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의 사극드라마 '육룡이 나르샤' 24회는 고려말 수많은 인간군상들 사이에서 권력을 차지하기 위한 대립이 이어지고 있는 모습이다. 이인겸(최종원)에서부터 시작해 홍인방(전노민) 그리고 위화도 회군으로 최영(전국환) 장군이 실각하게 되고 그 뒤를 이어 도방의 실권을 장악한 것이 이성계(천호진)과 조민수(최종환)의 양립이다.

 

조민수는 우왕을 폐하고 새로운 왕을 옹립시킴으로써 실질적인 지배력을 얻게 되었지만, 이성계 세력에 대한 견제를 계속해 나갔다. 정도전(김명민)은 조준이 전국을 돌며 조사한 것을 토대로 새로운 토지개혁안인 정전법을 실시하려 했고, 권문세가와 사대부들은 이러한 토지개혁안에 대해서 견제하기에 이르렀다.

 

이성계와 조민수의 빅딜에 의해서 점진적으로 토지개혁에 대한 세부적 부서와 제도를 마련한다는 식으로 빅딜이 성사되었지만, 조민수는 이성계 일파를 도화전으로 초청하며 피의 연회가 예고됐다. 연회장 안으로는 무기를 소지하지 못하게 됨에 따라서 이성계의 측근들은 무장해제한 채 도화전 안으로 들어갔고, 이성계를 호위하던 땅새 이방지(변요한)은 어릴적 연희(정유미)에게 끔찍한 기억을 심어놓았던 인물을 마주하게 됐다.

 

이성계와 조민수의 핏빛 연회로 새로운 권력의 형성이 예고되었던 24회였지만, '육룡이 나르샤' 24회는 이성계와 조민수 두 사람의 첨예한 대립과 더불어 연희와 이방지의 아프고 쓰린 로맨스가 더 눈에 띄던 해였다.

 

연희는 이성계에 의해서 새로운 세상을 맞게 된다면 고향으로 다시 돌아갈 것을 내비쳤다. 분이(신세경)에 의해서건 이방지가 내밀었던 손에 이끌려서였건 연희의 아픈 기억은 치유되고 잊혀져간 듯해 보였다. '그래 새로운 세상이 오면 사랑하는 사람과 함께 고향으로 돌아갈 수 있을거야' 하는 희망이 생겨났었다 할만했다.

 

하지만 연희의 희망은 다시 마주친 어릴적 자신을 범했던 사람을 마주하게 됨으로써 이루어질 수 없는 희망일 뿐이라는 것을 다시금 깨달았다. 그 사람을 다시 보기전까지는 아름다운 꿈을 꾸었지만, 물거품처럼 날아가버린 것이다.

이방지는 연희의 갑작스러운 거절이 어떤 의미를 갖고 있는 것인지를 몰랐다. 헌데, 도화전에 들어서면서 연희의 슬픔이 그대로 자신의 머리 정수리에서부터 스멀스멀 또아리를 틀 듯 일어섰다. 그 역시 어릴적 자신의 눈앞에서 벌어졌던 지울 수 없는 기억의 잔재가 너무도 선명하게 떠올랐던 때문이다.

 

삼한제일검이라는 최고의 무사가 되었지만, 이방지에게 명성을 얻고자 했던 것은 아니었고, 더더군다나 부귀를 누리기 위해서나 권력을 얻기 위해서가 아니었다. 어린 날 겪었던 공포를 다시는 겪지 않으려 검을 수련했고, 자신이 소중하게 여기는 사람들을 지키기 위해서 길태미(박혁권)를 쓰러뜨리고 삼한제일검이 됐다. 하지만 삼한제일검이 되었어도 여전히 이방지에겐 채워지지 않는 목마름이 남아있었다.

 

 

어쩌면 연희에 대한 죄책감과 지켜주지 못했던 자신의 나약함에서부터 오는 부끄러움이자 갈증이었다. 자신은 여전히 연희에 대한 마음을 간직하고 있지만, 정작 연희는 그때의 기억으로 이방지에게 다가오지 않았었다. 오로지 이방지에게 허락된 것은 연희가 돌아오기만을 기다리는 것 뿐이었다. 그리고 분이의 설득으로, 연희의 마음이 돌아섰었다. 정도전이 이루고자 하는 더 좋은 세상이 되면 함께 도향으로 돌아가자고 말하지 않았던가 말이다.

 

헌데, 연희의 마음이 또다시 한겨울의 얼음처럼 굳어졌다. 왜였을까? 여전히 자신을 용서하지 못해서였을까?

 

도화전에 들어서면서 이방지는 연희의 기억을 마주하게 됐다. 세월이 수십번 변해도 잊혀지지 않을 악몽과도 같은 그날의 기억이 이방지의 눈에 들어왔다. 연희의 아픔과 고통을 보게 된 것이다. 숨겨진 살수들로 이성계를 겨냥한 조민수로 이성계는 도화전에서 위기를 맞게 됐다. 그와 동시에 땅새 이방지는 연희의 아픔과도 조우했다. 핏빛 연회속에서 연희와 이방지는 슬픈 기억을 이기고 사랑을 이룰 수 있을지 기대되던 회였다. <사진은 인용을 목적으로 사용되었습니다. 사진출처=SBS '육룡이 나르샤'>

 

<유익하셨다면 쿠욱 추천버튼을 눌러주세요~~>

Posted by 뷰티살롱

댓글을 달아 주세요

script type="text/javascript" src="//wcs.naver.net/wcslog.j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