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영화가 주는 반전은 실로 경이롭다고 해야 하는것인지.
영화 더 재킷을 보고 나온다면 무엇인가를 관조하게 만드는 묘한 기분을 느끼게 된다. 무엇때문일까.
사실 영화의 전체적인 줄거리만을 알고 극장에 찾아갔을 때까지도 '더 재킷'이라는 영화가 단순히 과거 보여진 나비효과와 어떤 차이가 있을까 하는 막연한 기대감도 있었던 게 사실이다. 또한 재킷을 입고 미래로 돌아가 과거의 자신의 삶을 바꾼다는 게 어떤 의미를 가지고 있는 것인지 연관성이 모호하게 느껴졌다.

이벤트 경과 후 미래변경
미래를 바꾸는 일은 과거로 돌아가 잘못을 바꾸면 된다. 그 이후부터의 일은 그 시각부터 이벤트 발생에 따라 달라지게 되기 때문이다. 그러한 영화가 바로 나비효과였었다.
나비효과에서는 과거 자신의 잘못된 과오를 고쳐나감으로써 미래가 뒤틀리는 일을 소재로 삼았었다.
그런 측면에서 '더 재킷'은 과거가 아닌 미래에서 과거의 일에 대해 단서를 찾는 형식을 취한다고 해야 할 것이다.(여기까지는 일부 영화사이트에서 알려진 줄거리다).
그런데 이 영화는 그 이외에도 또다른 반전이 숨어있다.

사실 필자는 이 영화를 단지 배우를 보기위해서 관람하게 됐다고 해야 할 것이다. 롤러코스터같은 캐러비안 해적에서의 키이라 나이틀리 라는 배우의 신들린 듯한 매력때문에 영화를 보게 됐지만, 의외의 영화를 건졌다는 생각이 든다.

하나의 힌트가 있다면 절대로 이 영화는 나비효과와는 다른 영화라는 점이다.

Daum 블로거뉴스에서 이 포스트를 추천해주세요. [추천]
Posted by 뷰티살롱

댓글을 달아 주세요

script type="text/javascript" src="//wcs.naver.net/wcslog.j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