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의 월화 사극드라마 22회에서 등장한 책사 하륜(조희봉)은 기존 사극드라마에서 익히 알려져 있는 인물이다. 다른 사극드라마에서 보여졌던 하륜의 모습과 '육룡이 나르샤'에서 보여지는 하륜의 모습을 비교해 본다면 사극드라마를 보는 재미가 쏠쏠하게 느껴질 법해 보인다.

 

흔히 사극드라마에 빠져드는 이유는 무엇일까? 지난 과거의 일들에 지나지 않을 수 있겠지만, 드라마에 등장하는 수많은 인물들과 주인공들을 돕는 조력자 그리고 대립적인 입장에 선 인물들간에 벌어지는 갈등은 사극드라마가 인기를 끄는 가장 큰 이유일 듯하다.

 

조선을 건국한 이성계에게 장수로써 대립의 한 편에 섰던 인물이라면 최영(전국환)과 조민수(최종환)이 있듯이, 정도전에게는 책략가로써 이인겸(최종원)을 얘기할 수 있겠고, 이인겸이 사라진 후에는 고려의 마지막 충신이었던 정몽주(김의성)을 빼놓을 수 없다. 그리고 '육룡이 나르샤' 22회에서 등장한 하륜은 정도전의 최대 연적이라 할 수 있겠다.

 

타 사극드라마에서 하륜은 신진사대부 세력간 정도전과의 수싸움에서 한차례 밀려난 모습으로 등장했지만, 결국에는 이방원을 등에 업고 정도전의 힘을 빼앗아 최고의 자리에 오르게 되는 책사로 등장하기도 했다.

 

SBS의 '육룡이 나르샤' 22회는 위화도에서 회군한 이성계(천호진)의 활약이 펼쳐졌다. 고려 왕실을 지키려는 최영과의 대립은 불을 보듯 뻔한 일이었고, 승자는 이성계였다. 고려말에서부터 조선 건국으로 이어지는 역사의 사건들이 수많은 드라마로 만들어지지만 지루하게 보여지지 않는 이유는 한편으로 수많은 사람들이 얽히고 설켜 권력싸움이 벌어지기 때문이기도 하다.

 

자신이 옳다고 여기는 이를 위해서 이들 인물들은 시시각각으로 등을 지고 있는 적대적 관계의 상대방과 연합을 펼치기도 하고, 혹은 인정사정없이 목숨을 취하기도 한다. 이방원(유아인)이 훗날 아버지 이성계가 창업한 조선에서 왕자의 난을 일으켜 형제들과 싸우게 되는 과정에서 하륜(조희봉)은 중요한 책사가로 등장한다.

 

군자가 되고자 하지 않았던 이성계를 돌려세우기 위해서 정도전(김명민)은 수차례에 걸쳐 역성혁명과 개혁을 논했지만, 그때마다 번번히 실패하게 되는 단초를 만든 장본인이 한편으로는 하륜이기도 하다. 다른 사극에서 이성계는 새로운 나라에서 정몽주와 함께 뜻을 펼칠 것을 고집했지만, 끝내 고려의 충신으로 남기를 고집했기에 정몽주는 죽음을 맞았었다.

 

 

SBS의 '육룡이 나르샤'에서 새로운 인물들의 등장할 때마다 시선이 집중된다. 이는 기존 사극드라마에서 밝혀졌던 인물들의 재등장이기는 하지만, 새롭게 재해석해 배우들에 의해서 탄생되는 인물평전이 다르기 때문에 새로운 모습이기도 하다.

 

정도전에게 하륜은 골치거리 인물일 뿐만 아니라 자신의 명운까지 결정짓게 되는 인물에 속한다. 조민수와 이성계의 차기 고려왕을 옹립하는 과정에서 불거지는 갈등의 모습은 점차 고려말과 새로운 조선건국의 모습으로 이어지게 될 것으로 예고된다. <사진은 인용을 목적으로 사용되었습니다. 사진출처=SBS '육룡이 나르샤'>

 

<유익하셨다면 쿠욱 추천버튼을 눌러주세요~~>

Posted by 뷰티살롱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2.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3.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4.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5. 김둘노 2020.07.25 17:23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6. 김블띄 2020.07.25 17:23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script type="text/javascript" src="//wcs.naver.net/wcslog.j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