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MBC 주말드라마 '메이퀸'에서 가장 핫한 캐릭터는 누구일까 생각해본다면 아마도 박창희가 아닐까 싶어요. 악역이지만 악하게 된 경위를 따지고 본다면 환경이 그를 지배하고 있었기에 어둠속으로 걸어들어가게 된 캐릭터니까요.

어릴시절부터 가난하고 나약한 기출(김규철)의 아들로 장도현(이덕화)의 그늘에서 아버지에게 폭행을 가하는 부자를 보고 자란 창희였지만 가난을 딛고 울산지검의 검사에까지 오르게 된 캐릭터지요. 하지만 세상은 법보다는 폭력과 자본의 세상이 지배하고 있었습니다. 창희가 벗어나려 해도 결코 벗어나지 못하는 어둠은 창희의 굳은 의지를 굴복시키게 만들었었지요. 사랑하는 천해주(한지혜)와 모든 것을 버리고 해외로 도피해 사랑만을 찾으며 도망치려 했었지만 그마저도 창희에게는 허락되지 않았었지요. 장도현의 집요함은 아버지 기출을 방패로 창희에게 대를 이어 충성하는 사냥개가 되게 만들어 버렸습니다.

하지만 창희는 장도현의 계산처럼 충직한 사냥개가 되기보다는 악마에게 영혼을 팔아서 자신을 어둠으로 내몬 사람들을 무너뜨리려 하고 있습니다. 드라마 '메이퀸'에서 강산(김재원)은 부모의 죽음에 대한 의문을 풀며 점차 자신의 존재에 대해서 알아가고 있지만, 박창희만큼 아직까지는 존재감을 드러내보이지는 않는 듯해 보이기도 해요.

드라마 초반에는 천해주(김유정)에 의해서 아버지인 천홍철(안내상)과의 부녀간의 사랑이 시선을 잡았다면 점차 악으로 물들어가는 박창희의 변신이 주목되고 있는 모습이기도 해요. 너무도 치밀하게 계산된 박창희의 변심은 사랑따위는 거치장스러운 장신구나 된 듯한 모습이기만 합니다.

창희가 마음을 바꾸어 장도현의 밑으로 들어가기는 했지만 복수를 위해서는 장도현의 천지조선을 손에 쥐어야만 합니다. 하지만 검사직도 사직한 박창희가 믿을 수 있는 것이라고는 아무것도 없을 거예요. 단지 그가 가진 것은 명석한 머리와 검사생활을 하면서 남모르게 수집한 정보가 전부겠지요. 이 두가지를 가지고 거대한 천지조선의 장도현과 맞선다는 건 사실상 계란으로 바위를 치는 격이라 볼수도 있을 겁니다.

창희는 자신의 성공을 위해서 가장먼저 사랑을 선택했습니다. 사랑을 버린 남자가 복수를 위해서 사랑을 선택했다는 것이 아이러니하기도 한 모스이지만, 장도현의 딸 인화(손은서)을 얻기 위한 나쁜남자 스타일은 시선을 끌게 되는 매력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사랑을 구걸하지도 않고 자신의 고집스러움을 남자다움으로 변화시켜 인화의 마음을 얻고 있는데, 장도현의 딸 장인화는 20년이나 사랑한 강산을 버리고 박창희를 사랑하지 않을수밖에 없었습니다.

강인함과 부드러움을 넘나들며 한 여자의 마음을 완전히 지배해버린 남자의 복수심은 차갑기만 해 보입니다. 15년을 사랑했었던 천해주를 과감하게 해고시키면서까지 자신의 복수를 이루려는 창희의 변심은 무섭기까지 해 보이더군요.

창희의 변심은 드라마 '메이퀸'에서 장도현이라는 절대악인에 맞서게 될 천해주와 강산 두 사람의 복수극에 새로운 변화를 가져다주고 있기도 합니다. 절대적인 악당인 장도현을 무너뜨리기 위해서 박창희마저도 자신의 발톱을 드러내지 않고 있는 모습이기도 하니까요. 단순히 억압되어 살아온 지난세월에 대한 복수를 감행할 것인지, 아니면 천지조선을 통째로 집어삼킴으로서 최후에 강산과 천해주가 막닫드리게 되는 거대한 최후의 승부사가 될 것인지 드라마 전개에서 변화의 핵심을 쥐고 있는 이가 박창희라 보여지기도 합니다.

장도현에게는 회사를 물려주게 될 후계자로 아들 장일문(윤종화)이 있습니다. 박창희가 아무리 머리가 좋다고는 하지만 가재는 게편이라는 말이 있듯이 기업의 총수자리는 아들 장일문의 손에 넘겨지게 될 것을 뻔한 일입니다. 하지만 박창희가 딸 인화와 결혼하게 된다면 천지조선이 총수자리는 아들인 장일문이 되지 않을수도 있습니다.

해외석유사업과 공금횡령 등으로 한차례 검찰수사까지 받게 된 장일문은 박창희의 상대가 되지 않을 법하기만 합니다. 하지만 핏줄이라는 것은 물보다 더 진한 법이지요. 아무리 못나도 장도현에게는 하나밖에 없는 아들이니 박창희가 날고긴다 한들 회사를 물려주지는 않을거라는 얘기지요. 하지만 박창희는 자신의 약점을 알고 있었기에 사랑을 선택한 것이었습니다. 바로 장도현의 딸 인화를 선택함으로써 거대한 복수의 전조를 알리고 있습니다.

악마의 유혹은 참으로 벗어나기 힘들기만 합니다. 인화에게 다가오고 있는 창희는 옛날 가난하고 힘없던 집사의 아들이 아니라 자신이 의지하고 싶을만큼 든든하고 배려깊은 한 남자였습니다. 집사의 아들이 아니라 본부장 박창희였던 것이지요.

오빠인 장일문과 같은 나이였지만 장인화는 박창희에게 하대를 대놓고 하며 무시하기가 일쑤였는데, 더이상 박창희에게 하대하지는 못합니다. 이미 마음을 빼앗겨버렸기 때문이지요. 박창희가 아닌 창희오빠가 되어버린 한 남자. 인화는 한 남자의 복수극에 희생양이 되는 것일까요? <사진은 인용을 목적으로 상용되었습니다. 사진 출처 = MBC 주말드라마 '메이퀸'>

<유익하셨다면 쿠욱 추천버튼(손가락)을 눌러주세요~~ 글쓰는데 힘이 된답니다. 아래 구독버튼으로 쉽게 업데이트된 글을 보실수도 있답니다^0^>

Posted by 뷰티살롱

댓글을 달아 주세요

script type="text/javascript" src="//wcs.naver.net/wcslog.j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