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CN 토일드라마 '번외수사'

특별한 수사물이 눈길을 끈다.

 

OCN에서 방영하는 '번외수사'다. 차태현, 이선빈, 정상훈, 윤경호, 지승현이 출연하는 수사물 '번외수사'는 하나의 수사라인으로 사건을 해결해나가는 방식이 아닌 각기 다른 분야의 사람들로 구성된 캐릭터들이 모여 하나의 사건을 해결해나간다는 형태를 띠고 있다.

 

이같은 형식은 새롭지는 않은데, 기존 방영된 'TEN'을 기억하는 시청자들이 적지 않을 거다.

 

미제의 사건을 각기 다른 방식으로 해결점을 향해 나아가며, 종국에는 각기 시작점을 달랐지만 사건의 종결점에선 세사람이 만나게 되는 독특한 형태의 드라마로 기억된다.

 

차태현과 김선빈, 정상훈, 윤경호, 지승현 다섯사람으로 이뤄진 색다른 캐릭터들의 조합은 기존에 방영된 'TEN'과는 사건의 해결방식이 전혀 다르지만 각기 다른 직업군들이라는 점에선 사건을 파헤쳐나가는 방식이 다른 시선을 두고 있다.

 

현직경찰인 진강호(차태현)은 야구로 치면 직구를 던지는 투수라 할 수 있겠다. 강무영(김선빈)은 방송이라는 부분을 이용한 사건접근이라는 점에선 변화구를 구사하는 투수에 속할 수 있겠다. 여기에 프로파일러인 탁원(지승현)은 사건 전반에 나서기보다는 그림을 그리는 듯한 마무리투수격에 해당한다 하겠다. 마지막으로 장례지도사인 이반석(정상훈)은 사인을 규명해냄으로써 사건의 실마리를 찾아주는 듯한 구원투수격에 해당한다.

 

야구에는 투수만이 있는 것이 아니다. 온갖 추악하고 무서운 범죄에는 그만한 폭력이 있기 마련이듯이 '번외수사'에서 폭력적인 면을 정리해내는 캐릭터가 테디(윤경호)다. 야구로 본다면 대타자에 속한다고나 할까?

 

다섯명의 캐릭터가 사건을 해결해나가는 과정이 흥미진진한 모습이다.

 

지난 7~8회는 OCN의 '번외수사' 회차에서 가장 시청률이 높았고 관심이 높았을 거라 여겨진다.

 

촉법소년이라는 청소년 범죄에 대해 다뤄진 '번외수사' 8회는 한편으론 가장 소름돋았던 범죄유형을 시청한 듯 했다. 일명 '오니'라 불리는 소년범죄의 우두머리를 잡기 위한 다섯사람들의 협력이 시간가는 줄 모르게 했었는데, 사건에 대한 해결과정이 흥미진진했다기 보다는 소년범죄라는 부분에 대한 사회적 이슈를 던진 듯하기도 했다.

 

촉법소년은 10세에서 14세에 이르는 청소년에 대한 형사법 적용을 하지 않는다는 게 골자인데, 최근 청소년 범죄의 잔혹성이 점차 사회적으로 잔혹하고 무섭게 변하고 있는 모습이기도 하다.

 

청소년법에 의해서 소년부로 송치되는 촉법소년은 형벌을 받을 범법행위를 하더라도 형사처벌을 하지 않는다는 점을 이용해 드라마 '번외수사'에서는 이를 이용한 범죄가 방영됐다.

 

미성년자를 이용해 '오니'는 여자아이들에게 조건부 만남을 주선하고 남학생들이 집단으로 성인을 폭행해 돈을 갈취하는 범죄를 서슴치 않았는데, 더 나아가 벅치기로 통하는 취객치기도 방영됐다.

 

드라마를 시청하면서 촉법소년에 대한 처벌수위를 어떻게 조절해야 할지 생각하지 않는 시청자들은 없었을 거라 보여졌다. 타 방송사에서 방영됐던 '아무도 모른다'에서도 청소년 범죄에 대한 소재가 방영됐었는데, 비단 아이들의 범죄에서 어른들은 어떻게 대처해야 할지 의구심이 들기도 하다.

 

드라마 '번외수사'에서 보여지는 아이들의 비틀어진 사고관은 아이들만의 잘못이 아닌 어른들에게 더 크다고 할 수 있었다. 무관심에 가까운 부모들, 범죄인 것을 알면서도 돈을 이용한 조건부 만남이라는 어른들의 행동은 하나같이 아이들만의 잘못이라 치부하기엔 너무도 사회의 문제점이 드러낸 부분이기도 했다.

 

자신의 자식만이 전부인 것처럼 감싸고 두둔하는 부모의 잘못된 사랑도 사회성을 갖추지 않은 아이들에겐 소위 갑질인성을 갖게 만드는 환경을 만들 수가 있다.

 

인간으로 살아가는데에 무엇이 올바른가?

 

자본주의 사회의 문제점인 돈이 전부가 되어버린 현재의 시대상을 적나라하게 까발렸던 회차가 아니었나 싶었다.

 

얼마전 뉴스를 통해서 경악한 사건을 접했었다. 학생들 사이에서 기절놀이라는 상상이상의 잔혹하고 가학적인 폭력이 있었다는 내용이었다.

 

사람이 숨을 쉬지 않는다면 죽음에 이르게 된다는 것은 모두가 아는 사실인진데, 발상의 전환이 너무도 오싹하고 무섭기만 했다.

 

문제는 이러한 놀이가 SNS나 인터넷을 통해서 재미로 확산되고 있다는 점이다. 그저 즐기기 위한 하나의 놀이로 생각하기에는 너무도 무서운 현실이다.

 

특히 이러한 놀이는 따를 당하는 학생들이 타겟이 되기도 하는데, 샌드백이라는 용어가 버젓이 사용되기도 한다고 한다.

 

드라마 '번외수사' 촉법소년 편을 시청하면서 과연 청소년이라는 보호의 울타리가 어느범위에서 허용돼야 할지 고민해봐야 하지 않을까 싶기도 했다.

 

분명 아이들은 보호받아야 되는 대상임에는 분명하다. 또 힘없는 약자를 괴롭히는 집단적 폭력은 근절돼야 하지만, 촉법소년이라는 점을 악용해 범죄의 선을 넘어선 아이들을 어떻게 처벌해야 옳은 것인지 어른들은 고민해야 하지 않을까. 법은 보호대상에게 관대해야 하는 것이 아닌가 싶다.

Posted by 뷰티살롱

댓글을 달아 주세요

script type="text/javascript" src="//wcs.naver.net/wcslog.j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