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영화나라

놈놈놈, 마초적 분위기로 승화시킨 석양의무법자

by 뷰티살롱 2008. 7. 3.
반응형
사용자 삽입 이미지

뿌연 흙먼지와 시거 담배 한개피를 입에 물고, 햇살때문인지 아니면 원래 인상이 그래서인지 잔뜩 찡그린 듯한 얼굴의 클린트이스트우드.
1966년도에 개봉되어 국내 안방극장에 70년대 도배되다시피 한 소위 서부극의 한편으로 모습을 보인 <석양의 무법자>는 그렇게 국내에 소개되었었다. 당시 서부극은 헐리우드 영화에서 빼놓을 수 없는 대표적인 장르로 자리한 때였고, 이 시기에 이름을 날린 명배우들도 많다.
파란눈의 테렌스힐(내이름은 튜니티)를 비롯해, 프랭코네로(장고)의 배우들은 영화속 닉네임으로 더 유명세를 탄 배우들이다.
서부극의 대부인 존포드 감독과 존웨인이라는 헐리우드 명배우가 90년대 초반 서부극의 효시를 단지 쌍권총과 기병대 혹은 아파치와의 전투 등으로 채워넣었다면 1990년 중반을 넘어서 서부극은 점차 스케일면에서 등장인물들의 캐릭터에 더 몰입시켜 놓은 듯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60년대를 전후에 튜니티나 장고, 석양의무법자와 황야의 무법자 등이 등장하게 된 것은 이러한 헐리우드가 캐릭터에 힘을 썼다고 볼 수 있다.

한국영화 놈놈놈, 마초적 분위기 물씬

짐짓 7월에 개봉되는 <좋은놈, 나쁜놈, 이상한놈>은 남성적 냄새가 강한 분위기의 영화인 듯 보여진다. 김지운 감독의 전작 <달콤한인생>은 영화를 보는 내내 비장비를 느낄 수 있다. 결론이 처음부터 정해져 있는 듯 보여지지만 절제된 언어와 영상미학은 마치 한편의 CF를 연상시킬 만큼 화려하다는 느낌이 절절하다.(물론 개인적으로 느끼는 것이기에 공감가지 못하는 분들도 있으리라 생각된다).

다시 돌아온 김지운 감독은 남자들의 세계를 정면에 내세우고 있는 듯 보여진다. <석양의 무법자>가 그러하듯 서부극을 만주로 옮겨놓은 듯한 분위기라면 섬세한 화면보다는 거칠고 투박스런 마초적 성향이 제격일 법 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놈놈놈>은 사실상 <석양의 무법자>와 비교하지 않을 수 없을 법 싶다. 3명의 각기 다른 성격의 인물 출현과 현상금이라는 주제를 설정해 좋고 있는 부분은 유사하기 때문이다. 그렇지만 <석양의 무법자>와 <놈놈놈>의 시대적 배경은 상당한 괴리감을 지니고 있다. 석양의 무법자는 미국의 서부개척기를 배경으로 놓고 있는 반면, <놈놈놈>의 배경은 일제치하인 1930년 만주를 배경으로 하고 있다. 분위기는 같을 수 있겠지만 영화의 배경은 너무나도 다른 환경이라는 얘기다. 1930년의 만주를 배경으로 한다는 점에서 <놈놈놈>의 관심거리가 있다는 얘기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독립군과 일본군, 그리고 중국이라는 세 나라의 이미지를 어찌보면 각  출연배우들에게 찾을 수 있지 않을까 싶기도 하다. 그렇기에 <놈놈놈>의 개봉이 기다려지게 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우성과 이병헌, 송강호의 배역진만으로도 화제가 되고 있는 영화 <놈놈놈>. 사실상의 캐릭터는 공개되었다. 좋은놈의 정우성, 나쁜놈의 이병헌, 이상한놈의 송강호. 이미 결론은 결정되어진  셈이나 마찬가지인 셈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석양의 무법자의 하이라이트라 할만한 휘바람소리와 세명의 대치모습은 곧 개봉될 <놈놈놈>에서도 빠지지 않을 장면일 듯 포스터의 포스도 장난이 아니다.
장면장면마다 서부영화를 연상시키지만 어디까지나 동양적 환경을 매칭시켰을 거라는 기대감을 들게 한다. 영화 <강철중>과 <크로싱>을 통해 여름 성수기 국내 극장가의 한국영화 열풍이 계속적으로 이어지게 될 것이란 예감이 든다. 어쩌면 다시한번 천만관객도 기대해 볼만하다.

반응형

댓글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