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의 연회를 방불케했던 '육룡이 나르샤' 26회는 아리기만 한 연희(정유미)와 이방지(변요한)가 아픔을 딛고 일어서는 모습이 보여지기도 했지만, 그와 함께 새로운 볼거리를 제공하는 듯했다. SBS의 '육룡의 나르샤' 26회에서는 이성계(천호진)와 조민수(최종환) 두 사람의 대립이 끝나고 새로운 대립각이 드러났다. 베일에 쌓여있던 비밀집단인 무명의 실체가 그것이다. 이인겸(최종원)이 권력을 잡게 되었던 것도 사실상 비밀조직인 무명에 의해서였다 할만했다.

 

고려말 실권을 장악하고 있던 조민수와 이성계 두 장군의 대립은 극한 상황까지 이어졌고, 조민수는 이성계를 연회에 초대해 죽이려 했다. 하지만 실패하고 말았다. 그 와중에 두 장군을 선택하려 했던 비밀조직의 '그 분'으로 통하는 의문의 인물은 두사람의 운에 맡겨본다고 하며 마치 숨어있는 고려의 세력층이자 다른 한편으로는 고려의 어지러운 난세를 만들어낸 흑역사의 주인공처럼 여겨지기도 했었다.

 

과연 '그 분'과 '비밀조직 무명'의 실체는 무엇일까? 삼한제일검으로 통하던 길태미(박혁권)의 쌍둥이 형제인 길선미를 호위무사격으로 두고 있을정도로 비밀조직 무명은 상당한 실권을 가진 조직임에는 분명해 보였다. 특히 공민왕 제위시기에 노국공주의 죽음에 무명이 개입돼 있었다는 사실을 알았지만, 결국 실체를 찾아내지 못했다는 정도전(김명민)의 말처럼 비밀조직 무명은 고려의 가장 치명적인 세력층인 동시에 왕권마저도 좌지우지하는 조직이라 할만했다.

 

고려의 권력층과 역사까지도 자신들의 마음대로 쓸 수 있을만큼의 세력과 힘을 가진 무명이라는 비밀조직은 이성계를 왕위에 올리고 새로운 나라를 창업하려는 정도전에겐 가장 힘든 상대라 할만하다. 즉 고려라는 나라를 유지하는 세력인 동시에 고려에 가장 치명적인 적이 비밀조직 '무명'의 실체라 할만하다.

 

비밀조직의 수장을 놓고 예측해볼 때, 역사적인 스포를 따라가본다면 두가지 추론을 내릴 수 있어 보인다. 그 주인공은 다름아닌 정도전의 비밀회합장소에 모습을 나타낸 정몽주(김의성)가 비밀조직의 수장이라 추측할 수 있어 보인다. 과거 고려의 자존심을 회복하려 했던 공민왕 시절 존재했다는 설정을 놓고 본다면 수장은 한 사람에 의해서 이루어진 것이 아니라 계속적으로 승계되어져 내려온 조직이라 할 수 있다.

 

한편으로 노국공주를 살해했던 것도 고려에 반하고 원나라에 득이 되는 정책이 나왔다는 가정을 놓고 본다면 노국공주를 살해한 명분은 다분하다. 역사에는 고려인보다 더 고려인 같은 인물이 노국공주로 설명되고 있기는 하지만, 펙트가 아닌 픽션을 따르는 드라마의 설정상 원나라를 따르려 했던 노국공주를 살해했다는 설정또한 가능하다 할만하다.

 

그 후 비밀조직의 수장은 계승돼 정몽주로 이어졌다 추측할 수 있는데, 정몽주와 비밀조직을 연결시켜 놓는다면 자연스레 이방원(유아인)과 정도전 두사람의 극적인 대립이 자연스럽게 연결지을 수 있는 일이다. 정도전의 비밀 아지트를 찾아온 정몽주는 '신조선'이라는 지도를 발견하고 아연질색하게 되는데, 망가지고 난도질을 당한다 하더라도 마지막까지 고려를 버리지 못하는 정몽주와 고려를 버리고 새로운 나라를 창업하려 하는 정도전의 분열이 자연스럽게 성사될 수 있다. 그렇지만 정도전이나 이성계는 정몽주를 버릴수가 없었고, 그런 두 사람의 고민해결사로 이방원이 나올 수 있는 셈이다. 일종에 고려의 마지막 충신으로 기억하고 있는 정몽주의 인물평전을 드라마 '육룡이 나르샤'에서는 완전히 새로운 각도로 재탄생시킨 추론이라 할만하겠다.

 

이방원에 의해서 정몽주가 살해된다는 것은 역사적 펙트다. 하지만 권력이나 비밀조직이 없이 올곧은 성품으로 이방원의 철퇴를 맞게 되는데, 두 사람의 마지막은 길선미와 삼한제일검 이방지의 검술대결이 아닌 길선미와 무휼(윤균상)의 검술대립이 될 것으로 예상이 들기도 하다. 즉 길선미가 고려의 보이지 않은 실체 비밀조직의 호위무사였다면 무휼은 고려를 무너뜨리고 조선제일검이 되는 격이라 할만하다. 결국에는 정도전-이방원 두 사람의 마지막 대립으로 이방지-무휼 두 검객의 무술대결이 펼쳐지게 될 것으로 예상되기도 한다.

 

두번째의 예측으로는 비밀조직의 실체가 다름아닌 고려에서 문무를 겸비한 세력인 해동갑족이라는 가정이다. 물론 해동갑족은 고려에서 실권을 장악하고 있는 세력은 아니다. 하지만 홍인방(전노민)은 해동갑족의 세력을 모으기 위해서 혼인하려 했었지만 이방원에 의해서 좌절되고 말았다. 여기에서 이방원과 혼인한 민다경(공승연)은 비밀조직 무명이 자신의 집안과 연결돼 있다는 사실은 모르고 있었다고 예상이 된다. 즉 해동갑족 내에서 은밀하게 집안 윗사람들만으로 규합돼 있는 세력이라 예측이 될 수 있다.

 

해동갑족은 신라을 거치며 고려까지 이어지며 공고한 뿌리를 내린 세력이라고 볼 때, 이성계를 통해서 새로운 나라를 창업하게 되고 이방원으로 왕위를 이어지게 만드는 결정적 세력으로 성장시켜 나갈 수 있는 드라마로써는 가장 픽션적 도구에 해당한다 할 수 있겠다. 해동갑족이 주를 이룬 비밀조직이라면 사실상 나라를 유지시켜 나가는 것에 대해서는 그리 큰 관여는 없는 세력이라 할만하겠다.

 

 

새로운 비밀조직 무명의 출현으로 정도전과 정몽주 두 사람의 관계는 악화일로에 들어선 모습이었다. 쓰러져가는 나라이기는 하지만 여전히 고려를 통한 개혁을 주장하는 정몽주와 고려를 버려야 한다는 정도전의 개혁이니 결코 섞일 수 없는 관계가 두 사람의 관계다. 특히 이방원을 주군으로 삼으며 정도전과 대립하게 되는 하륜(조희봉)과의 지략대결도 후반부로 넘어가면서 기대되는 부분이라 할만하겠다.

 

과연 베일에 쌓인 비밀조직 무명은 어떤 존재들일까. 노국공주가 살해된 후 사라진 분이(신세경)와 땅새(변요한)의 엄마는 이들 비밀조직에게 붙잡혀갔다. 육룡이 나르샤 26회는 새로운 대립의 장이 펼쳐지는 모습이었다. <사진은 인용을 목적으로 사용되었습니다. 사진출처=SBS '육룡이 나르샤'>

 

<유익하셨다면 쿠욱 추천버튼을 눌러주세요~>

Posted by 뷰티살롱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script type="text/javascript" src="//wcs.naver.net/wcslog.j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