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반드라마리뷰

신데렐라언니, 바보가 되어버린 은조-사랑을 찾다

by 뷰티살롱 2010. 5. 28.
반응형

종영을 2회 남긴 수목 인기드라마인 KBS2의 <신데렐라언니>의 결말이 어떻게 될지 궁금합니다. 은조와 기훈은 서로의 사랑을 확인하며 그동안 닫아놓았던 마음을 열었습니다. 은조와 기훈의 사랑의 결말은 어찌보면 은조의 달라진 삶을 투영하는 모습같기도 한 모습입니다. 기훈은 홍주가에서 버려진 아들이나 다름없는 사람이었죠. 자신의 아버지 홍회장(최일화)은 홍주가의 실질적인 경영권을 얻기위해 기훈(천정명)이 필요했었고, 기훈은 대성도가를 자신의 세계로 만들기 위해서 홀로서기를 결심했었습니다. 18회의 내용을 들여다보면 기훈는 대성도가를 포기하는 대신에 은조(문근영)라는 사랑을 택한 모습이었습니다.

처음으로 대성도가를 떠나던 때에 은조에게 남겼던 편지속에 기훈은 자신의 폭주를 막아달라는 말을 전했습니다. 그 편지는 효선에 의해 은조에게 전해지지 않았고, 그 때부터 기훈은 대성도가 아니 홍주가의 홍회장과 기정(고세원)의 힘겨루기 구도에 의해 자신의 뜻과는 다른 길을 걷게 되었습니다. 누군가가 자신의 앞길에 대해서 멈출 것을, 손을 잡아 줄 것을 간절하게 염원했고, 그 대상이 은조였기를 바랬던 것이었죠. 그렇지만 기훈의 소원은 8년이라는 기간속에 묻히고, 그렇게 은조에게 가까이 다가갈 수 없는 사람이 되어 버렸습니다.


기훈의 폭주는 어쩌면 홍주가의 회장인 자신의 아버지의 욕심을 멈추게 하고 있었던 것이었을까 싶어 보이더군요. 그 선택이 대성도가를 지키던 구대성(김갑수) 사장의 죽음으로 이어지게 되고, 은조와 효선(서우)에게 다시는 다가갈 수 없는 나락으로 떨어지는 결과를 만들게 된 것이나 마찬가지였을 겁니다. 그렇지만 홍회장이나 기정의 계략으로 홍주가에 대성도가가 팔리게 되는 것만은 막아내고 싶었습니다. 그것이 어쩌면 자신을 죽음 직전까지도 믿었던 구대성 사장에 대한 마지막 보답이라 여겼겠지요.

<<괜찮다....>>
구대성 사장의 마지막 유언과도 같은 말은 기훈은 알지 못했을 겁니다. 어쩌면 은조나 은조의 엄마인 강숙(이미숙)이 구대성 사장이나 효선을 알지 못하던 것처럼 기훈은 그 말의 의미를 알지 못했을 겁니다. 지키려고 하면 할 수록 힘들어지는 게 손아귀에 쥐어있는 사람의 욕심과도 같은 것일 겁니다. 기훈의 모습은 8년전과 그 이후 잃어버린 것과 손에 쥔 것이 있었죠. 다름아닌 웃음과 복수라는 것이었을 겁니다. 8년전 기훈은 늘 웃음만을 보이는 해맑은 소년이었지만, 8년이란 기간이 지난 후 기훈에게 남은 것은 아버지에 대한, 형제에 대한 원망과 미움이었죠. 그것이 홍주가에게서 대성도가를 지켜내려 한 이유였기도 했습니다.

지키고 지켜서 은조와 효선에게 남기고 자신은 떠날 것을 얘기했었죠. 그리고 그 마음속에 자리하던 미움도 어느 순간에 사라져 버린 듯한 모습이었습니다. 잃은 것이 있다면 찾는 것이 있듯이 기훈은 미움이라는 것을, 욕심을 버림으로써 잃어버렸던 웃음을 찾았습니다. 자신이 생각하는 것처럼 세상이 돌아가지는 않는다는 사실을 깨달은 것이었을까요. 기훈은 은조에게 예전의 기훈, 웃음을 짓던 기훈으로 어느새 돌아와 있었던 것이죠.


그런데그 바보같은 계집아이, 고집센 독한 아이 은조는 기훈의 그같은 얼굴이 미쳤다고 생각합니다. 예전같았다면 기훈의 말에 대꾸조차 하지 않았을 은조였을 텐데, 은조은 미쳐있는 기훈의 모습을 보면서 자신도 미쳐있는 것을 알게 되죠. 기훈의 손짓이 기훈의 눈빛이 자신을 부르고 있었고, 그 이끌림에 몸이 저절로 움직입니다.

은조는 정말 기훈처럼 자신이 미쳐가고 있었던 것일까요?
드라마 <신데렐라언니>에서 은조는 예전과 달라진 모습으로 변해가고 있었지만, 실상 과거와 달라지지 않은 모습이었죠. 단지 구효선, 구대성의 딸이라는 사실 하나로 8년의 시간동안 자신에게 바람막이가 되어 주었던 자신의 의붓아빠인 대성의 딸이라는 사실에 효선을 지켜주려 했던 것일 뿐이었습니다. 대성도가가 홍주가의 위협에 위기를 느끼고 그것을 지켜내면 역시 은조도 언젠가는 효선의 곁을 떠날 자신을 알고 있었을 겁니다. 8년이라는 시간동안 은조는 자신의 엄마인 송강숙이 대성도가에서 빼돌린 재산에 대한 책임감으로 도가에서 효모개발을 해왔습니다.

그런데 은조는 정말 바보같은 아이였습니다. 자기 자신은 완벽하다고 생각하고 있었고, 모든 일들에 대해서 누구보다 잘 알고 있다고 생각했었지만, 그 모든 것들은 착각이었습니다. 대성의 8년간의 보살핌은 자신을 성장하게 해주었던 햇살같은 것이었고, 그 보살핌이라는 8년의 시간동안 단지 자신만이 엄마의 악행을 파악하고 있었다고 생각하고 있었죠. 엄마의 본질을 효선이 알게 된다면, 그 후풍폭으로 효선이 마음아파하게 될 것이라 생각하고 꼭꼭 숨기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은조가 알고있었던 사실을 효선은 알고 있었죠. 그 어린 바보같은 아이 효선은 자신의 것을 빼앗기는 것을 알면서도 내색하지 않았던 것이었습니다.

그렇게 효선의 마음을 알게 되었지만, 더욱더 놀라운 것은 대성도가의 지분을 가지고 있는 집안의 어르신들또한 엄마의 지난 8년간의 행동들을 모두 알고 있었다는 것이었습니다. 자신의 마음속에 꼭꼭 숨겨두고 있었던 어둡고 부끄러운 엄마의 8년간의 결혼생활속에 숨겨진 비밀을 모두가 알고 있었던 것이었죠. 그런 어르신들에게 효선은 울면서 <자신이 아니라고 하면 아닌 것>이라고 하소연합니다. 처음에는 대성과 효선을 보면 세상에 이런 바보같고 무서운 사람들이 어디 있느냐고 말했었지만, 무서운 사람들은 따로 있었습니다.

은조는 그동안 닫아두었던 마음을 열었습니다.
지키려고 하면 할수록 더욱 힘들어지는 것이 어쩌면 마음이라고 할수 있을 겁니다. 구대성은 애써 은조의 엄마 강숙을 지키려 하지않았습니다. 지키려 하지 않았다는 것이 아닌 자신의 것으로 만들려 애쓰지 않았죠. 자신에게서 멀어지면 그것이 자신의 부족함이라고 여겼고, 바보같은 자신이기에 밖으로 나간다고 생각했습니다. 대성의 마음은 결국 강숙의 못된 인성을 변화시켜 놓았습니다. 세상에 살아오면서 돈과 욕심 그리고 남자의 시달림속에서만 살아왔던 강숙은 대성의 그같은 모습에 어쩌면 부끄러움을 느꼈던 것이었을지도 모릅니다. 그것이 효선이라는 대성의 친딸에게서 말이죠.

그렇지만 대성은 은조에게 마지막 한가지를 전해주지 못했습니다. 은조는 자신의 엄마와는 달리 책임감을 알고 있던 아이였지만, 은조에게 모든 것을 버려야 찾을 수 있다는 것을 미쳐 가르쳐 주지 못하고 세상을 떠났던 것이었죠. 은조는 의붓아빠, 진짜 아빠가 되어버린 대성의 모든 것들을 지키내려고 했습니다. 그것이 구대성 사장의 유지를 이어주는 것이라 여겼기 때문이죠. 하지만 기훈의 웃음으로 은조는 대성의 뜻을 이해하게 된 모습이었습니다.


 가장 소중한 것이 무엇인지를 은조를 알게 되었죠. 기훈의 편지를 보면서 은조는 자신의 마음을 알게 되었다고 할 수도 있겠지만, 무엇보다 은조는 그 마음가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당장이라도 기정에 의해 붙잡혀있는 기훈과 증거들을 맞바꾸어 기훈을 찾을 수도 있었지만, 은조는 모든 것을 버리려는 듯했습니다.

기훈이 기정에게 복수를 할 수 없습니다. 과거에 기훈이었다면 기정의 비리를 폭로할 수도 있었겠지만, 기정은 배다른 자신의 형제라는 사실을 알게 되었으니까요. 그냥 내버려만 둔다면 기훈은 기정에게 어떠한 제재도 하지 않았을 겁니다. 독하고 독한 아이 은조는 기훈에 대한 자신의 사랑을 이제는 표현하려 합니다. 마치 정말로 미쳐가고 있는 듯한, 바보가 되어버린 듯한 자신을 보고 있습니다.

마지막 2회를 남겨놓고 <신데렐라언니>가 어쩌면 새드엔딩이 되지 않기를 바라고 있습니다. 세상은 그저 그렇게 자신들의 뜻과는 다르게 돌아가고, 그 속에서 은조와 기훈은 무엇인가를 손에 쥐려하지 않는다면 세상은 그들에게 돌아오게 되는 모습이기를 바래봅니다. 효선이 그렇듯, 구대성이 그렇듯, 악하고 독한 은조와 은조모가 변화했듯이 은조는 어쩌면 홍주가라는 효선의 아빠를 죽게 한 집안과의 악연의 기나긴 끈을 잘라내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왜냐하면 홍주가는 기훈이라는 사랑하는 사람의 또다른 세계이니까요. 그렇지만 비리와 탈세로 얼룩져있는 홍주가의 법적인 범위까지 용서되어서는 안되겠지요. 잘못된 것을 밝혀지고, 홍주가는 <신데렐라언니>에서 새로운 위기를 맞게되는 탁주업체로 될 것이라 보여집니다. 대성도가가 구대성 사장의 죽음으로 인해 위기를 맞았듯이 말입니다. <신데렐라언니>를 시청하고 있노라면 배우들에게 경의를 표하고 싶기도 해요. 문근영과 서우, 천정명과 이미숙은 어쩌면 살아오면서 흘려야 할 눈물을 한 드라마에서 모두 쏟아낸 듯한 모습이기도 해서 말이죠. 마지막 결말이 새드엔딩이 될지 아니면 해피엔딩이 될지 궁금하기만 합니다.

<유익하셨다면 쿠욱 추천해 주세요 글쓰는데 힘이 된답니다. 아래 구독버튼으로 쉽게 업데이트된 글을 읽을 수도 있답니다^0^>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