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년 5월 23은 어쩌면 전세계에게 대한민국이라는 나라가 민주주의라는 나라로써 씻을 수 없는 치욕의 날이 될 것이다. 바로 대한민국의 전 대통령인 노무현 전 대통령이 자살함으로써 서거했기 때문이다. 단순하게 죽었다, 서거했다는 것 때문에 치욕이라는 표현을 쓰는 것은 아니다. 그만큼 한국사회에 있어 부정과 부패가 만연되어 있기 때문이기도 하다.

대한민국 헌법상으로 대통령이라는 직분은 어떤 것일까. 제 9차 개정 헌법에는 대통령은 국가의 원수이며 외국에 대해서 국가를 대표한다. 정권은 대통령을 수반으로 하는 정부에 속한다라고 규정하고 있다. 이는 국가원수로서의 지위와 행정부 수반으로서의 지위를 가지며 여기에 국가를 대표하는 각종 지위가 당연히 수반된다는 것을 의미한다.

역대 전세계 대통령의 죽음을 살펴볼 때, 자신의 의지에 따라 죽음을 맞이한 대통령은 얼마나 될까. 개인적으로는 기억되는 대통령은 없다. 그렇지만 타인에 의해 타살, 살해된 대통령은 무수히 많다. 이는 정치적 개입에 의해서 저격당한 바는 있지만, 자신이 스스로 목숨을 끊은 바는 없다는 것이다. 국가를 대신하고 국민을 대표하던 전직 대통령의 자살은 충격적이자 치욕스런 일이라 할만하다. 그 자살이 자신의 성향에 의해서 일어난 것이라고 할 때에는 치욕이라는 단어가 불필요하겠지만, 엄밀히 말해 노무현 대통령의 죽음은 정치계에 만연되어 있는 비리와 뇌물수수 등과 무관치 않다. 하루에도 심심찮게 일어나고 있는 정계를 둘러싼 뇌물수수를 지켜본다면 솔직히 서민들이 상상할 수 있는 수준의 엄청난 규모를 안고 있다. 이러한 규모는 실상 서민들에게는 로또나 다름없을 수준의 수십억 수백억원의 규모를 이룬다. 대한민국은 경제대국이라는 등 IT강국이라는 단어로 포장되어 있는 반면 다른 한편으로는 몸살이를 앓고 있는 형국이나 다름없는 모습이다.

토요일이라서 아침에 늦게나마 일어나 TV를 틀었을 때 속보로 전해진 노무현 대통령의 서거 소식은 개인적으로 충격적이었다. 어느 한 정당에 대해서 특별나게 옹호하거나 그렇다고 지지하는 편이 아닌 그저 소시민인 나로써는 정계에서 일어나는 비리와 뇌물수수 혐의 소식들을 들을 때마다 솔직히 곱지않은 시선으로 바라보곤 한다. 소시민으로써 아니 셀러리맨으로써 요즘 경기불황으로 한달 급여조차 두동간난 상태에서 하루살이가 솔직히 쉽지만은 않기 때문이기도 했고, 서민들이 살아가는 어려움에 대해서 뉴스을 통해 들려오는 비리 등에 대한 소식들은 가히 상상초월 그 자체나 다름없는 것이기 때문이다.

대통령이라는 직분으로 처음으로 취임식에서 선서하게 되는 내용은 "나는 헌법을 준수하고 국가를 보위하며 조국의 평화적 통일과 국민의 자유와 복리의 증진 및 민족 문화의 창달에 노력하여 대통령으로서의 직책을 성실히 수행할 것을 국민 앞에 엄숙히 선서합니다"라는 것이다.

한 나라를 대표하고 책임지는 직분에 있는 대통령이라는 직분은 대한국민을 대표하는 직분이기도 하다. 그러한 직분에 있는 대통령직에 계셨던 분이 자살했다는 것은 사실상 대한국민의 죽음과 무엇과 다를까. 물론 분명한 것은 현재의 대통령이 아니라는 점에서는 대표성을 잃었다 할 수 있겠지만, 죽음자체를 놓고 볼때, 왜 죽음을 선택할 수밖에 없었을까 하는 점이 중요한 점이 아닐까 싶다.

노무현을 사랑하는 노사모의 일원은 아니지만 애통한 마음이야 한결같다. 그것은 한때 대한민국을 대표했었던 분이었기 때문이기도 하지만 전직 대통령 이전의 노무현 전 대통령의 정치적 행보를 돌아보면서 더욱 그러하다. 흔히 청문회 스타로 일반인들에게 이미지를 알렸던 바 있었지만, 실상 그 당시의 모습에서 본다면 일반 국민들이 알고자 하는 말하고 싶었던 바를 그대로 표출했었다. 또한 3선통합에서도 노무현 전 대통령은 통합을 인정하지 않고 나아갔었다.

노무현 전 대통령의 죽음에 진심으로 애도를 표하며, 한편으로는 이번 사건으로 대한민국이라는 나라의 정치적 모습이 변했으면 하는 바램을 한다. 일반인의 눈으로 보는 현재, 아니 오래전부터였을 것이다. 소위 국민을 위한 정치가 일순위가 되어야 할 국회라는 것에서 폭력이 난무하는 모습은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다. 하다못해 조직폭력배들의 싸움에서나 나올법한 도구들이 바로 국회라는 곳에서는 쉽게 발견되기도 한다. 또한 정계를 막론하고 비리와 뇌물공여, 인신공격 등의 일들을 찾아보기는 그리 어려운 일은 아니다. 국민을 위한 정치를 하기 위한 것이 아닌 자신들의 사욕을 위해서, 재산을 증식하기 위해서 수많은 비리가 비일비재하게 뉴스화되고 있는 모습을 너무도 쉽게 찾아볼 수 있다. 
노무현 전 대통령의 서거를 통해 한국정치와 경제, 법조계의 변화되는 모습이 되었으면 하는 바램이다.
Posted by 뷰티살롱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5.23 22:57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이 부끄러움과 치욕은 우리 국민들 스스로 만들고 방치한 것입니다.

script type="text/javascript" src="//wcs.naver.net/wcslog.j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