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요드라마의 지각변동이 일어나게 될까요?
2011년 새해들어 일제히(?) 새로운 수목드라마들이 일제히 모습을 보이게 되었습니다. MBC에서는 최고의 주가를 올리고 있는 송승헌과 김태희를 전면에 내세우며 수목드라마의 본좌를 노리고 있는 모습입니다. 여기에 SBS에서는 박신양과 김아중을 내세운 법의학드라마를 내놓으며 수목드라마의 향방이 어디로 향할지 궁금스럽게 하고 있습니다.

이미 KBS2채널에서는 배우 최수종과 하희라 부부의 출연작인 <프레지던트>를 지난 연말부터 방송되고 있는데, 어디로 시청자들의 리모콘이 향하게 될지는 미지수인 듯 보여집니다. 혼신의 연기를 펼쳤다고는 하지만 먼저 시작된 KBS2 채널의 <프레지던트>가 아직까지는 확실하게 열현 시청자들을 끌어모으고 있지 않은 듯 보여지기 때문입니다. 결론은 이제부터가 수목드라마의 진정한 본좌를 가르게 된 모습입니다.

이미 시작된 <프레지던트>는 대통령이 되기위한 행보를 걷는 장일준(최수종) 후보의 대선릴레이가 볼거리를 제공하고 있는 모습이었습니다. 특히 인기 후보자를 끌어들이기 위한 계략이 눈에 띄던 초반의 진행이었죠. 그렇지만 확실한 시청율을 끌어올리지 못한 모습이기도 합니다. 고현정 주연의 SBS <대물>이 끝나고 시작되는 법의학 드라마 <싸인>의 추격이 만만치 않을 것으로 보여집니다.

  

미드 중 <CSI>와도 비슷한 스토리라인을 갖고 있는 <싸인>은 법의학을 통해 메디컬 드라마에 해당합니다. 흔히 드라마의 공식 중에 불패의 신화를 이어가는 장르가 있습니다. 하나는 사극이라는(꼭 그렇지만은 않지만 승률이 높죠) 장르와 하나는 메디컬 장르일 것입니다. 특히 메디컬 드라마의 경우에는 사극보다도 높은 승률을 보이는 장르일 겁니다. 사실적인 수술장면들과 섬세한 현장감과 긴박감으로 시청자의 눈길을 사로잡는 분야라 할 수 있습니다. 드라마 <싸인>은 인기배우인 박신양과 김아중을 비롯해 전광렬과 엄지원 등이 가세해 화려한 배우진을 보여주고 이는 드라마이기도 합니다.

그렇지만 메디컬 드라마의 법칙이 깨질수도 있는게 수목드라마의 향방일 듯 합니다. MBC의 <마이프린세스>라는 트랜드 드라마가 5일부터 시작되기 때문입니다. 송승헌과 김태희라는 톱스타를 기용한 <마이프린세스>는 어쩌면 그 사람의 배우가 등장하는 것만으로도 화보를 연상케 할만큼의 흡입력을 보여주게 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특히 MBC의 <마이프린세스>는 재벌2세의 주인공과 하루아침에 공주가 된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라는 점이 특이합니다. 최근의 드라마의 인기요인 중 하나가 재벌이라는 상류층을 내세운 화려하고 럭셔리한 분위기가 대세라면 <마이프린세스>라는 드라마는 완벽하게 시청자들의 구미를 당기는 드라마에 속하죠. 특히 코믹이라는 장르라면 더더욱 눈길을 끌지 않을까 싶더군요.

MBC와 SBS의 새로운 드라마 <마이프린세스>와 <싸인>의 시작으로 수목드라마의 본좌가 어디로 향하게 될지 궁금해지기만 하네요. 특히 세 드라마에서의 주연으로 등장하는 최수종과 박신양, 송승헌에게는 진정한 본좌대결이란 말이 생각날 듯 합니다. 화려한 배우진들이 등장이기는 하지만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시청자들이 눈길을 어느 드라마가 붙잡는가에 달려있겠죠. 특히 인기배우들의 출연이라고는 하지만 탄탄한 스토리라인이 뒤받침되지 않는다면 시청자들은 쉽게 떠날 것이니까요. 새로운 드라마의 시작, 과연 어느 드라마가 본좌에 오르게 될까요. 주연배우들의 모습을 모아보니 다른 어느때보다 배우들의 모습만으로도 긴장감이 드는 듯 합니다.

<유익하셨다면 쿠욱 추천 주세요. 글쓰는데 힘이 된답니다. 아래 구독버튼으로 쉽게 업데이트된 글을 보실수도 있답니다^0^>
Posted by 뷰티살롱

댓글을 달아 주세요

script type="text/javascript" src="//wcs.naver.net/wcslog.j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