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둘째주로 접어들면서 최대명절인 추석이다. 월요일이면 바로 추석이니 말이다. 여름 충무로는 그야말로 한국영화의 독무대가 아니었나 싶을만큼 커다란 수확은 얻었다. 명량-해적-군도-해무 4편이 한국영화들이 차례로 개봉되면서 치열한 관객동원을 위한 레이스가 펼쳐졌는데, 흥행수익은 명량(2014)의 압도적인 승리가 이루어졌다.

명량의 1천7백만명 관객동원이라는 기록은 쉽게 깨지질 않아 보인다. 적어도 당분간은 말이다. 남한의 인국가 5천만을 남은 상황에서 1천7백만명은 다섯중 1.7명 2명꼴은 관람했다는 수치이니 말이다. 최고의 흥행수익을 올렸다는 것으로 소식이 전해지기도 하는데, 필자는 명량의 성공보다 더 눈에 띄는 것은 여름블록버스터로 개봉한 국내영화 빅4 중에서 '해적-바다로간 산적'이라는 영화다.


여름성수기에 개봉한 한국영화 빅4의 성격은 각기 제각각이기는 하나 세편의 영화에서는 공통적인 느낌이 깔려있다. 군도:민란의시대-명량-해무에 이르기까지 세편의 영화는 장엄함과 스릴이라는 점이 어느정도는 공통적으로 깔려있는 영화다.

특히 군도와 명량은 신분계급에 반기를 든 민란을 소재로, 왜의 침략인 임진왜란을 배경으로 한 이순신 장군의 비장미가 압권이다. 마지막으로 해무 또한 소재면에서 밀항이라는 소재를 스릴러 형태로 만들어 관객을 찾았다는 점에서 관객이 느끼는 감흥은 비슷한 모습이라 할만하다.

헌데 해적-산으로 간 산적(2014)는 세편의 영화와는 달리 코믹이라는 점이 강하게 깔려있는 영화다. 흔히
말해 유해진의 애드리브에 영화의 재미를 살렸다는 영화에 대한 평가가 많이 등장하기도 하는데, 그만큼 영화 '해적-산으로 간 산적'은 무거운 주제보다는 코믹과 웃음으로 채워져 있다.

영화에 대한 결과를 놓고 보면 흥미로운 결과다. 명량은 배우 최민식이 주인공 이순신을 연기하면서 천7백만을 기록했지만, 군도는 하정우와 강동원 이라는 빅 카드를 내세웠지만 5백만을 넘기기 못했다. 초반 광풍처럼 휘몰아치던 관객동원이 명량 개봉과 함께 말 그대로 곤두박질 친 격이다. 그에 비해 '해적'의 흥행성적은 특이하다 할만하다. 명량과 개봉시기가 비슷한데도 7백만을 넘어서며 꾸준한 흥행질주를 계속했다.

군도와 해적의 흥행성적을 보면 참으로 특이한 경우다. 군도의 내용이나 활극은 마치 마카로니 웨스턴 형태의 다이나믹함을 보이고 있지만 그에 비해 해적보다 저조한 성적을 거두었다. 왜 이런 결과가 나온 것이었을까? 명량의 비장미에 대한 반대적인 성향이 어쩌면 코믹스러움으로 관객들을 끌어들이지 않았나 싶을 정도다. 그 결과가 어쩌면 해무의 결과로 나타난 것이라 볼 수도 있지 않겠나 싶다. 즉 3편의 비장미와 스릴속에서 해적의 흥행은 당연스러운 결과가 아니었을지.

여름 성수기 빅4의 치열한 한국영화 흥행질주를 뒤로 하고 추석을 맞은 극장가는 3편의 영화가 다시금 흥행질주를 향해 나섰다.

타짜2와 루시 그리고 '두근두근 내인생'이라는 영화다.


그중에서 최승현과 신세경 두 젊은 배우의 캐스팅으로 주목을 받았던 '타짜2 신의손'이 9월에 개봉했다. 적작인 타짜에서 출연했던 유해진과 김윤석이 같은 캐릭터로 출연하고 있다는 점이 주목할 만한 점으로 여겨지는데, 전작과의 비교에서 어떤 평가를 관객들이 내릴지도 기대되는 영화다.


테이큰과 레옹 제5원소의 뤽베송 감독의 루시는 추석 극장가를 뜨겁게 달근 듯하다. 특히 국내에서 개봉되면서 배우 최민식의 출연작이라는 점을 부각시키며 관객들에게 관심몰이를 하고 있는 점도 주목되는 점이다. 인간의 평균 뇌 사용량이 10%지만 루시라는 여자는 100%에 가까운 뇌를 사용한다는 소재로 SF적 소재의 영화다

글쎄 과연 인간이 자신의 뇌를 100% 사용할 수 있다면 어떤 일들을 해낼 수 있을까 궁금해진다.


영화 군도에서 차가우리만치 검을 휘두르던 강동원이 이제는 따듯하고 철없는 아빠로 돌아왔다. 영화 '두근두근내인생'은 나이는 16세지만 신체나이는 80인 조로증증후군 아들을 둔 부모의 이야기를 다룬 영화다. 따짜2와 루시에 비해 가장 가족적인 소재로 국내 추석 극장가를 찾고 있는 영화라는 점에서 기대되는 영화지만, 한편으로는 출연배우의 논란으로 흥행성적에 걸림돌이 작용하지 않을까 우려가 되는 영화이기도 하다.

타짜2와 루시, 두근두근내인생 3파전이 예상되는 추석 극장가의 개봉영화들 중에 '해적-바다로 간 산적'과 같은 다크호스가 있어 보이는데, 개봉을 앞서 한 '인투더스톰'이란 영화가 아닐런지 싶다.


다른 개봉영화들과는 달리 CG와 특수효과로 볼거리가 풍성한 '인투더스톰'은 거대 토네이도를 그리고 있는 재난영화다. 거대한 불기둥을 만들며 무시무시한 파괴력을 보이는 토네이도에서부터 두개의 토네이도가 합쳐지기도 한다. 하지만 볼거리는 풍성하다 할수 있지만, 내용전개와 배우들의 존재감이 그리 부각되어 있지 않은 점은 관객들의 고려대상이 되지 않을 까 싶다. 하지만 역시 블럭버스트 급은 다르다 백만의 관객동원으로 SF영화로 순조로운 흥행질주를 계속하고 있으니 말이다. 풍성한 명절 추석, 극장가를 찾아 따뜻하거나 혹은 충격적이거나 거대한 영화 한편을 즐기는 것은 어떨까.

<유익하셨다면 쿠욱 추천버튼을 눌러주세요~~>
Posted by 뷰티살롱

댓글을 달아 주세요

script type="text/javascript" src="//wcs.naver.net/wcslog.j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