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스트 호러물로 월요일과 화요일에 방송되는 tvN의 '후아유'가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며 결말을 향해 나아가고 있다. 이형준(김재욱)의 죽음에 최문식(김창완)이 개입되어 있다는 사실이 밝혀졌지만 진실은 의외로 더 깊은 곳에서부터 나오고 있었다. 최문식의 진범은 단지 드러난 꼬리에 불과할 뿐 6년전 이형준을 죽음으로 몰고간 밀수현장 관계자들은 보다 더 깊은 뿌리를 두고 있었다는 얘기다.

차건우(옥택연)와 양시온(소이현)은 과연 드러난 진실을 폭로할 수 있을까? 두 사람이 맞닥드린 진실은 거대하기만 했다. 최문식 반장에서 범인의 윤곽이 그칠 것이라 여겼었지만 사건의 범위는 차기 경찰청장으로 거론되는 문흥식(박영지) 국장에까지 닿아있다니 얼마나 깊은 뿌리를 두고 있다는 말인가.

언뜻 보기에 차건우와 양시온의 반격은 바위에 계란을 던지는 격이나 다름없다. 경찰내부의 모든 조직들이 연류되어 있는 것은 아니라 하더라도, 차기 경찰청장으로 거론되는 문흥식 국장이 6년 전 사건의 숨겨져있는 배후인물이라고 한다면, 차건우와 양시온의 인사이동 권한은 손가락 하나로 제압할 수 있는 게 아닐까?


하지만 분명한 것은 경찰 내부 전부가 비리와 사건에 연류되어 있지는 않다는 사실이다. 더욱이 양시온과 차건우는 문흥식 국장과 최문식 반장이 나눈 대화내용이 담겨있는 녹음기까지 손에 넣은 상태인지라 해볼만한 싸움이기는 하다. 하지만 미약하기만 하다.

tvN의 '후아유'는 고스트멜로라는 장르로 영혼이 된 이형준과 분실물센터에서 함께 근무하고 있는 양시온과 차건우의 로맨스가 눈길을 사로잡는 작품이다. 헌데 양시온이 6년전에 일어났던 일을 기억에서 잃어버리고 사랑했던 애인인 이형준을 몰라보게 되면서 과거에는 보이지 않았던 영혼들의 그녀의 주위에 나타났다.

6년전의 사건을 풀어나가는 양시온과 차건우는 진실을 규명할 수 있을까? 그 해답은 어쩌면 멜로의 한 장르를 차지하고 있는 영혼들에게 있는 것은 아닐까 하는 짐작이 든다. 차건우를 만나 건우가 지니고 있던 어린시절의 기억과 죽은 아버지의 영혼을 보게 되었던 양시온은 위험에 처할때마다 백마탄 왕자처럼 차건우의 보호를 받는다.

많은 영혼들이 양시온의 곁에서 한을 풀을 사라져갔는데, 6년전의 사건을 풀기 위한 하나의 팀이 만들어진 모습은 특이하다. 차건우-양시온이 찾아간 사람은 다름아닌 검사 응준(김승우)이다. 응준은 시온에 의해 죽은 약혼자에 대한 슬픔을 이겨냈던 주인공이기도 하다. 묘하지 않는가? 에피소드처럼 지나갔던 사람들이 6년전의 사건으로 인해서 다시 뭉치고 있는 구도는 흥미로운 전개다.

영화 '내생애 가장 아름다운 일주일'이라는 옴니버스식 영화 한편이 기억나는데, 서로 별개의 커플들에 대한 이야기가 개별적으로 흘러가지만 결국에는 모두가 스쳐지나가면서 만나게 되는 형식을 띠는 영화다. 드라마 tvN의 '후아유'를 시청하고 있으면 마치 하나의 사건들은 종국에서는 하나의 커다란 사건으로 묶이게 되는 것이 아닐까 하는 예측이 들기도 하다.

차건우와 양시온에게 차기 경찰청장으로 거론되는 문흥식 국장의 존재는 너무도 크기만 하다. 도저히 깨지 못하는 단단한 돌맹이 같다고나 할까 싶다. 하지만 양시온과 차건우에 의해서 해결되어진 한맺힌 영혼들과 그들과 연계되어진 사람들은 커다란 반전을 선사하게 될 것이라는 예상이 들기도 한다. 어디까지나 필자의 예상일 뿐이다.

새로운 사건의 진범이 밝혀지면서 영혼에 대한 이야기가 새로운 국면으로 접어든 전개다. 양시온은 죽은 사람의 영혼만을 볼 수 있었지만 한발 더 나아가 채 죽음을 맞지 않은 사람의 영혼까지도 볼 수 있게 된 것은 새로운 전개라 할만했다. 뇌사상태에 빠진 환자의 영혼을 보내지 못하는 어머니의 애닳은 마음을 풀어주기 위한 에피소드였을까?

영혼이 된 이형준은 양시온을 지키기 위해서 사용할 때마다 영혼이 사라지는 고통을 겪고 있다. 그는 애인을 지키기 위해서 자신의 영혼마저 한줌의 재로 산화하게 될지 아픈 멜로의 연속이었다. 사건의 진범을 밝히고 영혼이 된 이형준은 무사히 하늘나라로 갈 수 있게 될지 결말이 기대된다. <사진은 인용을 목적으로 사용되었습니다. 사진출처=tvN '후아유'>

<유익하셨다면 쿠욱 추천버튼(손가락)을 눌러주세요~~ 글쓰는데 힘이 된답니다. 아래 구독버튼으로 쉽게 업데이트된 글을 보실수도 있답니다^0^>

Posted by 뷰티살롱

댓글을 달아 주세요

script type="text/javascript" src="//wcs.naver.net/wcslog.j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