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집 & 데이트코스

[영등포역 맛집]몸에 좋은 영등포 오리고기 음식점 '통큰생오리'

by 뷰티살롱 2014. 11. 6.
반응형

 

저녁시간에 외식을 하려 할 때에 가장 먼저 살펴보는 게 무얼까?

 

맛있는 음식점을 찾는 게 가장 우선적이기도 하지만 가족들이 함께 외식을 준비한다면 고려해야 할 점은 바로 주차시설이 되어있는지를 확인하는 것이 최우선이 아닐까 싶기도 하다.

 

영등포에 위치해 있는 영등포 오리고기 음식점인 '통큰생오리'는 그런 면에서는 외식을 즐기기에는 좋을 듯해 보인다. 통큰생오리 음식점 뒤편에는 4대까지 차를 주차할 수 있는 주차공간이 마련되어 있는데, 주차가 만차라도 뒷편에는 저녁시간에 잠깐 차를 세워놓을 수 있는 공간을 찾기는 그리 어렵지 않다.

 

 

영등포하면 언뜻 생각나는 곳이 타임스퀘어 건물이다. 영등포 지하상가와 연결되어 있는 대규모 쇼핑단지가 조성되어 있는 곳이 지하상가인데, 타임스퀘어에서는 다양한 행사들도 진행되어 젊은이들이 많이 찾는 곳이기도 하다.

 

타임스퀘어에서 그리 멀지 않는 곳에 위치해 있는 '통큰생오리' 음식점은 말 그대로 오리전문점.

 

 

 

100% 국내산 생오리를 판매하고 있는데, 점심특선으로 칠구 삼계탕도 판매하고 있다는 안내간판이 눈에 들어온다. 삼계탕 한그릇 가격이 꽤 저렴하다고 생각이 들기도 하는데, 오늘의 식도락 여행은 삼계탕이 아닌 생오리 고기이니 다음에 맛을 봐야 할 듯 하다.

 

음식점 정문에는 차를 세울 수 있는 주차공간이 없다. 좁은 길로 차들이 지나다니고 있기에 마땅이 주차가 어려운데, 건물 뒷편으로 돌아서면 음식점 반대편에 주차장이 나타난다. 사람들이 많이 몰리는 시간에는 주차공간이 여유롭지 않기에 100%의 주차가 허락된다고는 장담할 수 없으니 그점은 고려해야 할 듯 하다. 하지만 뒷편에는 거주자 우선주차 공간이 되어있어서 한시간 가량 식사할 수 있는 시간정도는 충분히 차를 주차시킬 수 있을 듯 해 보인다.

 

 

오랜만의 외식이니 차를 가지고 음식점을 찾았다. 뒷편 주차공간에 차를 두고 뒷문으로 들어서는 출입구에는 벽화들이 그려져 있어 아이들과 함께 온 가족외식이라면 꽤 아이들이 좋아할 듯해 보인다.

 

 

테이블과 자리에 앉아서 먹을 수 있는 테이블이 따로 나뉘어져 있는 실내는 넓어서 대형 손님들을 맞을 수 있는 규모다. 회사 회식장소로도 꽤 손색이 없을만큼 깔끔하고 넓직한 실내공간이다.

 

 

 

오리고기집 이라 해서 오리고기만있는 것이 아니라 국내산 생삼겹살도 판매하고 있다.

 

오리고기는 생오리구이와 훈제오리구이가 있고, 탕류에는 오리뼈 감자탕도 준비되어 있다.

 

 

벽면에 붙어있던 글귀가 눈에 들어온다. 돼지고기는 누가 사주면 그냥 먹고 닭고기는 내가 돈주고 사먹고 오리고기는 다른 사람이 먹고있는 것이라도 뺏어먹어라 라는 글귀다.

 

오리고기는 예로부터 보양식으로도 알려져 있는 음식이기도 하다. 고기에 많이 들어있는 포화지방은 혈관을 막히게 만들어 고혈압 등의 성인병으로 이어지기도 하지만 오리고기는 불포화지방이 들어있어 몸속 노폐물을 밖으로 배출한다고 한다.

 

특히 몸이 산성화되어가는 것을 막아주는 효과가 있다고도 알려져 있다.

 

 

자리에 앉자 두꺼운 불판이 중앙에 올려지고 갖가지 찬들이 상차림으로 이어진다.

 

 

 

남자들에게 좋다는 부추와 함께 겉절이 형태로 양념을 버무린 배추김치.

 

 

양파를 채를 썰어 간장을 넣은 양파채.

 

 

배추김치.

  

 

무를 얇게 썰은 쌈도 등장한다.

 

 

빠질수 없는 싱싱한 상추와 깻잎.

 

 

마늘과 쌈장.

 

 

주인공인 생오리고기가 불판위로 직행한다.

 

특이하게 오리고기의 기름은 시간이 지나도 다른 고기의 기름과는 다르다. 돼지고기나 소고기가 시간이 지나서 온도가 떨어지면 굳어지는 반면에 오리고기는 시간이 지나도 굳지 않는다. 불포화지방이라는 것이 그런 의미일런지 싶다.

  

 

고기를 먹을 때에 꼭 마늘을 함께 먹곤 하는데, 오리고기가 익을 때쯤에 조그마한 접시에 담겨져 있던 마늘을 불판에 넣어 오리고기와 함게 구웠다. 생마늘의 알싸한 맛이 구우면 사라지게 돼 역시 익혀먹는 것이 개인적으로 선호하는 방식이다.

 

 

부추와 함께 깻잎 한장만으로 쌈을 싸서 오리고기 한점을 먹어본다. 역시 깻잎의 고소한 맛과 오리고기의 맛이 입안에서 따로 놀면서 맛을 더한다. 거기에 몸에 좋은 부추와 함께 먹으니 이보다 더 좋은 보양식이 또 있을까?

 

 

양파채와 함께 먹어도 별미다. 중국음식을 먹을 때에는 대체로 양파가 많이 들어가는 것을 볼 수 있는데, 기름진 음식에는 양파가 필수적이다. 맛도 맛이려니와 기름을 분해하는 성분이 양파에 많다고 하니 더할나위없는 조합이 아닐까 싶다.

 

 

겉절이 김치에 싸서 먹어도 일품이다.

 

예로부터 오리고기는 보양식으로 남이 먹는 것을 보면 빼어먹어야 할 만큼 민간에서도 보양식으로는 알려져 있는 음식이기도 하다. 돼지고기는 남이 사주면 그냥 먹고 오리고기는 뺏어서라도 먹으라는 말이 괜한 말은 아닌 듯 하다.

 

 

 

쌈장을 바르고 상추에 싸서 또 한입.

 

오늘의 외식은 즐겁기도 하지만 몸도 좋아지는 기분이다. 역시 오리고기인가?

 

 

쌈 채소와 반찬들이 부족하다 싶으면 언제든 셀프코너가 마련되어 있어 손님이 직접 먹을만큼 코너에서 가져다 먹으면 된다.

 

 

많은 사람들이 지나갔는지 셀프코너에 몇가지는 벌써 동이 난 모습이다.

 

이래서야 어디 남는 장사가 될런지 싶기도 하다.

 

 

오리고기를 먹고 나니 입안이 텁텁한 것은 사실일 듯.

 

고기류를 먹고나면 개운한 국물이 왠지 떠오른다.

 

묵사발을 시켰다. 시원한 얼음이 둥둥 떠있는 모습에 절로 개운한 느낌이 든다. 오이채와 김을 올리고 통깨가 뿌려진 묵사발이다.

 

 

통통 묵 한 숟가락질에 입안이 개운하기만 하다.

 

몸이 호강한 외식시간이기만 하다.

 

 

묵사발은 각기 다르게 주문할 수 있는데, 따뜻한 것과 냉 묵사발 두 종류다. 겨울철이 되면 온 묵사발이 인기좀 끌 듯해 보인다.

 

 

예로부터 오리는 양잿물을 먹어도 죽지 않는다는 말이 있는데, 그만큼 저항력이 강하고 독을 잘 다스린다는 뜻으로 오리속 레시틴 성분이 그 역할을 한다고 알려져 있다. 현대인들에게 건강을 위협하는 요인이 각종 중금속과 유해물질 등이라는 점에서 한편으로는 해독제라 할만한 음식이 또한 오리고기가 아닐런지 싶다.

 

영등포역에서 가까운 영등포 오리고기집 '통큰생오리'에서 저녁 외식이 즐거운 시간이었다.

 

 

<유익하셨다면 쿠욱 추천버튼을 눌러주세요~~>

위드블로그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