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반드라마리뷰

투윅스 3회, 시청하다 경악케 한 정치인 조서희의 2중생활

by 뷰티살롱 2013. 8. 15.
반응형


도망자가 된 장태산(이준기)에게 모든 추적자들이 한꺼번에 시선을 돌리게 된 계기가 드라마 '투윅스' 3회에서 보여졌다. 시청초반에 과연 MBC 수목드라마인 '투윅스'가 이준기라는 대형 인기배우의 인기만으로 몰아가게 될까 하는 우려가 들기도 했던 작품이 '투윅스'라는 작품이었다. 도망자-추적자 형태의 작품은 영화에서 많이 보여주던  소재였는데, 흔히 주인공과 그를 쫓는 1인의 추적자가 줄거리의 흐름을 장악하기 마련이다. 헌데 MBC의 수목드라마는 1인 도망자에 다수의 인물들이 한꺼번에 몰리는 형국이다. 경찰인 임승우(류수영)에서부터 검찰인 박재경(김소연)은 증거를 확보하기 위해서 장태산이 필요했고, 정치인 조서희(김혜옥)과 조직폭력배인 문일석(조민기)는 자신들의 비밀을 은폐하기 위해서 장태산을 제거해야 하는 상황이다.

극중에서 다수의 캐릭터들이 하나의 목적을 위해서 한 인물을 쫓는다는 설정으로는 캐릭터들을 살려내야 하는 중요한 과제가 있기 마련인데, 어느 한 캐릭터가 존재감이 없게 될 소지가 다분하다는 것이 우려가 드는 점이었었다. 하지만 3회에서 다수의 캐릭터들이 장태산을 쫓게 되는 경위까지의 전개에서 캐릭터를 확실하게 살려낸 것은 앞으로 '투윅스'의 성공요인이라 할 수 있어 보인다.

특히 경찰과 검찰, 정치인에 폭력배까지 이어지는 대표적인 인물들의 캐릭터가 살아난 것에 반해 주인공인 장태산의 박긴감 넘치는 도망자 신세는 시청자들에게 24시간에 걸친 도망시간의 리얼함으로 '도망자 준기'의 이미지까지도 완벽하게 만들어놓은 모습이었다.


억울한 살인누명을 쓰고 도망하게 된 장태산은 자신의 죄를 스스로가 밝혀내야 하겠지만, 일생은 허비하며 살아온 삼류건달에 불과하다. 자신의 억울함을 풀어줄 재능있는 경찰과 인맥을 맺고 있는 것도 아니었고, 소위 위줄과 연분이 있었던 것이 아닌 하류인생 그 자체다. 사고를 당하고 호송차에서 탈출하게 된 장태산은 무엇보다 2주후에 있을 딸에게 골수를 이식시켜야 하는 입장이다.

아무런 것도 가지지 못한 장태산이 경찰 포위망을 뚫고 도망하게 된 24시간의 탈출기는 리얼리티가 살아있는 모습이기도 하다. 대표적인 영화 '도망자'에서 리처드 캠블을 쫓는 연방경찰 제라드의 추적전을 보게 되면 의아한 광경이 있기도 한데, 도망자의 신분으로 의식주를 전혀 고려하지 않는 도망자의 모습으로만 그려내고 있다는 점이다. 의사의 신분으로 특별한 능력을 갖고 있기는 하지만 도망자의 신분으로 하루를 굶는다는 설정은 영화속에서는 찾아볼 수 없는 부분이기도 하다.

'투윅스'에서 장태산은 무려 하루를 굶으며 경찰의 포위망을 뚫고 도주하는데 성공했다. 헌데 경찰서에서도 먹지 못해 굶게 된 상황이었던지라 배고픔에 대한 리얼리티를 그대로 살려낸 모습이었다.


드라마 투윅스는 독특한 전개방식이다. 딸의 수술날짜까지 최종 카운트다운이 드라마 '투윅스'의 회차와 밀접하게 연관되어 있다. 즉 1회에 하루의 시간이 경과되는 전개로 호송차에서 탈출한 장태산은 하루 8시간만에 경찰 포위망을 빠져나가 다른 지역으로 도주하는데 성공하는 모습이다. 특히 덤프트럭의 모래속에 숨어서 도망하는 모습은 배우 이준기의 열연이라 할만한 모습이기도 했다.

그렇지만 무엇보다 드라마 '투윅스'의 성공은 다수의 캐릭터들을 제대로 살려내고 있다는 데에 성공요인을 들 수 있겠다. 경찰 임승우 역의 류수영과 도망자 역의 이준기는 투톱 남자 배우의 버디무디를 그대로 보여주면서 앞으로 쫓고 쫓기는 추격전을 기대하게 만들고 있다. 여기에 두 악역의 등장은 초반부터 경악하게 만드는 캐릭터들이라 할만하다.

시민들에게 존경을 받고 있는 조서희 의원은 2중적인 생활을 하고 있었다. 겉으로는 평범하게 살고 있는 중산층의 정치인으로 비리와는 거리가 멀어보이는 모양새를 보이고 있었지만, 자신의 집으로 들어가 지하실을 통해서 화려한 집으로 들어가는 장면은 시청하면서 경악할만한 모습이었다.

일반인들이 정치인들을 불신하는 모습은 비일비재하다. 그중에서도 선거를 통해서 국회의원이 된 사람들은 각종 비리에 연류되어 검찰에 소환되는 소식들이 뉴스에서 보여지게 되는데, 자신의 권력을 이용해 부를 축적해 나가는 것이 드러나 국민들을 분노하게 만들고, 나아가서는 전체 국회의원들의 이미지까지도 불신하게 되는 대표적인 사례일 거다. 드라마 '투윅스'에서의 조서희의 2중생활은 정치인의 2중성을 적나라하게 그려낸 모습이었다.


간신히 경찰의 포위망에서 풀려나게 된 장태산은 딸과의 상상이 보여졌었다. 3회에서의 명장면이기도 한 씬이었는데, 억울하게 살인누명을 쓰게 된 나약한 인간의 모습을 대표하는 모습이기도 했었고, 도망자가 된 이유를 설명하는 모습이기도 했다.

힘이 있거나 혹은 권력이 있다면 전화한통으로도 능력있는 변호사를 불러 자신의 무죄를 증명할 수 있겠지만 장태산은 몽뚱아리가 전부다. 하지만 그마저도 경찰의 추격으로 사지가 묶여있는 상태였고 무능력함이 전부다. 딸의 환상이 보인 것은 장태산이 도망하게 된 근본적인 이유가 자신의 억울함을 풀기 위해서가 아니라 딸의 목숨을 살려야 한다는 아버지의 절박함이 깃들어 있는 장면이었다.


장태산을 쫓는 다수의 캐릭터들은 그들마다의 목적을 두고 있었다. 그중에서 검사인 재경은 정치인 조서희와 폭력배인 문일석과의 관계를 폭로하기 위해서 장태산이 반드시 필요하다. 특히 재경의 어린 시절에 문일석과의 악연은 장태산과의 인연을 더욱 단단하게 결속시켜 놓고 있는 전개였다.

여기에 장태산을 제거하려는 새로운 킬러의 등장은 드라마 '투윅스'의 긴장감을 높여놓고 있다. 킬러의 목적은 사람을 죽이는 것이 목적이고, 경찰의 능력을 넘어서는 게 일반적으로 영화나 드라마속에서 보여지는 모습이다. 투윅스에서 새로운 추적자로 등장한 킬러의 등장은 새로운 위기를 불러일으키게 만드는 활력소가 되는 모습이다.

장태산을 쫓는 재경과 임승우는 장태산의 무죄를 알게 될 것은 분명하다. 특히 임승우는 자신이 사랑하는 서인혜(박하선)와 장태산의 관계를 알게 되고난다면 악인의 편에 서거나 혹은 재경과 동일한 연합의 길을 가거나 하게 될 변화를 불러일으키게 될 캐릭터라 여겨지기도 하는데, 장태산이 인혜의 딸인 수진(이채미)에게 골수기증자라는 사실을 알게 된다면 갈등과 변화를 겪게 될 것으로 예고되는 인물이기도 하다. 장태산의 탈출기에 이어 자신의 누명을 벗기 위한 탈주의 카운트 다운이 시작되었다. <사진은 인용을 목적으로 사용되었습니다. 사진출처 = MBC 수목드라마 '투윅스'>

<유익하셨다면 쿠욱 추천버튼(손가락)을 눌러주세요~~ 글쓰는데 힘이 된답니다. 아래 구독버튼으로 쉽게 업데이트된 글을 보실수도 있답니다^0^>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