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음의 거리로 대변되는 홍대와 이대에 그동안 별다른 용도 없이 방치되고 있던 대학가 자투리 공간이 한화그룹 지원으로 젊은이들의 열정 가득한 문화휴식공간으로 재탄생 했다. 한화그룹(회장 김승연)은 시민들의 아이디어와 참여를 통해 젊은이들이 많이 찾는 서울 홍대와 이대 앞 자투리 공간을 누구나 공연할 수 있는 무대로, 또 편히 앉아 쉴 수 있는 미니공원으로 변신시켰다.

 

별 쓸모 없던 공터가 젊은이들의 에너지 가득한 공간으로 다시 태어났다.

 

 

이번 프로그램은 '한화와 서울시가 함께하는 72시간 도시 생생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서울시내 자투리땅 12곳을 선정하고 시민들의 아이디어와 참여를 통해 72시간만에 도심 속 미니공원이나 문화공간으로 바꾸는 작업이다. 한화는 홍대와 이대 입구의 자투리땅에 대해서는 직접 시민들의 아이디어를 청취하고 작업을 진행했으며, 나머지 열 곳에 대해서는 작업 비용을 후원했다.

 

9일 저녁, 마포구 홍익대 앞 ‘걷고 싶은 거리’에 위치한 작은 무대에서는 인디밴드의 길거리 공연과 비보이 팀의 댄스 공연 등이 열렸다. 한화가 만든 작은 무대 ‘꿈의 스테이지’의 오픈을 축하하기 위한 공연이었다. 대학로 마로니에 공원이나 홍대를 찾게 되면 거리에서 연주하는 버스커들을 흔히 볼 수 있다.

 

<별다른 용도 없이 방치되고 있던 대학가 자투리 공간이 한화그룹의 지원으로 젊은이들의 열정 가득한 문화휴식공간으로 재탄생 했다. 마포구 홍익대 앞 ‘걷고싶은거리’에 설치한 ‘꿈의 스테이지’에서 인디밴드의 길거리 공연이 펼쳐지고 있다.>

 

이대와 홍대 역시 주말이면 전국의 버스커(길거리 공연 가수)들이 가장 많이 모이는 곳 중 하나다. 하지만, 아무런 무대장치가 없어 관객들과 보행자들이 뒤섞여 공연에 집중하기 어려웠다는 게 과거의 모습이었다. 작은 무대라도 있었으면 좋겠다는 버스커들과 시민들의 의견들을 모아 돔 형태의 구조물과 무대를 설치했다.

 

음악, 비보잉, 길거리 패션쇼 등 다양한 목적으로 활용이 가능하다. 이용방법은 3~4일전까지 마포구청 문화과로 신청하면 된다. 단 공연은 9시에는 종료되어야 한다. 버스커도 하나의 문화다. 늦은 밤까지 공연을 하게 된다면 사실상 음악을 좋아하는 사람들에게는 좋을 수 있겠지만, 늦게까지 음악소리에 싫어하는 사람도 생기기 마련이니 시간은 지키는 것이 좋지 않을까 한다.

 

이날 오프닝 공연을 한 인디밴드 ‘앰플로드’의 리더 박용희는 “무대 없는 일반 길거리 공연에 비해, 관객들과 함께 호흡하며 공연을 할 수 있었던 점이 좋았다”며, “열정 가득하고 실력 있는 버스커들이 꿈을 키워나갈 수 있는 ‘꿈의 스테이지’를 마련해줘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서대문구 이화여대 앞 ‘대현문화공원’ 한 켠에 새롭게 조성한 ‘썸타는 계단’에 젊은 남녀들이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

 

서대문구 이대입구 전철역 앞 대현공원은 젊은 남녀들의 데이트 코스로 새단장 했다. 실제 ‘썸’ 타는 청춘들의 연애담과 영화 속 ‘썸’의 순간을 벽화로 담은 포토존 등 다양한 볼거리가 새롭게 채워졌다. 또 친환경 벤치를 추가로 설치해 연인들의 데이트 장소로는 물론 일반 시민들도 편히 쉴 수 있도록 했으며, 인근 대학교 학생들의 조모임 장소로까지 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태양광 충전 벤치를 설치하여 낮 시간 휴식을 취하는 동안 동안 스마트 폰도 함께 에너지를 충전할 수도 있다.

 

이외에도, 서울 중구와 영등포구, 마포구 등 10개 지역의 자투리 공간이 ‘72시간 도시 생생 프로젝트’를 통해 일상의 에너지를 충전할 수 있는 미니공원으로 변신했다. 예장동 문학의 집 주변에는 ‘꽃갈피’라는 책갈피 쉼터가, 정동 배재공원에는 ‘기지개를 펴다’라는 재미있는 모양의 조형물이 만들어졌다. 마포구 경의선숲길 1단계 완성구간에는 옛 기억의 흔적을 추억하는 ‘연경원(戀景園), 그리운 풍경이 있는 정원’이라는 작품이 설치됐다.

 

<유익하셨다면 쿠욱 추천버튼을 눌러주세요~~>

Posted by 뷰티살롱

댓글을 달아 주세요

script type="text/javascript" src="//wcs.naver.net/wcslog.j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