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를 보게 되면 흔히 못된 악인이 벌을 받고 착한 사람이 잘되는 모습에 '쾌제라 칭칭나네'하며 박수를 보내곤 하는 게 시청자들의 시선일 겁니다. 못되게 나쁜짓만을 골라서 하는 사람이 망하게 되고 모진 고난을 겪게 되지만 결국에는 성공하게 되는 모습에서 일종의 대리만족을 느끼게 되기도 하겠지요. 그런데 MBC의 수목드라마 <해를품은달>에서 중전 보경(김민서)를 보고 있노라니 왠지모르게 측은지심이 생겨나기만 합니다.

사실 중전이 되었지만 합방을 제대로 성사하지 못하고 8년이란 기간동안 독수공방으로 지내야 했던 지난날을 생각해보면 가엽기만 합니다. 마음 씀씀이야 못된 캐릭터인 것만은 확실합니다. 어릴적 보경(김소현)은 어린 연우(김유정)의 종이었던 설(서지희)에게 죄를 뒤집어 씌우며 눈하나 깜짝하지 않던 못된 악녀본색의 모습을 보였던 양반가의 규수였던지라 바라보는 시선이 곱지만은 않은 것도 사실이죠.

중전의 자리에 올랐지만 보경은 훤의 사랑은 꿈도 꾸지 못한 채 8년이란 세월을 지내야 했습니다. 훤에게 무슨 일이 일어나게 되면 대신 나서서 석고대죄를 하기도 했었지만, 그마저도 겉과 속이 다른 것이라 여김을 당하며 훤에게는 도리어 멀어짐을 당하게 되는 입장밖에는 돌아오는 게 없었습니다. 중전 보경은 사실 국본인 훤(여진구)을 바라보는 연민밖에는 없었습니다.

그렇지만 연우를 향한 훤을 마음을 얻기에는 너무도 멀기만 했었죠. 더욱이 윤씨 일가의 세력이 조정을 장악하고 있는 상황과 아비인 윤대형(김응수) 대감의 권력욕에 갇혀 보경의 어린시절은 자신도 어찌할 수 없는 악녀의 길을 걸어야만 하는 신세가 되었을 뿐이었습니다. 자신의 것을 만들기위해서는 철저하게 남을 밟고 일어나야 한다는 가정교육 속에서 자란 보경으로써는 어린 설에게 가했던 행동까지도 비틀어진 가정사에서 비롯된 잘못된 교육으로 비롯된 성장이라 보여지기도 합니다.

은월각의 울음소리를 잠재우기 위해서 대비(김영애)는 액받이 무녀였던 월을 이용해 혼령부적으로 삼게 되었지만, 그것이 오히려 월에게 지난날의 잃어버린 기억을 되찾게 해준 계기가 되었습니다. 무녀 월(한가인)에서 완전하게 연우로 돌아오게 된 연우는 자신이 기억을 되찾았다는 사실을 함구한 채 무녀 월의 신분으로 생활하기로 마음먹었습니다. 설(윤승아)과 도무녀 장씨(전미선)에게서 숨겨져 있는 진실들을 하나하나씩 알아가게 된 연우는 아버지의 죽음이 자신때문이었음을 알게 되며 분노하게 되었습니다. 그렇지만 연우는 분노를 안으로 삼키며 모든 사실을 다른 사람들에게 들키지 않으려 하고 있죠.

액받이 무녀가 버젓이 궁에 남아있다는 사실을 목격하게 된 보경은 자신이 보았던 합방부적을 행했던 무녀와 액받이 무녀가 다름을 알게 되었습니다. 액받이 무녀는 활인서로 가게되었다는 것을 알고는 은밀히 월을 대면하게 되었습니다. 깊은 밤에 비로서 마주하게 된 월을 보자마자 보경은 연우의 모습을 떠올리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너무도 닮아있는 무녀 월의 모습에 몸서리가 칠 지경이었죠. 혼령으로 마음을 혼란스럽게 만들었던 연우가 아닌 실체가 되어 자신의 눈앞에 앉아있는 듯한 월의 모습에 보경은 혼란스럽고 공포감에 떨어야만 했었습니다.

그렇지만 월은 자신은 중전이 생각하는 그분이 아님을 얘기하죠. 월의 입에서 '허-연-우'라는 이름을 또박또박 발음되자 온몸이 마비된 듯한 충격에 사로잡히게 되고 말았습니다. 어쩌면 허연우라는 이름으로 중전 보경은 죄책감이 들게 된 것은 아니었을까 싶기도 하더군요. 그녀를 그토록 힘겹게 한 허연우의 존재는 생각조차 하기 싫기만 합니다. 오로지 한 남자 훤을 향한 사랑이 전부였던 보경이었기에 아비인 윤대형 대감에 의해서 죽음을 당한 허연우의 존재는 한편으로 미움의 대상이기도 했었지만, 자신의 어둠을 끄집어내는 아킬레스건이자 죄책감의 응어리이기도 할 겁니다.

허연우가 아니라 하더라도 월의 입에서 나온 허연우라는 이름으로 중전 보경은 제정신을 차릴 수가 없었습니다. 생각하기 싫은 과거의 기억이기도 하고, 끄집어내기조차 싫은 여인이기 때문이죠. 맨정신으로는 정신을 차릴 수 없게 만든 연우의 존재는 그렇게 드러나지 않았지만, '닮은 월'을 보게 됨으로써 중전 보경을 점차 미쳐가게 만들었던 게지요. 중전의 눈물을 보면서 그녀에게 어떤 죄가 있었기에 그토록 가혹하게 만든 것이었나 싶기만 해 보였습니다.

어쩌면 권력에 눈이 먼 그녀의 아비 윤대형 대감과 대비의 욕심으로 중전 보경은 악녀가 될수 밖에 없었던 인생을 살고 있는 것이죠. 더군다나 중전의 자리에 올랐지만 한 남자에게조차도 사랑을 구걸해야 하는 한 여인의 처절함과 자존심마저 버린 모습이 서글퍼보이기만 하더군요.

연우의 대면으로 제정신을 잃어가고 있는 보경은 자신의 아비에게조차도 감히 생각할 수 없었던 반기를 들게 만들었습니다. 흔히 테러리스트들에게 인질이 된 사람들이 시간이 지남에 따라 점점 테러리스트들에게 동화되어 간다는 '스톡홀롬 증후군'이라는 증세가 있는데, 중전 보경을 보고 있노라면 악녀라는 측면보다는 측은지심때문인지 불쌍하기만 해 보입니다.

중전이라는 권력을 손에 쥐었지만 한 남자인 훤(김수현)에게 사랑받지 못하는 여인, 허연우에 대한 죄의식이 떠나지 않는 보경의 모습을 너무도 절절하게 연기한 모습때문은 아닐까 싶기만 하네요.(사진은 인용을 목적으로 사용되었습니다. 출처 = MBC 수목드라마 '해를품은달')

<유익하셨다면 쿠욱 추천버튼(손가락)을 눌러주세요~~ 글쓰는데 힘이 된답니다. 아래 구독버튼으로 쉽게 업데이트된 글을 보실수도 있답니다^0^>

Posted by 뷰티살롱

댓글을 달아 주세요

script type="text/javascript" src="//wcs.naver.net/wcslog.j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