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블 채널인 OCN에서 방송되는  ‘신의 퀴즈4’가 일요일 밤에 전파를 타며 신퀴폐인들을 불러모으는 모습이다. 첫방송이 된 지난 18일 일요일 첫방송에서는 붉은 눈물이라는 소재로 강렬하게 스타트를 끊었다. 수사드라마의 레전드의 귀환이었을까?

지난 18일  밤 11시 방송된 ‘신의 퀴즈4’ 1화 ‘붉은 눈물’ 편이 케이블TV, 위성, IPTV 포함 유료플랫폼애서 평균 시청률 1.6%, 최고 시청률 2.0%을 기록하며 첫 화부터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고 전한다. 류덕환, 윤주희 등 주연배우들의 호연과 업그레이드 된 내용으로 무장한 ‘신의 퀴즈4’ 1화는 특히 OCN 타깃(남녀 25~49세)에서 평균 1.1%, 최고 1.4%의 시청률로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닐슨코리아 / 유료플랫폼 기준). 뿐만 아니라 방송 내내 주요 포털 사이트에 ‘신의 퀴즈’가 실시간 검색어 1위에 오르며 온라인에서 뜨거운 반응을 일으켰다.

1화에서는 괴짜 천재의사 한진우(류덕환 분)가 강경희(윤주희 분)의 극진한 간호 끝에 1년 만에 의식불명 상태에서 깨어나 피눈물을 흘리는 희귀병인 ‘헤모라크리아’ 병을 앓고 있는 소녀를 둘러싼 범죄 사건을 흥미진진하게 풀어냈다. 시즌 4로 다시 뭉친 최강 파트너 한진우와 강경희는 완벽한 호흡을 과시했다. 한진우의 천재적인 의학지식과 추리력에 강경희 형사의 몸을 사리지 않는 뛰어난 수사력이 더해지며 사건을 박진감 넘치게 해결해가는 이야기가 시청자들에게 카타르시스를 제공했다.

이 과정에서 한진우와 강경희는 장애인을 납치해 감금하고 강제노역까지 시키는 추악한 범죄의 실체에 맞닥뜨리며 사회적 약자에 대한 문제의 심각성을 전했다. 특히 장애인을 대상으로 흉악한 범죄를 저지른 범인이 사회의 냉대 속에 상처 받았던 장애인이었다는 사실이 드러나 시청자들을 충격에 빠뜨렸다.
 
한진우는 범인에게 '당신이 했던 일 중 가장 끔찍한 일은 자신이 받았던 고통을 자신보다 더 약자인 사람에게 고스란히 주면서 보상받으려 했다는 거다. 당신에게 장애는 얼굴이 아니라 바로 그거다'라고 일침을 가하며 경각심을 일깨웠다. 여기에 범인에게 납치된 희귀병 소녀와 직접 범인 추적에 나선 아버지의 가슴 아픈 사연도 탄탄한 구성으로 전개되며 첫 화부터 한층 짙어진 감동을 선사했다.

첫 화에서는 특히 ‘한강커플’ 류덕환, 윤주희의 로맨스가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한강커플’이 이전 시즌에서 풋풋하고 설레는 감정을 보여줬다면 시즌 4에서는 일련의 과정들을 겪으면서 서로에게 없어서는 안될 견고한 사이가 된 안정감 있는 연인의 모습을 선보였다. 1년 만에 서로 마주하게 된 한진우와 강경희는 변함없는 애정을 확인하며 앞으로 보다 성숙해진 로맨스를 기대하게 했다.


지난 시즌에 비해 새롭게 돌아온 '신의퀴즈4'는 한진우와 강경희의 로맨스 부분이 높아진 모습이 눈에 뜨이는 부분이었는데, 로맨스 부분만이 아니라 수사물의 본질까지도 신퀴신드룸을 일으킬 만큼 전개상으로도 탄탄함을 보여주었다고 여겨졌던 1화였다.

이번 시즌에 새롭게 합류한 김재경의 연기도 눈에 띄었다. 특히 섹시 걸그룹 출신이라는 이색 이력을 지닌 실력파 연구원 ‘임태경’ 역의 김재경은 첫 등장부터 톡톡 튀는 캐릭터를 안정적인 연기력으로 선보이며 시청자들에게 강력한 눈도장을 찍었는데, 실제 걸그룹 출신이라는 점을 이력에 포함시킴으로써 이질적인 면을 완화시켜 놓은 부분이라 생각되기도 했다.

이 외에도 ‘신의 퀴즈4’ 첫 화는 한진우의 수술을 집도한 담당의가 누구인지, 한진우 앞에 나타난 의문의 소녀 다미가 앞으로 어떤 역할을 할 지, 강경희와 수사팀장 남기용(강성필 분) 사이에는 어떤 사연이 있을 지 궁금증을 유발하며 새로운 재미를 전했다.

첫회에서 눈에 가던 부분은 뇌수술을 받고 깨어난 한진우의 앞에 새롭게 합류한 임태경(레인보우 김재경)과의 조우였다. 강경희와의 로맨스가 높아진 부분이 눈에 띄이기는 했는데, 앞으로 걸그룹 출신의 김재경의 연기력이 어떻게 시청자들에게 보여질지 기대되는 부분이다.

특히 임태경의 특이이력에 대해 한진우는 유명 걸그룹 출신이라는 점에 대해서 깐죽이며 몰라보았다고 놀라는 모습이었는데, 걸그룹 출신이었을 때에는 아무것도 입지 않았던 터라 몰라봤다는 농담을 던졌다. 깐죽 한진우의 임태경에 대한 농담은 사실 요즘 인기아이돌과 걸그룹에 대한 돌직구같은 말이기도 했다. 케이블 채널의 경우에는 이미 수위를 넘나드는 뮤직비디오가 등장하고 공중파에서도 걸그룹들의 의상은 오래전부터 논란이 되기도 한다. 섹시스타일의 의상과 포퍼먼스 등이 가요계를 장악하고 있는 현실이니 깐죽 한진우의 농담섞인 임태경에 대한 말에 공감가던 부분이었다.

희귀병을 소재로 한 수사드라마 '신의퀴즈4'가 앞으로 시청자들에게 어떤 이야기들을 풀어나갈지 기대된다. 특히 첫회에서 보여주었던 '힘없는 사람들은 약한 사람들을 이용한다'는 대사에서는 충격과 동시에 씁쓸한 현대인들의 모습이 아닐까 싶기도 했다. 노예계약이나 다름없는 감금노동에 시달리던 장애인들의 이야기들이 tv를 통해서 등장하기도 한다. 권력을 가진 자들은 권력을 통해 부와 재화를 모으지만 일반인들은 어떠할까? 충격적인 말이기는 했었지만 전혀 이해되지 않는 말이 아닐법도 했었다. 신의퀴즈4는 매주 일요일 밤 11시 OCN에서 방영된다.

<유익하셨다면 쿠욱 추천버튼을 눌러주세요~~>

Posted by 뷰티살롱

댓글을 달아 주세요

script type="text/javascript" src="//wcs.naver.net/wcslog.j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