(박아인)도 계약직이긴 하지만 없어서는 안될 존재다.

 

세상에는 가치없는 것이 없다는 말이 있다. 볼품없이 길바닥에 굴러다니는 돌멩이 하나도 거기까지 굴러온 데에는 사연과 이유가 있듯이 말이다.

 

구자숙(김선영)은 준수식품을 통째로 자신의 것으로 만들려는 야식가에 속한다. 최대주주인 남궁표(고인범)에 이어 투자사인 캐피탈사에서 미는 사장후보이니 가열찬이 못마땅할 수밖에 없다.

 

남궁표는 아들인 남궁준수(박기웅)에게 안전하게 경영권을 넘겨주려고 하지만 최대주주율을 지켜내지 못하면 회사를 빼앗길 수도 있는 상황이다. 하지만 적이 누구인지를 모르는 상태에서 가열찬을 복마전에 내세운 격이라 할수 있는 모습이다. 적이 누군지를 알아야 상대에 따라서 대처를 해야 하니 말이다.

 

마케팅영업팀에 대한, 엄밀히 말하자면 가열찬에 대한 견제가 상상이상으로 거세게 몰아치며 구자숙의 의중이 밝혀졌다. 가열찬에게 이사직에 대한 본인의 철회를 요구하며 거래를 했지만, 구자숙은 가열찬의 이사직에 대한 철회를 받고 인턴사원들에게 대한 채용비리를 경찰에 넘기며 약속을 어겼다.

 

하지만 증거는 어디에도 나타나지 않았고, 인턴사원들이 능력에 의해서 입사하게 된 것이 밝혀졌다. 이사직에 대한 심사에서도 오히려 이만식은 가열찬을 두둔하고 나서며 구자숙의 입지를 좁히게 만들었고, 급기야 가열찬으로 오인한 이만식을 납치까지 하게 되는 상황이 벌어졌다.

 

구자숙과 가열찬의 진검승부가 본격적으로 펼쳐지게 될 듯해 보인다.

Posted by 뷰티살롱

댓글을 달아 주세요

script type="text/javascript" src="//wcs.naver.net/wcslog.j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