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연속극인 MBC의 '사랑해서 남주나'에는 눈길가는 인기남이 하나 있다. 바로 유부남인 강성훈(김승수)이 그 주인공이다. 드라마라는 부분에서 불륜이니 러브스토리의 갈등이니 하는 남녀 주인공보다 적은 분량으로 등장하지만 존재감만큼은 대단한 캐릭터다. 강성훈이 등장하는 순간부터 드라마는 잔잔한 웃음이 나오고 따뜻해지기까지 하다.

전직판사인 정현수(박근형)에게는 세명의 아들딸이 있지만 젊었을 때의 외도로 사이가 좋지 않다. 더욱이 막내아들 정재민(이상엽)은 본처의 소생이 아니어서인지 둘째인 유라(한고은)과 사이가 나쁘다. 둘째인 유라는 유부남과 불륜관계에 있다는 사실이 드러났고, 그 주인공이 다름아닌 형부인 강성훈의 친구였다.

불륜관계가 얽히고 설켜있기는 하지만 유라와 장윤철(조연우)의 관계가 기대되지 않는 까닭은 드라마 '사랑해서 남주나'가 러맨스 가족드라마라는 점이기 때문이다. 오랫동안 사귀었던 연인인 재민과 송미주(홍수현)은 헤어졌지만 새로운 사랑을 만났고, 노년의 박현수에게도 노년로맨스가 준비되어 있기에 멜로라인이 강하게 깔려있는 드라마다.

그런데 기대되는 로맨스 라인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이미 유부녀와 유부남 커플인 강성훈과 정유진(유호정) 부부가 돋보이는 까닭은 가족이라는 관계에서 동생들을 아버지를 모두 돌보아야 하는 맏딸의 입장인 정유진의 고단함과 그 고단함을 감싸주는 아이같은 강성훈이 있기 때문이다.


장윤철과의 부적절한 관계를 유지했던 동생 유라를 집으로 불러들인 유진에게 강성훈같은 남편은 최고의 남자이자 아이들에게는 최고의 아빠나 다름없다. 커가는 아이들, 통제하기 힘들어지는 초등학생 아이들을 바르게 키워가는 것은 엄마의 몫만은 아니다. 아빠는 아이들과 함께 장난치고 가정에서는 마치 아내에게 또하나의 아이라고 생각될만큼 개구장이라 여기지만 한편으로는 아내 유진에게 성훈은 너무도 든든하기만 하다.

동생 유라와 함께 살게 된 성훈은 힘들어하는 아내 유진을 위해서 데이트를 계획했다. 오랜만에 단둘이 결혼하지 전의 분위기를 느껴보자며 설렌다. 그리곤 처제인 유라에게는 일이 필요하다면 아이들을 맡기자며 아내에게 숨쉴수 있는 시간을 준비했다.

헌데 데이트 장소에는 자신이 아닌 동생 유라가 등장했다.


오랜만에 자매가 오봇한 시간을 보내라며 와인까지 주문해 놓은 센스까지 마련해둔 덕에 유진과 유라 자매는 오랜만에 이야기할 수 있는 시간을 가지게 되었다. 유부남과 부적절한 관계를 가졌던 동생 유라의 입장을 들을 수 있었던 시간을 가졌다.

드라마 '사랑해서 남주나'에서 남편 강성훈은 너무도 매력적이지 않은가. 결혼하고 싶은 남자의 유형으로 볼 때 여성이 좋아할 타입은 과묵하고 무게있는 남자보다는 유머있고 재미있는 남성을 더 선호한다. 데이트를 하더라도 시종일관 재미있게 해주는 상대이기 때문이니 좋지 않을수 있을까?

결혼한 남편이 철부지 같은 이벤트를 준비하는 모습에 때로는 아이같은 행동으로 짜증스럽기도 하겠지만 살아가면서 유쾌하고 재미있는 남자와 산다면 생활이 즐겁지 않을까? 강성훈이라는 캐릭터가 그런 남편이다.


거기에 더해 유진의 아버지인 정현수에게는 둘도 없는 아들같은 남편이나 다름없다. 가족에게 좋은 남편은 사랑받을 수밖에 없다. 아내인 유진과 동생 유라와 오붓한 시간을 보내게 한 남편 성훈은 장인인 현수와 점심을 함께 먹고 딸과 함께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철없는 남편일까? 아내들은 흔히 남편의 돌발적인 행동을 보면서 철없는 아이하나를 더 키운다는 말들을 한다. 달리본다면 성훈은 유진에게 통제할 수 없는 또하나의 아이같은 존재라 할 수 있겠지만, 그 통제되지 않는 성훈의 행동으로 유진은 숨막히는 생활에서 즐거움과 웃음을 만들어주고 있는 모습이다.


특히 철부자처럼 행동하는 남편은 아이들에게 최고의 아빠다. 질풍노드의 사춘기라도 겪고 있는지 아들은 엄마의 생각을 벗어나 돌발행동을 했었다. 학원을 가지 않고 친구들과 야구경기를 했었다. 엄마의 입장에서 아이들은 어른들이 만들어놓은 시간표안에서 움직여야 어른이 되어서 다른 사람들보다 더 잘 살 수 있을 거라 여긴다.

하지만 아이들의 행동을 완벽하게 통제할 수 있지는 못한다. 야단만 치는 엄마에 비해 아빠인 성훈은 아들의 잘못에 대해 지적했다. 하고 싶은 것이 있다 하더라도 엄마에게 대든 행동은 잘못된 것이라고 말이다. 드라마 '사랑해서 남주나'에서 강성훈이라는 캐릭터가 눈에 띄는 까닭은 소위 가정이라는 틀안에서 아빠의 존재감을 살려주기 때문이다.

아이에게 아빠의 존재는 때론 친구와도 같은 존재다. 그렇기에 엄마의 입장에서는 아이들과 함께 행동하는 남편을 보면서 '아이하나 더 키운다'는 말을 하지 않을까 싶다. 하지만 결정적인 순간에 남편은 아이가 아닌 듬직한 남자로써 아내의 곁에 서 있다.


동생 유라가 말하듯이 형부인 성훈은 최고의 남편이다. 아내가 외롭게 할 틈을 주지 않고, 더욱이 아이들에게는 최고의 아빠이기도 하다. 또한 장인인 현수에게는 아들처럼 듬직하기만 한 사위가 아닌가. 그런데 왜 유진은 남편 성훈을 철없는 남자라 여기는 것일까? 결혼하고 함께 살고 있기에 남편의 장난스러움은 눈에 보이지만 듬직한 모습은 눈에 들어오지 않는 것일까? <사진은 인용을 목적으로 사용되었습니다. 사진출처 = MBC 주말연속극 '사랑해서 남주나'>

<유익하셨다면 쿠욱 추천버튼(손가락)을 눌러주세요~~ 글쓰는데 힘이 된답니다. 아래 구독버튼으로 쉽게 업데이트된 글을 보실수도 있답니다^0^>
Posted by 뷰티살롱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커피한잔 2016.06.07 15:16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script type="text/javascript" src="//wcs.naver.net/wcslog.j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