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 냡량물로는 무서운 이야기가 제격이다. tvN의 새로운 월화드라마인 '후아유'는 고스트멜로를 표방하며 29일 첫방송이 전파를 탔다. 방송되기 이전부터 영혼과 사람의 러브멜로는 무척 기대감을 높였던 소재임에는 분명했다. 특히 첫방송에서 기대했던 바를 실망으로 돌려세우지 않았다는 점은 무척이나 다행스러운 부분이기도 하다.

불의의 사고로 경찰이었던 양시온(소이현)은 6년만에 혼수상태에서 깨어나게 되었는데, 애인이었던 이형준(김재욱)의 죽음을 목격한 모습이 첫방송에서 보여졌다. 불가사의한 과거지사는 처음부터 아예 생략한 듯하고 바로 본편으로 직행하는 듯한 돌직구성 전개도 시선을 끄는 포인트이기도 했다. 유실물센터로 돌아간 양시온은 차건우(옥택연)을 만나게 되었는데, 2년 후배인 차건우는 자신의 상관으로 온 양시온이 여자라는 사실로 껄끄럽기만 했다. 그도 그럴것이 강력반을 꿈에 그리고 있었던 차건우로써는 자신을 이끌어줄 남자선배를 오매불망 기다리고 있었던 상황이었던지라 양시온의 출현이 못마땅할수 밖에 없었다.


6년만에 의식을 찾은 양시온에게는 비밀이 있었다. 남들 눈에는 보이지 않는 정체불명의 존재가 눈에 보인다는 점이었다. 사람의 형상이기는 하지만 사람은 분명 아닌 이들 존재들은 바로 죽은 영혼들이었다.

시온은 우연히 유실물센터에 있었던 학교 체육복의 이름과 자신에게 줄곧 나타나는 한 여자 아이의 영혼을 만나게 되고, 아이의 영혼이 옥상에서 자살한 아이였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아이의 죽음이 단순히 자살이 아니라는 것을 알고 있는 양시온은 아이의 행방에 대해서 조사하던 중 학원에서 사귀었던 남학생을 만나게 되었다. 그리고는 충격적인 진실을 만나게 된다.

드라마 '후아유'가 어떤 내용으로 전개될지가 궁금했었던 필자는 첫방송에서 '고스트 힐링 드라마'가 아닌 '고스트 범죄드라마'라는 점에서 색다르게 느꼈다. 국내 케이블 드라마에서는 범죄드라마가 꽤 많다. '뱀파이어검사'는 초인적인 존재인 뱀파이어를 전면에 내세웠던 수사물이라 할 수 있었고, '신의퀴즈' 역시 시즌제로 안정적이게 자리잡은 케이블의 대표적인 수사드라마라 할만하다. 거기에 정통수사극인 'TEN'에 이르기까지 케이블 드라마에서는 수사물이 봇물을 이루고 있기는 하지만 각기 색다른 소재와 수사물이 만나고 있다는 점이 색다르다.

tvN의 '후아유' 첫회에서는 장애여아의 자살에 숨겨진 비밀이 풀어나가는 모습이 흥미로웠다. 영혼의 개입이 없이 사람에 의해서 풀려지는 미스테리한 사건의 실체가 극적인 반전을 만들어낸 첫방송이기도 했다. 양시온의 위기가 긴박하게 그려지는 2회가 기다려지는 모습이기도 했다. 특히 죽은 애인인 이형준과의 과거 로맨스에서 새로운 운명이 될 차건우와 양시온의 멜로라인은 기대해볼만한 그림이 아닐까.

특히 첫방송에서 기대감을 높여놓은 것은 2PM의 짐승남인 옥택연의 연기본능이었다. 인기 아이돌 맴버인 옥택연은 그동안 몇차례의 드라마 출연이 있었던 바가 있었다. 그렇지만 연기돌로써의 인정을 시청자들에게는 확실하게 점찍지는 못했다고 할만하다. '드림하이'와 '신데렐라언니' 라는 작품을 통해서 배우로써의 가능성을 일찌부터 연기본성을 드러내기는 했었지만, 드림하이에서는 걸그룹 출신인 수지의 등장과 무엇보다 김수현이라는 최고의 인기배우의 등장으로 존재감이 크게 드러나지 못했던 모습이었다.

신데렐라 언니라는 작품역시 상황은 변하지 않아 보인다. 문근영과 천정명, 서우의 배우 라인업에 막강한 중년배우들이 포진에 이르기까지 연기배우로써의 최종 합격점을 얻어내기에는 무리수가 있어 보였던 작품이 아니었을까. 특히 '신언니'에서는 대사처리역시 많지가 않았다는 점은 아이돌 가수인 옥택연의 배우변신을 더디게 만든 요인이라 할만했다.

하지만 tvN의 '후아유'에서의 차건우 캐릭터는 아이들 이미지에서 새롭게 배우로써의 이미지 대반전을 가능케 한 캐릭터였다. 유실물센터에 근무하는 차건우는 언젠가는 강력반에 들어가 범인들을 잡을 꿈을 꾸고 있는 경찰이었다. 그런 그에게 양시온의 등장은 자신의 꿈을 이룰 수 있게 만드는 새로운 돌파구가 되는 운명적인 만남이었다. 첫회에서 여자학생의 자살속에 감추어진 성폭력범의 위협에서 차건우는 양시온을 지켜내주게 될지 기대가 되는 부분이었다. 특히 배우 소이현과의 투톱 남녀주인공이라는 점에서 가수 옥택연이 아닌 배우 옥택연으로의 진정한 배우로써의 출발을 알리는 작품이 되지 않을까 싶어 보였다.

한편으로는 X파일의 '멀더와 스컬리'를 연상시키는 두 남녀 주인공의 캐릭터라이즘이 궁금증을 유발하게 만든다. X파일이라는 미드에서는 현상을 통해 사건을 해결하는 편이 스컬리였었다. 그에 비해 멀더라는 캐릭터는 과학적인 추론보다는 형이상학적 추론으로 사건을 해결해나가는 스타일이었다. 드라마 '후아유'에서는 귀신을 보게 되는 소이현이 멀더에 가깝다. 그에 비해 차건우는 현장의 상황과 현상에 따른 미해결 사건들을 풀어나가게 될 듯해 보이기만 하다. 첫방송에서 양시온과 차건우의 독특한 캐릭터의 대비가 앞으로의 기대감을 높여놓은 모습이기만 하다.

<유익하셨다면 쿠욱 추천버튼(손가락)을 눌러주세요~~ 글쓰는데 힘이 된답니다. 아래 구독버튼(손가락)으로 쉽게 업데이트된 글을 보실수도 있답니다^0^>

Posted by 뷰티살롱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2. 어제 첫방 봤지만 문제아형사역을 천연덕스럽게 잘 소화해 내더군요
    글 잘보고 추천 누르고 갑니다
    옥택연 화이팅!

script type="text/javascript" src="//wcs.naver.net/wcslog.j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