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을 통해서 한 개인의 의견이나 체험단 등이 수없이 많이 올라오고 있습니다. 그 중에서 과연 어떤 내용들을 믿을 수 있을 것인지, 아니면 믿어야 할 것인지의 기로에 서게 될 겁니다. 기업이 일선에 나서서 쓴 내용이 아닌 같은 처지에 있는 사람에 의해서 쓰여진 글이니 어쩌면 더 신빙성이 있을 거라 생각할 수도 있겠지요.

얼마전 모 블로그의 사태로 인해서 블로그에 대한 인식이 불신으로 변하고 있는 모습도 있고, 더러는 블로그의 수익에 대해서 색안경을 끼고 바라보는 일들도 있더군요. 일종에 상업성 글들이 블로그에 난무한다는 것에 대한 우려스러움일 거라 보여집니다. 사실 생각해보면 블로그로써 컨텐츠를 만들어내면서 수익을 고려하지 않을 수 없는 일일 겁니다. 컨텐츠를 만드는 일이 시간때우기식으로 마구잡이로 이루어지는 것이 아닌 시간과 정성이 필요하기 때문이죠. 물론 자신이 알고있는 것들이나 혹은 정보를 댓가없이인터넷을 통해서 다른 사람들에게 전달하고자 하는 블로거들도 많이 있을 겁니다.

개인적으로는 양쪽을 모두 고려하고 블로그를 운영하고 있다고 할 수 있습니다. 순수한 블로그는 아니지만 그렇다고 해서 완전히 프로블로거는 아닙니다. 수익을 전문적으로 생각해서 블로그를 운영하는 블로그를 프로블로그라고 하더군요. 그런 단어조차도 잘 모르고 있는 상업적으로는 아직까지도 잘 모르고 있습니다.

그렇지만 블로그들에게 여러가지 광고컨텐츠를 안겨다주는 곳들이 많이 있습니다. 일종에 구글의 애드센스가 그것인데 개인적으로 블로그에 애드센스를 설치해두고 있으며 조그마한 수익을 얻고 있습니다. 또한 각종 배너까지도 설치되어 있는데, 알라딘의 서점이라든가, 링크프라이스의 배너들이 그것이라 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광고배너에 대해서 신경을 쓰지 않고 있기도 합니다. 대체적으로 블로그를 운영하는 블로그들도 한두개씩의 배너들은 올려져 있지만, 한번 html로 붙여넣으면 블로그 본인이 운영하지 않아도 새로운 글이나 컨텐츠가 올라가게 되면 배너들이 따라올라기 때문에 손을 델 필요가 없는 것이 되죠. 일부에서는 간혹 블로그에 왠 광고가 많으냐는 말도 하지만, 수백만원의 수익을 올리는 것도 아니고, 그렇다고 해서 철저하게 광고위주의 배너들을 관리하는 것은 아니랍니다.

너무도 광고배너에 대해서 얘기했네요.
본 포스팅 글은 블로그와 리뷰에 대한 그리고 나아가서 블로그의 글을 접하는 방문자가 지녀야 할 결정에 대해서 언급하고자 했던 것이었는데.....

 

처음 블로그를 운영하게 된 계기는 다름아닌 문화생활을 하기 위해서였었습니다. 영화를 좋아했었던 탓에 각종 인터넷 사이트에 올라오는 <영화시사회 초대권>이나 혹은 <예매권 이벤트> 등이 많이 있을 겁니다. 애초에 영화를 자신의 돈을 지불하고 관람하던 것이 일반적인 일이었지만, 배우들의 무대인사나 혹은 꽁짜로 영화보는 등의 일들이 인터넷에서는 많이 있더군요. 그래서 시작하게 된 것이 블로그였었죠.

그렇지만 한가지 원칙은 있었습니다. 재미없는 영화를 재미있게 포장한다거나 혹은 재미있는 영화를 지나치게 비난하는 등의 사실과는 상반되는 글을 생산하지는 않는다는 것 이었죠. 또한 아무리 재미없는 영화라 하더라도 줄거리를 전부 소개하는 등의 포스팅을 하지 않는다는 게 원칙이었습니다. 특히 영화를 보게 될 관객의 입장에서 어떤 점을 주의깊게 보아야 할 것인지에 대한 포인트를 짚어주는 식으로 포스팅을 주로 했었습니다. 요즘에는 주로 tv드라마가 주된 포스팅 거리가 되었기는 했지만 말이죠^^

블로그가 어떤 주제에 대해서 포스팅을 했을 때, 과연 어느정도를 믿어야 할까요?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블로그의 글이라해서 무조건적으로 신빙성있고, 일반적이지는 않다고 생각합니다. 블로그는 한 개인의 주관적인 생각이나 체험이 주가 되고 있는 곳입니다. 어떤 것은 보편적인 이야기가 될수도 있지만, 어떤 것들은 보편적인 이야기가 되지 않을수도 있다는 것이죠. 그러한 것들을 방문자들이라면 선별하고 걸러내야 할 필요가 있을 겁니다.

요즘에는 상품에 대한 체험리뷰도 간간히 포스팅하고 있는데, 그렇다고 해서 기업과 블로그간의 계약성립에 의해서 이루어지는 체험단이 아니라 다양한 체험리뷰를 제공해주는 인터넷 사이트를 통해서 제품을 받곤 하는데, 그중 대표적인 사이트가 위드블로그(www.withblog.net)와 프레스블로그(www.pressblog.co.kr)라는 곳이죠. 최근에는 프레스블로그를 통해서 매달은 아니지만 리뷰잡지인 <mas 매거진>과 함께 몇가지의 제품들까지 받아보고는 있는데, 제품을 사용해보고 리뷰글을 올릴 수도 있고, 굳이 리뷰글을 올리지 않아도 제재는 없죠.

인터넷상에 올려지는 블로거들의 제품에 대한 리뷰글들을 보게 되면 간혹 마치 직접 구매해서 사용한 것처럼 의도적으로 포스팅되는 글들도 많이 있습니다. 또한 가전제품의 경우에도 박스포장에서부터 사진설명을 참조하면서 지름신이 강령해서 내질렀다며 자세한 후기를 올리는 글들도 많이 있습니다.

지극히 개인적인 글을 올리고 싶은데, 다름아닌 영화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간혹은 지갑문을 열고 직접 예매를 해서 영화를 관람하는 경우도 많은데, 개인적으로 본 영화들을 모두 리뷰한다면 어쩌면 영화관련 블로그가 되었을 겁니다. 보고싶은 것과 쓰고싶은 것에는 차이가 있다는 얘기죠. 영화를 본다고 해서 무조건적으로 포스팅을 하지는 않습니다. 간혹은 게으름과 귀차이즘으로 포스팅을 미루다 결국에는 포스팅을 하지 않는 경우도 비일비재하기도 하죠.

리뷰사이트인 위드블로그에서는 제품체험이라는 말 대신에 캠페인이라는 말을 사용하고 있는 사이트입니다.

 


문화에서부터 공연, 책, 음식, it 제품의 악세서리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캠페인을 제공하고 있는 사이트인데, 개인적으로는 무척 신뢰하는 곳이기도 합니다. 개인적으로는 블로그로써 가질 수 있는 수익을 제공받는 곳이기도 한데, 수익이라고 해야 특정 영화관람을 할 수 있는 예매권 정도가 전부입니다. 또한 음식의 경우에도 한정된 수량을 제공받을 수 있기도 합니다.

블로그가 수익을 많이 받는다는 것이 문제가 되는 것이라고는 생각지 않습니다. 자신이 체험한 제품이나 문화컨텐츠에 대해서 가장 좋은 평가를 해 주었다는 포스팅 글에 대해서 위드블로그는 뱃지를 받을 수 있는 시스템을 채용하고 있는데, 영화에 대한 평에 대해서 여러번 선정되고 높은 인지도를 쌓이게 되면 전문가 또한 평론가 등의 뱃지를 수여받게 되는 것이죠. 그렇지만 그 뱃지로 인해서 수익을 준다거나 혹은 금전적인 것을 주지는 않습니다. 단지 블로그 포스팅에 대해서 즐거움을 주는 것이라 할 수 있습니다.

블로그는 일종에 즐거움이 있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물론 상업적으로 프로블로그라면 제품에 대해서 상세한 내용이나 좋은 점들을 기술할 수 있겠지만, 어디까지나 수익이 주가 되는 블로그가 되는 것이겠지요. 그렇지만 많은 블로그들이 수익보다는 자신이 재미를 느끼기 때문에 운영하는 것이고, 다른 사람과 소통하기 위해서 한다고 생각이 들어요.

특히 보편적이고 사실에 임각한 포스팅은 필수가 되겠지요. 멋있는 사진을 통해서 제품구매를 유도하는 프로블로그가 잘못이라고 말하는 사람들도 있겠지만, 역으로 기업들의 마케팅이라는 단어를 생각해본다면 프로블로그라는 말이 잘못된 것은 아니라고 할 수 있을 겁니다. 예를 들어서 언론이나 미디어에서 소개된 제품들이 100% 좋은 제품들만 있었던 것은 것은 아닙니다. CF나 지면광고 등에 기재되어 있는 기업들의 제품들 중에는 일부 건강을 악화시키는 제품들도 버젓이 있었고, 그것이 바로 마케팅이나 홍보에 의해 광고되어 있는 것들이죠.

모 블로그의 체험리뷰가 문제가 되었다고 하는데, 블로그의 글을 100% 믿었던 방문자에게는 전혀 잘못이 없었을까요? 블로그를  운영하면서 제품리뷰도 몇번 해 보았던지라 블로그에 소개되는 포스팅 글들에 대해서 100%의 신빙성은 없다는 게 사실입니다. 화려한 기교를 통해서 소개되는 글들 중에는 기업의 홍보를 위해서 만들어지는 글들도 적잖게 많다는 얘기죠.

이쯤에서 블로거들에게는 한가지 제한을 하고 싶은데, 제품리뷰에 대한 글이라면 포스팅이 체험을 위해서 쓰여진 것인지하는 것을 명확히 해야 하지 않을까 하는 점이죠. 그래야만 방문자들도 블로거들에 의해서 쓰여지고 만들어진 컨텐츠가 상업적인 측면이 가미되어 있는 것인지 판단할 수 있을 테니까요. 위드블로그에서 제공하는 캠페인이 좋은 까닭이 이러한 부분이더군요. 리뷰글을 올리게 되면 의무적으로 위드블로그의 캠페인 배너를 반드시 달아야 하기 때문이죠^^ 물론 프레스블로그에서 제공하는 정보레터도 이러한 의무적 배너삽입이 필수적인데, 방문자들은 이러한 배너를 통해서 체험후기인지 아니면 개인의 구매후기인지를 판단할 수 있을 겁니다.

<유익하셨다면 쿠욱 추천버튼(손가락)을 눌러 주세요~ 글쓰는데 힘이 된답니다. 아래 구독버튼으로 쉽게 업데이트된 글을 보실수도 있답니다^0^>
Posted by 뷰티살롱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한 때 저도 활동했던 리뷰 사이트이네요~ 예전에 비해 활성화 되었는지는 모르겠지만, 모든 리뷰사이트가 그렇듯 위드블로그도 상업성을 보이고 있긴 한 것 같더라구요. 그나마 마음에 드는 점이라면 리뷰 배너를 필수적으로 부착하게 하다보니 체험제품을 지원받았다는 사실을 알릴 수 있다는 점 이었습니다.ㅎㅎ

script type="text/javascript" src="//wcs.naver.net/wcslog.j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