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년 각종 시상식 행사를 통해 많은 화제거리가 생겨나고 있는데, 12월 30일에 방송된 'MBC 연기대상'은 그중 최고의 화제가 아닐까 싶다. MBC 방송연예대상을 통해서 KBS에 이어 2014년 2관왕 대상수상을 달성한 유재석을 비롯해, SBS에서는 관록의 이경규가 대상을 차지하며 2014년 연말을 장식한 모습이었다.

 

12월 30일에 방송된 연기자들의 시상식이었던 '2014 MBC 연기대상'에서는 '왔다! 장보리'에서 연민정의 악녀연기를 완벽하게 소화해낸 이유리가 대상을 차지했다. 헌데 시상식에서 최고의 상을 받은 이유리에게 쏟아지는 스포트라이트보다는 오히려 황금연기상을 수상한 최민수에 대한 소식들이 더 많이 쏟아지고 있는 모습이다.

 

 

최민수는 2015년 연초에 종영을 앞두고 있는 MBC의 월화드라마 '오만과편견'에서 문희만 민생안정팀 검사를 소화해내며 화제를 불러 있으키고 있는 주인공이기도 하다. 특히 문희만은 극중에서 능글스러운 어투로 시종일관 '그죠~', '안되는거죠~' 등을 연발하며 유행어를 만들고 있는 캐릭터이기도 하다. 드라마에서 등장하는 캐릭터가 사용하는 어휘가 유행어가 된 모습이 오랜만의 일이기도 하고, 독특한 캐릭터이기에 눈길이 가는 게 사실이다.

 

헌데 연기대상에서 최민수는 자신이 받은 황금연기상을 고사하며 자신의 메시지를 같은 작품에 출연하고 있는 백진희에게 전달하며 시선을 끌고있다. 상을 고사한 것이 화제가 된 것이 아니라 시상식에서 대리발언한 내용들과 채 언급되지 않은 발표문이 공개되면서 최민수를 소위 '개념배우'로 언급하며 2014년 연기대상, 아니 연말에 가장 주목받게 된 배우가 아닌가 싶기도 해 보인다.

 

시상식에서 배우 백진희가 언급한 내용과 달리 배우 최민수의 수상거부 전문은 다음과 같다.

 

안녕하십니까. 민생안정팀 부장 문희만입니다.

 

적지 않은 나이에 이런 의미 있는 작품을 하게 해주신 MBC, 김진민 감독, 이현주 작가에게 감사드리며 무엇보다도 '오만과 편견'을 사랑해주시는 시청자들께 감사 말씀 전합니다. 더불어 우리 인천지검 민생안정팀에게도요.

 

허나 다른 때도 아니고 요즘은 제가 법을 집행하는 검사로 살고 있기 때문에 말이죠. 뭐 잘한 게 있어야 상을 받죠 그죠? 해서 죄송스럽지만 이 수상을 정중히 거부하려고 합니다.

 

아직도 차가운 바다 깊숙이 갇혀 있는 양~심과 희망에 대한 최소한의 도리라고나 할까요? 법과 상식이 무너지고 진실과 양심이 박제된 이 시대에 말입니다.

 

그래도 우리 '오만과 편견'을 끝까지 사랑해 주실거죠? 그죠~

 

전문내용은 배우 최민수가 아닌 드라마 '오만과편견'의 문희만이라는 캐릭터로 시작한다. 특히 화제가 되고 있는 부분은 '아직도 차가운 바다 깊숙이 갇혀 있는 양~심과 희망에 대한 최소한의 도리' 라는 부분이다. 2014년은 대한민국이 거대한 암흑속에 좌초된 해이기도 하다. 바로 세월호 사건때문이다. 세월호 사건이 터지고 전국적으로 애도물결과 함께 시장경기도 곤두박질 쳤던 시간을 보냈었다. 그만큼 참사에 대한 여파는 국민들에게 삶이 무기력감을 느끼게 할만큼 파동이 심했던 해이기도 했었다. 최민수의 수상거부 전문에서 얘기한 '차가운 바다깊숙이 갇혀있는 양~심'이라는 표현은 누가 보더라도 쉽게 이해되는 부분이라 할만하다.

 

특히 최진혁, 백진희, 최민수 등이 출연하고 있는 MBC 월화드라마 '오만과편견'은 법조계를 다루고 있는 드라마다. 밝혀지지 않은 등장인물들 간의 인연과 갈등이 종영을 앞두고 있음에도 반전을 거듭하고 있어 예측하기가 쉽지 않은 드라마이기도 한데, 문희만이라는 캐릭터는 인천지부의 민생안정팀 부장으로 등장하는 캐릭터다. 법조계 권력정치를 보는 듯한 문희만과 오도정(김여진), 이종곤(노주현) 간의 관계도는 자신들의 이익에 따라서 아군을 만들기도 하고 적군을 만들기도 하는 변화무쌍함이 '오만과편견'의 시청포인트라 할만하기도 한데, 배우 최민수가 맡고있는 캐릭터가 검사라는 신분으로 수상거부를 빗댄 전문이기도 하다.

 

2014년 연말을 보내면서 한해를 돌아보면 많은 일들이 생겨났다. 그중에서는 갑질횡포로 불리는 땅콩회항도 손에 꼽을 수 있는 사건이었고, 연이어 터져나오는 조현아 동생 조현민의 문자는 또 한번 국민들을 불편하게 만들다못해 분노하게 만드는 모습이기도 하다.

 

2015년에는 좋은 일들이 많았으면 하는 바램이다. '법과 상식이 무너지고 진실과 양심이 박제된 이 시대'가 아닌 '양심과 상식, 진실이 살아있는 세상'이 되기를 희망해본다.

 

<유익하셨다면 쿠욱 추천버튼을 눌러주세요~~>

Posted by 뷰티살롱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최민수에게 박수를...멋있습니다.

script type="text/javascript" src="//wcs.naver.net/wcslog.j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