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들마다 색다른 캐릭터를 연기하면서 자신들의 스펙트럼을 넓혀나감으로써 배우로써의 사랑을 받는다. 뜻하지 않게 엉뚱한 캐릭터가 배우들에겐 인생작이 되기도 하는데, 단 몇회 출연으로 주인공을 넘어서는 존재감을 과시하는 캐릭터로 성공하는 배우가 있기도 하다.

 

물론 시나리오상에서 특색있는 캐릭터라는 점에서 눈길을 끌기도 하겠지만 배우로써의 연기력을 무시할 수는 없다.

 

제목부터가 어색하고 자극적인 드라마 한편이 tvN에서 선을 보였다. 별그대의 인기배우인 김수현이 출연하는 드라마라는 점에선 어느정도의 스타성 인지도를 안고 갈 수도 있을 법한 '사이코지만 괜찮아'라는 드라마다.

 

가진 거라고는 아무것도 없는 말 그대로 흙수저인 문강태(김수현)과 아동문학계의 여왕으로 굴림하고 있는 고문영(서예지)의 '사랑에 관한 조금 이상한 로맨틱 코미디' 라는 컨셉의 드라마다.

 

드라마의 제목에서처럼 등장인물의 면면은 현실세상과는 괴리가 있는 독특한 캐릭터들 일색이기는 하다.

 

그중에서도 아동문학계의 여왕으로 굴림하는 고문영(서예지)은 말 그대로 환자 수준의 상상을 넘는 듯한 생각과 행동을 거침없이 하는 캐릭터다. 흡사 동화속에서 등장하는 공주가 아닌 마녀의 전형과도 같은 괴기스러움마저 풍기고, 자신만의 정신세계에 빠져사는 듯하기도 한 인물같은 수준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고문영이 출간하는 동화는 아이들에겐 인기 만점이다. 괴기스러움은 동화의 삽화역시 원색의 색감에 예쁜 그림체와는 거리가 멀다. 마치 아이들이 아닌 어른들의 동화와도 같은 듯한 기괴함과 날까로움이 가득하다.

 

고문영에겐 감정이라는 것이 있는 사람일까 싶을 정도로 무표정에 가깝기만 한 모습은 영화 '아담스패밀리'를 연상시키기도 하다.

 

그럼에도 고문영의 캐릭터는 첫회와 두번째 회에서 눈길을 사로잡은 캐릭터가 아닐까 싶기도 하겠다. 아직까지는 본격적인 전개라기 보단 프롤로그에 지나지 않는 초반 1~2회가 방영됐으니 기대감은 로맨스 환타지가 나와도 이상스럽지 않을 듯하기도 하겠다.

 

과거 방영됐던 드라마에서도 환타지 로맨스로 눈길을 끌었던 캐릭터들이 있는데, 여배우인 전지연과 김수현이 출연했던 별그대나 혹은 시간의 흐름속에도 늙지않는 악녀가 등장했던 '흑기사'에서 장미희와 서혜지가 대표적인다. 또 영혼들을 저승으로 편안하게 보낸다는 환타지 드라마인 '호텔 델루나'에서의 아이유, '도깨비'에서의 공유 등의 배우들은 출연한 드라마가 끝이 났지만, 캐릭터는 오래도록 시청자들의 기억에 남아있는 작품들이라 할 만하다.

 

본격적인 환타지적인 요소들이 보여진 것은 아니지만 '사이코지만 괜찮아'에서의 문영이라는 캐릭터가 시청자들을 얼마만큼 끌어들일 수 있을지가 드라마의 인기도라 해도 과언이 아닐 듯하다.

 

한편으론 문영 역의 배우 서예지 역시 드라마를 통해서 자신의 필모를 업그레이드하게 될 것으로 되지 않을까 싶다.

 

오정세, 김창완, 김미경, 장영남 등의 중견 배우들의 뒷받침도 드라마의 인기를 견인할 것으로 보여지기도 하다.

 

남주리(박규영)의 권유로 괜찮은 정신병원에서 근무를 시작하게 된 문강태와 문강태를 찾아 회사는 아수라장이 됐는데 차를 몰고 달리는 고문영의 모습이 보여지면서 2회가 끝나고 본격적으로 3회에서는 병원이라는 공간에서의 두 사람의 관계가 진전될 듯해 보이기도 하는데, 다른 한편으로 어떤 사고들이 터질까가 궁금해진다.

 

도도하고 까칠한 아동문학계의 여왕이 아닌 마녀 고문영은 문강태와 어떤 관계로 얽히고 헤어지게 된 것이었을까?

Posted by 뷰티살롱

댓글을 달아 주세요

script type="text/javascript" src="//wcs.naver.net/wcslog.j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