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거와 현재를 잇는 추적드라마 tvN의 '시그널'이 마지막 4회를 남겨두고 긴장감을 증폭시켜 놓고 있는 분위기다. 프로파일러 박해영(이제훈)과 과거의 경찰인 이재한(조진웅)의 우연찮은 무전연결을 시작으로 미제사건을 해결해나가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던 수사드라마 '시그널'은 김해수의 케이블 드라마 출연이라는 점에서도 눈길이 끌던 작품이었다.

 

첫방송부터 강력사건을 중심으로 과거의 미제사건들을 해결해나가던 드라마 '시그널'의 최대 궁금증은 무엇이었을까? 아마도 갑작스레 죽음을 맞은 과거의 이재한 형사의 행방불명과 박해영의 형 박선우(강찬희)의 살인범이 된 배경이었을거라 여겨지기도 하다.

 

4개의 미제사건들로 구성된 드라마 시그널은 마지막 수사인 인주시 여고생 집단 성폭행 사건을 계기로 시청율이 요동친 모습을 보인다. 기존까지 한자리수에 머물고 있던 모습과는 비교되는 모습이라 할만하다. 이재한 형사의 사실상 마지막 수사기록이라 할만한 인주시 여고생 사건의 배경에는 많은 의문점들이 들어있는 모습이었다.

 

조작된 수사기록과 김범주(장현성)와 국회의원 장영철(손현주)의 재등장으로 몰입감을 한껏 올려놓으며 인주시 여고생 사건에 대한 궁금증을 놓여놓았다. 인주시에서 무슨 일이 벌어졌던 것일까. 처음에는 한명이었고, 일곱명의 인간 그리고 열명의 짐승이라는 아가사 크리스티 원작의 '인디언 인형 살인사건'이 떠올리게 한 인터넷 게시판에 올려진 글과 함께 박해영의 형인 박선우는 억울하게 인주 여고생 사건에서의 빠져나올 수 없는 범인으로 지목돼가고 있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인주시에서 벌어진 여고생의 성폭행 사건의 전말에는 정치인과 경제인 그리고 경찰이 개입돼 있어 보이는 듯 엿보이기도 했다. 인주시에서의 사건을 계기로 김범주는 안치수(정해균)를 본청으로 올라오게 만들었고, 사실상 안치수에 의해서 이재한이 죽음을 당했으니 안치수가 인주시에 남아있게 된다면 미래에 벌어질 이재한 형사의 죽음은 막게 되는 셈이다.

 

모든 과거의 사건들과 인연이 인주시와 연결돼 있었다. 박해영이 형의 죽음을 만나게 되는 것도 사실상 인주시 사건으로 인해서였으니 사건을 막을 수만 있다면 형 박선우의 죽음또한 막을 수 있다는 얘기가 된다.

 

철저하게 권력과 힘의 논리에 의해서 조사되어진 인주시 여고생 집단 성폭행 사건은 경찰의 조작된 증거들과 사람들의 증언들로 채워져 있는 사건이었다. 하지만 박해영은 과거의 사건에 개입될 수 없는 상황이고 오로지 무전을 통해서만 짧은시간 과거의 이재한과 교신할 수 있다.

 

인주시에서 일어난 성폭행 사건의 전말은 무엇이었을까? 재차 등장한 장영철은 김범주에게 한치의 실수도 없이 철저한 조사를 요구했고, 김범주는 마을 사람들로부터 사건이 일어나게 된 장소까지 철저하게 조작시켜 놓았다. 그리고 그 하수인으로 안치수를 이용한 모습이었다.

 

하지만 현재의 안치수는 누군가에게 죽음을 당했다. 프로파일러가 된 박해영은 인주시 사건에 대한 진실을 얘기해 준다는 안치수의 말에 따라 약속장소로 나갔지만, 누군가에게 심한 상처를 입은 상태의 안치수를 발견했다. 그리고 안치수로부터 이재한을 죽인 사람이 바로 자신이었다는 짧은 말을 들었다.

 

과거를 바꾸게 되면 현재가 변한다. 홍원동에서 일어난 연쇄살인범을 잡은 이재한의 활약으로 행방불명 됐던 사람들이 살아나 일상으로 돌아왔듯이 인주시에서 발생한 사건의 전말이 드러나게 되면 이재한과 박해영의 형 박선우가 살아날 가능성이 높다. 하지만 그로 인한 영향으로 박해영은 프로파일러가 아닌 다른 모습으로 변할 것이라는 예상이 들기도 하다.

 

이재한 형사의 마지막 수사인 인주시 여고생 성폭행 사건을 중심으로 과거와 현재를 잇는 인연의 관계가 첨예하게 연결돼 있어서 궁긍즘이 폭발하는 모습이기도 하다. 차수현(김혜수)이 그토록 찾아헤매던 어깨에 철심이 박힌 백골이 발견됐다. 과연 인주시에서는 어떤 일들이 벌어졌던 것이었을지 마지막 수사에 몰입도가 높기만 하다. <사진은 인용을 목적으로 사용되었습니다. 사진출처 tvN '시그널'>

 

<유익하셨다면 쿠욱 추천버튼을 눌러주세요~~>

Posted by 뷰티살롱

댓글을 달아 주세요

script type="text/javascript" src="//wcs.naver.net/wcslog.j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