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드라마인 MBC의 '금나와라 뚝딱!'의 인기는 특이한 현상이라 할만하다. 소위 막장소재가 가득한 드라마가 주말드라마인 '금나와라 뚝딱!'이라는 드라마다. 하지만 주말극, 특히 가족시간대라 할만한 8~9시대에 방송되는 드라마는 과거부터 잔잔한 가족애와 형제애를 중심으로 감동을 심어주는 드라마가 대세를 이루고 있었다. 하지만 '금뜩'은 어떠한가.

시작부터가 가족드라마와는 판이하게 다르다. 마치 아침드라마의 유형을 보는 듯한 자극적인 소재들이 가득하다. 하지만 박순상(한진희)은 본처에 세컨드를 둔  주얼리 회사의 사장이다. 후처뿐만이 아니라 첩살림을 세명이나 두고 있는데, 아들을 삼형제를 두었다. 박현수(연정훈)와 박현준(이태성), 박현준(박서준)는 아버지는 같지만 모두 엄마가 다르다. 그중에서 첫째인 현수는 본처에게서 낳은 장남이다.

실질적인 집안의 실권자가 할만한 사람은 첩이었던 장덕희(이혜숙)가 박순상의 본처행세를 하고 있지만, 자세히 들여다보면 빈껍데기뿐이다. 박순상은 장덕희와의 혼인신고를 해주지 않은 상태기 때문이다. 파주에 홀로살고 있는 민영애(금보라)는 박순상의 막내 박현준의 생모이지만 장덕희에게는 푸대접을 받는다. 사실상 민영애와 장덕희의 입장은 동일한 상태지만, 박순상의 내자 역할을 하고 있는 장덕희의 벽에 막혀 제대로 숨도 제대로 쉬지못한다.

제대로 된 막장 드라마라 할만했다. 초반의 '금나와라뚝딱!'이라는 드라마의 모양새는 그랬었다. 하지만 막장드라마 요소들로 가득한 드라마가 인기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더욱이 회차를 거듭할수록 궁금증을 유발시키는 다양한 의문점들이 숨어있다.


여배우 한지혜의 1인2역으로 시선을 끌기도 했던 드라마 '금나와라뚝딱!'이었지만 박현수의 본처인 유나(한지혜)는 남편 현수에게 이혼서류를 남기고 홀연히 자취를 감추었다. 현수는 아내와 닮은 몽희(한지혜)에게 아내대역을 하도록 계약했고, 몽희의 2중적 변화는 시청자를 끌어들인 가장 큰 요소라 할만했다. 하지만 행방불명된 유나와 천방지축격인 몽희의 상반되는 연기를 하는 한지혜 하나만으로 분명 한계가 있는 모습이었다.

유나와 몽희는 전혀 다른 유형의 사람으로 도도함과 쾌활함을 대표하는 캐릭터라 할만하다. 박순상 가족일가를 완벽하게 숨여넘기고, 동생인 몽현(백진희)까지도 속아넘어가게 만든 한지혜의 연기변신은 시선을 끌게하는 요소이기는 하지만 분명히 한계성이 있기 마련이다 할 수 있겠다.

헌데 유나와 몽희의 한계성을 메워주고 있는 캐릭터가 막내인 박태준과 동생 몽현이라 할만하다. 

  
박현수의 아내인 유나의 대역을 하고 있는 몽현의 2중적 생활은 코믹함이 가미되어 있기는 하지만 사라졌던 유나가 돌아오게 되는 불안스러운 사건을 늘 염두에 두고 있는 캐릭터이기도 하다. 그 때문일지, 계약적 관계에 있는 박현수와 몽희의 관계는 코믹멜로를 연상케하기도 하지만 한편으로는 불안한 느낌을 떨칠 수가 없다.

하지만 박현태와 몽현은 말 그대로 드라마 '금뚝'에서 세 아들내외들 중에서 가장 눈길이 가는 캐릭터라 할만하다. 부모의 제안으로 시집을 오게된 몽현은 비운의 여주인공격인 결혼생활을 시작하게 되었지만, 첫째 며느리인 유나의 도움으로 박현태를 변화시켜 나가고 있다. 박현태에게는 애인이 있기는 했었는데, 몽현에 대한 감점은 마치 부부가 아닌 젊은 청춘남녀의 로맨스를 보는 듯한 풋풋함마저 느끼게 한다.

그것이 시청자들의 무한응원을 받고있는 몽현과 박현태의 멜로를 강하게 붙잡고 있는 요인이라 할만하다.거기에 삼형제의 회사상속을 둘러싸고 후계자 구도의 첨예한 대립이라는 점에서 철부지였던 박현태의 성장을 견인하고 있는 몽현의 현모양처같은 모습은 주목되는 캐릭터라 할만하다. 본처가 아닌 첩의 신세로 파주에서 혼자살고있는 민영애에게 몽현은 진정으로 현태를 위하는 것이 무엇인지를 알고 있다. 철부지같은 행동으로 후계싸움에 휘말리려 하지않는 현태의 철없고 저돌적인 모습도 인기요소중 하나라 할만하다.


하지만 막장에서 시작해서 점차 드라마 '금뚝!'은 정형적인 가족드라마로 변해가고 있는 모습이다. 여전히 행방불명된 유나가 언제 재등장하게 될 것인지에 대한불안감만을 배제한다면 전형적인 멜로 가족드라마라 할만하다.

맏형인 현수와 몽희의 알콩달콩한 멜로와 막내 현태와 몽현의 새내기 신혼생활은 멜로물을 그대로 따르고 있는 모습이지만, 줄곧 반목되어져 오던 삼형제의 갈들이 일거에 허물어져버렸다. 비록 어머니는 다르지만 삼형제는 분명 한 아버지의 피를 받아서 약간은 같은 피가 흐르는 삼형제다. 피터지게 싸우지는 않더라도 세 남자의 이질적인 반목은 처음과는 달리 유해졌다.

둘때 현준은 동생인 현태에게 아버지에게서 일을 배우기보다는 자신에게 일을 배워보라며 회사에 출근할 것을 제안했다. 첫 모습과는 상이하게 달라진 모습이다. 오로지 자신이 살기위해서 상대방을 짖밟던 때와는 달리 삼형제의 형제애가 본격적으로 등장한 셈이다. 하지만 여전히 장덕희 여사의 매서움이 남아있기에 삼형제가 우애깊은 형제로 자리하기에는 더 많은 시간과 노력이 필요하다 할만하다. 여기에는 주말드라마의 가장 기본적인 요소인 가족의 이야기가 숨여져 있는 모습이기도 하다.


또 하나의 비밀의 상자가 열렸다. 바로 여주인공인 몽희의 출생에 대한 의문점이 한꺼풀 베일을 벗었다. 사라진 박현수의 아내인 유나와 몽희는 처음부터 자매였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하지만 유나와 몽희의 관계가 자매라는 사실 하나만으로 비밀의 문이 열린 것은 아니다.

드라마 시작부터 한가지 의문스러웠던 점은 쌍둥이 자매처럼 닮은 외모의 몽희와 유나의 관계였다. 세상에 닮은 사람들이 많다고는 하지만 너무도 닮은 데에는 무엇인가 더 큰 비밀이 숨어있을거라 여겼었다. 헌데 그 비밀의 상자가 공개되었다.

현수의 아버지인 박순상의 연락을 받고 주얼리 매장에 나타나게 된 몽희는 드디어 자신의 엄마인 윤심덕(최명길) 앞에 모습을 나타냈다. 헌데 곱게 차려입은 현수의 아내인 유나가 자신의 딸인 몽희와 너무도 닮은 것에 놀라기도 했었는데, 반전은 다른 곳에서 일어났다.

처음에 예상하기로는 몽희와 유나의 관계가 예사롭지 않을 거라 생각했었고, 자매라는 것을 예상했었던 것은 사실이다. 그리고 그 예상은 적중했다. 하지만 심덕의 딸인 몽희는 친딸이 아닌 입양아라는 사실이었다. 충격이라 할만했다. 쌍둥이 자매였던 유나와 몽희가 각기 다른 곳으로 입양되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과거에 몽희와 유나는 자매였지만 그중에서 몽희는 심덕 부부에게 입양되었고, 유나는 미국의 양부모에게 입양된 것이 드러났다. 예상하기로는 심덕 부부에게 잃어버린 딸이라 생각되었건만 정확하게 예측이 빗나간 셈이다. 그렇다면 유나-몽희의 친부와 친모는 누구일지가 궁금해진다.

가족 드라마로 반전된 모습은 주말극이라는 형태에서 주목을 받고 있는 드라마가 '금뚝'이지만, 인기상승에는 이유가 있기 마련이다. 커다란 갈등이 계속되고 있지만 그 속에는 가족애와 형제애가 점차 이야기의 중심을 이루고 있는 모습을 띠고 있다. 과연 몽현과 유나의 진짜 부모들은 어떤 사람들이었을까? <사진은 인용을 목적으로 사용되었습니다. 사진출처=MBC 주말드라마 '금나와라 뚝딱!'>

<유익하셨다면 쿠욱 추천버튼(손가락)을 눌러주세요~~ 글쓰는데 힘이 된답니다. 아래 구독버튼으로 쉽게 업데이트된 글을 보실수도 있답니다^0^>
Posted by 뷰티살롱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ㄱㅅㅇ 2013.06.12 01:23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2. 아... 정말 금뚝 보면볼수록 흥미롭죠^&^

  3. 중간에 몽희 몽현 이름이 서로 바꼈네요~
    이중생활 하는건 몽희인데 몽현이라 나오고 몽현이랑 현태커플 얘기 하실 땐 몽현이를 몽희라 쓰셨네요

  4. 덕희가 친모 2013.08.12 03:38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뻔해진다

    쌍둥이 엄마는 덕희.
    유나는 그래서 복수를...

    몽희는 ....그런 유나를....

    그러겠지 모

  5. 연리지 2013.08.15 12:45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극 초반에 이미 몽희가 심덕부부의 친딸이 아니라는 거 나왔는데..

script type="text/javascript" src="//wcs.naver.net/wcslog.j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