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극드라마리뷰

선덕여왕 31화, 키워드로 떠오른 미실-거칠부의 과거

by 뷰티살롱 2009. 9. 8.
반응형
                                                        <사진 = MBC 선덕여왕>
 
월화드라마로 인기몰이를 하고 있는 <선덕여왕>이 본격적인 덕만공주의 시대를 향해 나아가고 있다. 다름아닌 15대 풍월주 자리를 놓고 경합을 벌이기 때문이다. 신라시대 화랑의 우두머리격인 풍월주라는 지위에 대해서 알아본다면 쉽게 15대 풍월주가 누가 될 것인지는 이미 드러나 있는 사실이다. 단지 드라마 <선덕여왕>이 과연 역사적 사실을 토대로 전개될 것인가 아니면 뒤집기를 감행할 것인가에 대한 기대치가 남아있는 셈이다. 풍월주는 사실 국선이라는 말과 동일시되는 말로 사용되기도 하는데, 이러한 양상은 화랑도의 파가 갈라지면서 국선과 풍월주로 나뉘어지는 양상을 보였다. 드라마 상에서 최고의 매트릭스 무술을 선보이며 절대고수로 등장하고 있는 문노또한 화랑도의 8대 풍월주를 지녔던 인물이고, 화백회의에서 미실의 측근들인 세종(독고영재)과 하종(김정현), 미생(정웅인) 역시 풍월주를 지녔으며, 군권을 장악하고 있는 설원공(전노민) 또한 풍월주의 자리에 있었던 인물이다.


일종에 화랑도는 신라의 국사에 전면적으로 나서기 전에 우량자녀들의 모임이라고 할만큼 어려서는 화랑도의 무리를 이끌며 지적으로 혹은 용맹성을 키워나갔다고 할만하다. 골품제도에 따라 귀족들은 화백회의에 참석하게 되고, 그렇지 않은 신분을 가진 인물들은 나름대로의 군권으로 배치되게 되는 모습이라고 할 수 있다.

31화에서는 문노(정호빈)에 의해 행해진 15대 풍월주를 뽑는 경합이 이루어졌다. 실상 역사적으로는 15대 풍월주에 김유신(엄태웅)이 등극하게 되며 16대 풍월주에 보종(백도빈)이 올라서게 되지만, 문노가 내는 첫번째 비재에서  보종이 선수를 치는 모습을 보인다. 예고편에서 보여진 모습으로도 어찌보면 보종이 김유신보다 우월한 답을 내리는 모습으로 예고되어 있지만 석연찮은 의문이 보여진다. 다름아닌 문노의 두번째 물음은 신라의 의미가 무엇인지에 대한 물음이다. 이에 대해 미실은 그 답을 알고 있는 듯한 모습이였지만 보종의 대답에 암묵적인 거칠부와 미실(고현정)의 관계가 드러날 것으로 보여진다. 결국 최종 승부인 무술대결인 비재를 통해서 김유신이 15대 풍월주에 오를 것이라는 예상이다.

문노의 스승이나 다름없었던 거칠부라는 인물은 신라의 정통 군사전략가와 같은 존재였다. 거칠부는 어려서부터 큰 뜻을 품고 승려가 되어 전국을 돌아다니며 견문을 넓혔고, 진흥왕 때에는 왕명에 따라 국사를 편찬하기도 한 인물이다. 특히 고구려를 상대로 영토를 넓힌 인물로 진지왕이 즉위했을 때에는 상대등까지 오른 인물이다. 드라마 <선덕여왕>을 시청했다면 아마도 진지왕의 폐위와 관련해 미실과 화랑이 난장결의를 했던 모습을 떠올릴 수 있을 법하다. 드라마에서 진지왕의 폐위당하는 모습이 보여졌는데, 역사적으로는 진지왕이 죽음을 맞은 579년에 거칠부 또한 죽음을 맞았다. 국선문노는 거칠부의 죽음에 미실이 관여되어 있음을 짐작하고는 있지만 정확한 정황증거는 포착하지 못한 것이라 할 수 있다. 그에 대한 실마리를 찾기 위해 문노가 내민 풍월주 경합의 2차 문제로는 거칠부의 사상이라 할 수 있는 문제를 내밀 것으로 보여진다.
반응형

댓글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