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랜만에 휴식같은 여행길에 오른다. 새벽에 내린 빗소리에 걱정이 들기도 했었지만 반겨주는 듯한 가을 날씨가 반갑기만 한 주말이다.

KTX로 서울에서 부산까지 2시간여만에 갈수 있는 시대가 됐지만 빨라지는 것만큼이나 여유가 많이 사라진듯한 현대인들 이기도 하다.

오랜만의 가을나들이로 여유를 찾고 있는 나조차도 스마트폰으로 깨작거리며 포스팅을 하고 있으니 말이다. 동전의 양면과도 같은 것일까. 편해진 세상만큼 업무는 늘어났으니 말이다.

다행스러움이 들어 고맙기도 하다. 비가 내린 주말이지만 그동안 비소식이 없었던 가을날씨가 아니었었나 말이다. 가뜩이나 여름한철 올해는 가뭄이 기승을 부렸던 한해가 아니었나 싶기도 하다.

 

지난 여름 청평으로 업무차 내려갔던 때가 기억난다. 매스컴에선 여름가뭄으로 강바닥이 갈라진 모습을 보여주곤 했었지만 도시생활하는 사람들은 그리 실감하지 못했을거라 여겨지기도 하다.

오랜만의 여행을 하게되면서 느껴보는 나른함마저 든다. 오후로 접어들면서 흐린 날씨가 개이는 모습으로 변했다. 마치 갓 시집온 새댁의 모습처럼 말이다.

 


자연은 대담함마저 들게하는 경이로움의 연속이다. 여름의 뜨겁던 햇볕에 올해에는 유난스레 비가 적어 극심했던 가뭄을 겪었는데도 어느샌가 들판은 황금색으로 물들어있다.

기술의 발달로 자동차는 지역곳곳을 이동하는 수단이 됐고 그보다 더 빠른 교통수단이 등장해 보다 더 빠르게 사람이 이동할수 있게 됐지만 자연의 변화앞에서는 한낱 미약하게 여겨지니 말이다.

더구나 깊은 가뭄에도 농부의 땀방울에 보답하기라도 하듯이 가을들녁이 풍요로 물든 가을의 어느 주말이다. 노력한 만큼 자연은 거짓을 말하지 않는다. 욕심을 부려도 정해져있는 순환의 법칙을 따른다. 단지 사람에 의해, 과학기술의 힘으로 보다 더 빠른 결실을 맛보게 한다.

 


가을산행에서 보는 단풍은 올해 그리 예쁘지는 않은 모습이기는 하다. 시간이 지나면 활엽수 잎사귀들이 저마다 오색 저고리로 갈아입는 10월이겠지만 올해 단풍은 날씨의 영향으로 단풍이아닌 낙엽으로 변한 듯하다.

멀리 산에 물들어가는 단풍이라 생각했지만 가까이 다가가보니 물들기보다는 수분이 빠져나가 언제 떨어질지 모를 낙엽이 된 모습이다. 흔히 단풍이 되기 위해서는 수분이 필요한데 깊은 가뭄의 영향으로 일찌감치 낙엽화가 된 것이 아닐런지...

속리산으로 향하는 길에 어느 휴게소에서 만난 작은 정원같은 공간이다. 성숙해 스스로 고개를 숙이며 겸손함을 보이는 누런 벼에는 낱알들이 붙어있어 수확을 기다리는 듯한 모습이기도 하다.

수확의 계절이라서일까. 잉어의 색깔마저도 황금색이다.

 

여행은 어떤 의미일까? 어떤 사람에게는 여유와 휴식의 수단이겠고 어떤 사람에게는 로맨스와 결실의 의미를 두고있을 것이다. 황금들판에는 어느덧 추수를 마치고 하얀 비닐 건초더미가 인테리어를 한듯이 예쁘게 수놓아져 있는 들녁도 많다. 어릴적 태양이 지는 저녁무렵에 지붕위로 솓아오른 굴뚝에서 모락모락 피어나던 풍경이 생각나는 가을여행길이다.

<유익하셨다면 쿠욱 추천버튼을 눌러주세요~~>

Posted by 뷰티살롱

댓글을 달아 주세요

script type="text/javascript" src="//wcs.naver.net/wcslog.j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