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주에 방송되었던 여행지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인 <1박2일>은 말 그대로 이벤트라는 말을 사용하지 않을 수 없을 듯 합니다. 낯선 곳에 대한 여행지 소개나 풍광 등을 선사하던 <1박2일>의 모습이라면 씨름 배틀이었던 초등학생들과 <1박2일> 맴버들간의 씨름대결, 그리고 이만기와 강호동의 20여년만에 이루어진 재대결은 여행지 소개라는 측면에서는 맞지않는 컨셉이라 말할 수도 있겠지요. 하지만 은퇴한 두 천하장사가 펼친 세기의 재대결 장면은 시청자들에게 여행지에 대한 소개나 혹은 맴버들끼리 쫓고 쫓기는 복불복보다 어쩌면 더 재미있고 흥겨운 이벤트였다 할 수 있을 겁니다.


이벤트는 하나의 사건을 의미하는 것이기도 하는 단어이지만, 한편으로 어떤 행사에서 행사를 보기위해 찾아온 관람객들을 위한 '깜짝쇼'의 의미도 있죠. 야생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인 <1박2일>의 모토대로라면 씨름대결은 어떤 특정한 장소를 소개하거나 맴버들간에 이루어지는 게임형식을 빌어오지 않은 모습이라 할 수 있겠죠. 하지만 20여년전의 한국씨름계를 경험했던 관중들이라면 이만기와 강호동이라는 두 선수가 가지고 있는  이미지는 상당하다 할 것입니다. 당시의 시대에 씨름은 현재의 모습과는 비교되는 모습이었죠. 현재에는 씨름이라는 종목이 비인기 종목에 해당하리만치 인기를 잃고 있는 모습이지만 그 당시에는 명절뿐만 아니라 씨름대회가 열리는 운동장에는 많은 관중들이 몰려들곤 했었습니다. 그러한 인기의 중심에는 이만기라는 선수가 있었기 때문이었었죠. 도저히 쓰러지지 않을 것 같은 이만기 선수의 연승행진은 천하장사 타이틀 최다 획득 선수로 등극하게 했었고, 모래판에서는 상대가 없을 정도로 독보적인 존재이기도 했었습니다. 기술씨름을 구사하는 이만기 선수의 화려한 기술을 보기위해서 운동장이나 tv앞에 사람들이 모여들었던 것은 아마도 이만기 선수의 절대적인 씨름실력이 있었기 때문이었다 할 수 있을 겁니다.

씨름황제의 아성을 누가 과연 쓰러뜨릴 것인가 하는 관심이 쏠려있었다고 할 수 있었을 겁니다. 그리고 그 이후에 등장한 강호동이라는 선수의 출현으로 씨름판은 일대 새로운 패자의 등장이 아닌가 싶었습니다. 그렇지만 이만기 선수와의 전면대결은 이루어지지 않았었고, 기억에도 한번의 대결이 있었던 것으로 기억됩니다. 결국 한번의 씨름대결에서 강호동 선수가 이기기는 했었지만, 씨름판에서 다시 두 사람의 대결이 이루어지지 않을 까 기대했었던 관중들이 많았을 겁니다. 하지만 애석하게도 두 사람의 대결은 끝내 이루어지지 않았었고, 이만기 선수의 은퇴로 종결되었습니다.

20여년이 흐른뒤에 이미 은퇴선수가 아닌 퇴역선수나 다름없는 나이가 된 강호동과 이만기 두 선수의 대결은 그 자체만으로도 흥분되는 이벤트였을 겁니다. 승부의 세계를 떠나서 두 사람이 다시 모래판에서 삽바를 잡았다는 모습만으로도 시청자들을 즐겁게 했던 장면이었죠. 두 사람의 승패는 그다지 중요한 것이 아닐 겁니다. 40대의 나이에 들어선 강호동과 7살 연상인 이만기 선수의 대결이 세기의 대결이라고는 하지만, 실전과 같은 스릴넘치는 경기는 보여줄 수는 없을 것이기 때문입니다. 화려한 기술과 힘을 필요로 하는 씨름이라는 종목이라고 할 때, 40대 은퇴 노장선수들이 펼치는 승부세계가 중요하다고 할수는 없는 것이나 다름없겠죠. 일례로 노장 야구선수들로 구성된 전설의 맴버들과 연예인 야구단이 아마추어 야구시합을 펼쳤던 <천하무적야구단>을 보면 상대방과의 승부수를 보기위해서 경기를 관람하기 보다는 과거에 명성을 날렸던 선수들의 모습들과 그들이 다시 마운드에 올라 야구공을 던지고 배트를 휘두르는 모습 자체만으로도 즐겁기만 한 것과 같을 겁니다.


이만기 선수와 강호동 선수의 대결은 이만기 선수의 2:1 승리로 끝이 났었죠. 그렇지마 누가 이기고 누가 졌는지가 중요한 모습은 아니었습니다. 두 사람의 대결하는 모습을 보면서 과거 시간을 되돌려보는 듯한 느낌도 들었었고, 그 순간만큼은 예전에 씨름대회에 열광했던 때를 기억하게 하더군요. 아마도 그런 것들이 소중한 것은 아닌가 싶더군요.

이만기 선수와 강호동 선수의 재대결은 <1박2일>이 시청자에게 보여주었던 최고의 빅 이벤트였다고 할 수 있어 보였습니다. 복불복이라는 게임을 통해서 재미를 선사하기도 하고, 혹은 대한민국의 최서남과 최남단을 가서 풍광을 보여주기도 하고, 언젠가는 백두산까지 올랐던 적도 있었죠. 새로운 곳을 찾아주는 풍광과 여행지에 대한 소개로 감동을 만들어내기도 했었지만, 이번 이만기-강호동의 20년만에 이루어진 빅매치는 최고의 이벤트였다고 보여졌습니다.
Posted by 뷰티살롱

댓글을 달아 주세요

script type="text/javascript" src="//wcs.naver.net/wcslog.j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