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퓨전사극인 <천하무적 이평강>이 KBS2 채널의 월화드라마로 편성됨으로써 현재 독주체제나 다름없는 MBC <선덕여왕>의 시청율에 영향을 미칠지 기대됩니다. 우리나라의 역사에서 눈길을 끄는 공주 시리즈가 있다면 호동왕자와 낭랑공주, 서동과 선화공주, 그리고 바보온달과 평강공주의 이야기가 많이 알려져 있습니다. 이미 서동과 선화공주의 이야기는 <서동요>라는 드라마로 제작된 바 있기도 합니다. 그리고 호동왕자와 낭랑공주의 소재도 비극적 결말로 끝을 맺은 바 있는 <자명고>라는 드라마로 제작되기도 했었지요.

퓨전사극으로의 독특한 설정

새롭게 시작되는 <천하무적이평강>은 기존의 고전적인 사극의 장르와는 달리 퓨전적인 요소를 띠고 있다는 것이 특징일 듯 합니다. KBS1채널이나 MBC의 흥행장르인 고전사극과는 달리 퓨전 사극은 역사적인 사실이나 인물만을 채용해 내며 시대적 배경이나 사건들에 대해서 통렬하게 그 수위를 파괴한다는 게 특징이라 할 수 있겠죠. 퓨전사극으로 인기를 몰았던 이준기 주연의 <일재매>는 과거사의 인물에 대한 재조명이라는 점보다는 인물의 새로운 창조라는 부분으로 해석할 수 있는 모습이었다 할 수 있을 듯합니다. 
 
강지환, 성유리 주연의 <쾌도홍길동>은 장르적으로 볼때 <일지매>와 유사한 모습이라 할 수 있지만, 이준기의 일지매는 오히려 퓨전사극과 정통사극의 범주를 아우르고 있는 모습이었다 할 수 있습니다. 그런반면에 <쾌도홍길동>은 현대적 시대상황과 모습들을 사극이라는 역사적인 모습에 결부시켜 놓은 퓨전사극이라 할 만하죠. 사실 퓨전과 정통이라는 잣대를 가름하기에는 어려움이 있을 수 있을 듯 합니다. 현대적인 표현법이나 아니면 시대상황을 역사적 시간속에 버무려 놓았다 해서 퓨전사극이라고 규명할 수는 없을 것이기 때문이죠. 애매모호성을 지니고 있다고 할 수 있다는 얘기입니다. 그렇지만 인물위주의 역사적 사실들을 근거로 만들어진 기존 정통적인 사극의 모습에서 벗어나 현대적 언어와 생활들을 사극에 넣어버린다면 일반적으로 퓨전사극이라는 말을 많이 하게 됩니다.

그러한 시대적인 모습과 언어표현들을 놓고 볼때, 퓨전사극이라는 묘미를 살리고 있는 것이 <쾌걸춘향>이라는 드라마였죠. 전생의 춘향과 이몽룡, 그리고 변사또를 중심으로 과거 사랑이야기를 현재라는 시점으로 환생시켜 놓음으로써 과거와 현재의 모습을 교차시켜 놓고 있는 드라마였습니다. 사실 <쾌걸춘향>은 퓨전적인 사극이라는 범주라고 하기에는 애매모호한 모습이었습니다. 전생에 춘향과 이몽룡, 변사또라는 인물설정이었지만 사실상 그들이 이야기하는 시간은 현대극이나 다름없었으니까요. 엔딩부분에서나마 아주 짧게 희화되어 있는 모습을 보여주었었죠. 새로운 세상에서 다시 태어난 세 사람의 사랑이야기라는 부분에서 어찌보면 퓨전이라는 이미지를 생각나게 만들었다 할 수 있던 드라마였습니다.

해학과 유머가 최대의 무기인 퓨전사극

퓨전사극의 장르가 가지고 있는 무기는 뭐니뭐니해도 해학과 유머를 빼놓을 수 없을 듯 합니다. 이는 <쾌도홍길동>에서의 홍길동과 허이녹을 통해서 잘 알려져 있고, <일지매>에서의 사회풍자적인 모습과 현대적인 발상을 통해 인기를 견인할 수 있는 요소가 무엇인지를 극명하게 드러내 놓고 있습니다.
그에 비해 정통사극이라는 범주의 드라마 유형은 역사적 사실을 배제하지 않으면 승상이 없어보이는 것이 장점이죠. 현재 방영되고 있는 <선덕여왕>이라는 드라마가 역사적 개연성이 없는 드라마(역사적 사실에 기반)라 할지라도, 인물들간에 첨예하게 대립되는 갈등구조나 커다란 역사적인 사건들을 최대한 살리고 있기 때문이죠. 물론 왜곡이라는 말들이 나오게 되는 것은 이러한 역사적 사건들이나 인물들이 등장하기 때문이겠죠.

그에 비해 퓨전사극의 이야기는 역사적인 왜곡에서 자유로울 수 있다는 것이 장점입니다. 홍길동이 어떤 일을 했는지, 아니면 일지매가 어떤 물건을 훔쳤는지가 중요한 것이 아니라 드라마를 통해 시청자들에게 보여지는 주인공위주의 사건사고에 관심이 높다는 얘기가 됩니다. 새롭게 재창조된다는 얘기죠.

천하무적 이평강, 과거에서 현재로의 공간이동

드라마가 공개되지 않은 상태에서 새롭게 시작하는 <천하무적 이평강>이라는 드라마가 어떤 류의 드라마일지는 아직까지는 미지수입니다. <일지매>나 <쾌도홍길동>과 같은 과거시점에서의 퓨전적 요소를 띠고 있는 것인지, 아니면 <쾌걸춘향>에서처럼 이름과 이야기만을 채용하고 현재라는 시점으로 완전히 공간이동을 한 드라마인지는 뚜껑을 열어봐야 한다는 것이죠. 그렇지만 인물에 대한 희화되는 부분에서만큼은 정형화되어 있다고 보여집니다. 즉 평강공주와 바보온달이라는 사랑이야기가 그것이죠.

과거와 현재의 시점을 넘나들며 두 세계의 공존적 이미지를 보여주게 되는 모습일 듯하기도 합니다. 하나의 이야기에서 두개의 이야기가 발견되게 되는 셈이겠죠. 월화드라마로 새롭게 선보이는 <천하무적이평강>은 평강공주역에 남상미와 주온달 역에 지현우가 주연으로 등장하는 드라마입니다. 코믹연기로 드라마의 인기를 견인한 바 있는 남상미의 출연은 코믹과 해학이 곁들어져 있는 <천하무적이평강>과 어울리는 배역이라는 느낌이 들기도 합니다. 과연 <선덕여왕>의 독주체제에 제동이 걸릴지 기대해 볼 수 있을법한 드라마가 아닐까 싶기도 합니다.
Posted by 뷰티살롱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사극의 특징은 감동을 주는 것인데... 그런 게 없어 크게 성공하지는 않을 것 같아요.
    트랙백 걸고 갑니다.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 선덕여왕의 독주가 매서우니 솔직히 저역시 크게 시청율이 오를까하는 의구심이 들기는 한데, 코믹스러움이 최대변수가될 듯한 드라마로 보여져요.

  2. 미실의 죽음 이후 선덕여왕의 시청률이 어떻게 나오게 될지가 변수이긴 한데
    그래도 선덕여왕에 영향을 미치기는 힘들듯..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하루 되시구요~
    항상 감기 조심하세요!! ^^

script type="text/javascript" src="//wcs.naver.net/wcslog.j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