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의 <나는가수다>에서 BMK가 아쉽게도 종합 7위를 차지하고 하차하게 되었습니다. 7월 3일에 TV를 통해서 공개되었던  2차 경연에서는 윤도현이 영예의 1위를 차지한 모습이었죠. 사실 어느 가수가 잘했다 못했다를 판가름하기 가장 힘들었던 박뱅의 무대였던 것이 특징이기도 했었습니다.

3라운드 2차경연에서는 박정현이 시나위의 <겨울비>, YB가 나미의 <빙글빙글>, BMK는 이정석의 <사랑하기에>, 옥주현은 조장혁의 <러브>, 장혜진은 이광조의 <가까이하기엔 너무먼 당신>, 김범수는 김현철&윤상의 <사랑하오> 그리고 조관우는 김정호의 <하얀나비>를 불렀습니다.

2차 경연이 시작하기에 앞서 개인적으로는 조관우의 <하얀나비>가 영예의 1위를 차지할 것이라고 예상해 보았습니다. 조관우만이 부를 수 있는 특유의 팔세토 창법이 중간평가에서 보기에는 너무도 잘 매칭이 되기도 했었고, 여성스러움이 스며든 한을 표출해낸다면 청중평가단으로부터 분명 호평을 받게 될것이라 생각이 들었던 때문이었죠.

예상했던 데로 조관우의 <하얀나비>는 청중평가단을 울리기도 했었는데, TV를 통해서 시청하는 저로써도 무언가 가슴이 뭉클~해짐이 느껴지는 곡이었습니다. 그렇지만 그에 반해서 무대 포퍼먼스를 준비하지 못한 것이 아쉬움이 들던 모습이기도 했었죠.

TV를 보면서 순위결정이 나오는 순간에 조관우의 곡이 분명 상위권에 링크될 것이라는 예상이 들었었는데, 물론 1위까지도 예상해 보았었는데 확신이 들지 않더군요. 다름아닌 윤도현 YB밴드가 폭발적인 무대를 선보였기 때문이었죠.

 
만약 윤도현이 나미의 <빙글빙글>이라는 곡을 1절에서만 그쳤다면 어쩜 1위는 조관우가 되었을 거라 생각이 들기도 했었습니다. 윤도현은 프로그램에서 <대중들에게 락이라는 장르는 그다지 인기를 끌지 못하는 장르>라고 얘기하곤 했었는데, 그 말을 들을 때마다 락이라는 장르가 대중들에게 폭발적인 인기를 끌지는 못하더라도 다른 장르에 비해서 꾸준하게 사랑을 받는 장르이기도 하다는 얘기를 해주고 싶었습니다.

강렬한 사운드가 장점이기도 한 락밴드는 방송에서는 발라드나 댄스 장르에 비해서 그다지 많이 보여지지는 않기도 합니다. 특히 사회 반항적인 음색을 지니고 있기도 하죠. 그렇지만 라이브로 진행되는 콘서트에서는 락밴드만큼 열광적인 무대는 없을 겁니다.

윤도현이 <나는 가수다>에서 보여준 나미의 <빙글빙글>은 헤비메탈의 라이브 무대를 보는 듯하기만 하더군요. 음악에 열광하는 청중들은 가수가 단순히 노래를 잘하기 때문만이 열광하는 것은 아니죠. 분위기와 무대의 향연에 몰입되어 가수가 아닌 청중임에도 노래에 빨려들어가게 됩니다. 그런 의미에서 헤비메탈이나 락, 인디밴드의 라이브 무대는 청중을 열광시키게 하는 장르이기도 합니다.

그런데 이날 2차 경연에서 YB밴드는 초반부터 무대가 엉망이 되는 징크스를 맞게 되었습니다. 다름아닌 기타줄이 끊어진 것이었죠. 음악하는 사람들치고 자신의 악기, 특히 밴드의 경우에는 악기가 잘못되어 버리면 콘서트가 엉망이 되는 상황을 맞게 되기도 합니다. 그런데 윤도현은 기타가 끊어진 채로 헤비메탈 풍의 <빙글빙글>을 불렀고, 청중은 그 음악에 하나가 되는 모습이었습니다.

결정적으로 윤도현이 1위를 할 수밖에 없었던 상황은 위기를 장점으로 승화시켜 버린 것이었습니다. 다름아닌 기타줄이 끊어진 방송사고를 마치 사회자의 한사람처럼 멘트로 얘기하다 느닷없이 <빙글빙글 한더 더 갈까요? 안되는데요...> 하고 말하고는 후렴구를 연거푸 부르며 청중을 자리에서 일어서게 했습니다.

 
윤도현이 <어떻하지....> 라는 말을 하지 않고 그 자리에서 연주를 끝냈다면 아마도 조관우의 1위는 차지했을수도 있겠다 싶더군요. 한 이라는 주제를 노래에 실려서 불렀던 조관우의 <하얀나비>는 청중을 눈물짓게 만들기에 충분했었던 무대였습니다.

그렇지만 윤도현은 자신의 징크스마저도 장점으로 만들어버리며 열광하는 청중들을 한단계 더 열광케 만들었었죠. 노래를 심사하기 위해서 500인의 청중평가단이 7명의 가수들이 부르는 노래를 듣는것은 아닐 겁니다. 가수들의 무대를 함께 즐길수 있는 자리라 생각하기도 하겠죠. 윤도현은 청중들의 그러한 열광을 끌어올려놓은 모습이었습니다.

어쩌면 현장사운드를 주무기로 삼는 헤비메탈이 지닌 장점이기도 할 겁니다. 열광적인 기타 포퍼먼스와 드러머, 일렉트릭 악기들의 화려한 사운드와 헤드뱅이에 열광하는 청중이라면 음악이 끊기는 것보다는 한번 더, 한번 더를 외치기도 합니다. 스튜디오 공연이지만 YB의 공연은 마치 야외에서 거친 메탈속에 열광하는 청중이 함께하는 무대를 보는 듯하기만 하더군요. 어쩌면 다크호스라 생각되던 박정현마저도 무너뜨렸던 열광적인 무대였습니다.

<YB밴드가 불렀던 나미의 빙글빙글은 헤비메탈이 아닌 스카펑크로 편곡했다고 합니다. 원래 헤비메탈 풍으로 편곡하려 했었는데, 최종적으로 장르를 바꾸었나 봅니다. 댓글로 도움을 주신 분께 감사드립니다. 음악적인 지식이 해박하지 못한 탓에 글 중 오류가 있으니 숙지하시기 바래요^^>

<유익하셨다면 쿠욱 추천버튼(손가락)을 눌러 주세요~ 글쓰는데 힘이 된답니다. 아래 구독버튼으로 쉽게 업데이트된 글을 보실수도 있답니다^0^>
Posted by 뷰티살롱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개인적으로 김제동과 함께 윤도현밴드를 무척이나 좋아합니다. 지금까지의 나는 가수가 방송분을 봐도 1절은 발라드 가수 뺨치게 은은하고 감미롭게 부르다가도 2절로 넘어가면서 분위기를 확 바꿔 모든 사람들을 몰입하게 만드는 그 스타일을 정말 좋아하지요. 특히나 새벽기차... 이번 방영분도 정말 멋졌나 보군요. 특히나 방송사고까지 안고 가다니... 어제 본방 사수를 못한게 이렇게 한이 될 수가 없습니다. 다시보기라도 꼭 봐야겠네요~

    • 보시면 청중과 하나가 되는 밴드문화가 이런것이구나 싶은 생각이 들거예요^^ 특히 윤도현이 '어떻하지...' 말할때는 노래끝내고 사회자로 돌아선 듯 싶었었는데, 깜짝 놀랐었답니다^^
      즐거운 하루 되세요~~

  2. 헤비메탈이 아닙니다 2011.07.05 06:57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스카펑크로 편곡했어요.
    원래 헤비메탈로 편곡하고 연습했는데 원곡과 완전히 딴 노래가 되버려서 경연 2일전에 모두 버리고
    스카펑크로 다시 편곡해서 부른겁니다.
    스카펑크가 처음에 가볍게 놀다가 뒤에서 신나게 노는 분위기입니다
    그래서 윤도현씨가 첨에 귀엽고 앙증맞기까지한 코드로 부르다가 뒤에서 완전히 무대를 폭발시켜버렸고
    후반부에 기타음이 이상한걸 눈치챈 윤도현씨가 이를 누구도 생각지못한 반전으로(노래제목처럼 빙글빙글 다시 부르기ㅋㅋ) 이끌면서 청중단 완전 신나는 무대 빠져든겁니다.
    어쨌든 이 무대 보면서 "역시 YB!!!" 했습니다.

    가수는 희.노.애.락의 감정을 정확하고 완벽하게 잘 전달할수록 훌륭한 가수라 생각합니다.
    근데 슬픔을 잘 전달할수록 훌륭한 가수로 평가되는 반면 기쁨을 잘 표현하는가수는 저평가되는 경향이 있죠. 특히 롹, 메탈이란 장르는 진정으로 즐기는 사람들이 일부 마니아층으로 한정돼있었고, 이것을 대중화하는데 가장 많이 기여한 가수가 감히 윤도현이라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그런 그도 많이 저평가됐던건 사실이고 지금도 그런면이 없지않아 계속되고있죠. 얼마전 다른 가수들이 그의 무대를 본후 정말 대박이다 제일 멋졌다할때 이렇게 말하죠.
    그럼 뭐해, 같이 신나게 놀구 딴사람 찍는데,,ㅎㅎ;; 그게 사실이고 그도 잘 압니다. 그런중에 다시 두번째로 1위를 했기에 더 값진 1위가아닌가 생각합니다.
    또한 언제나 모든 사람들이 편하게 즐길수있는 롹을 하기위해 더욱 열심히 노력하는 그의 모습이 멋있고 존경스럽습니다.

    • 도움을 주셔서 감사합니다^^
      오해없도록 글 말머리에 장르에 대해서 소개해 드렸습니다. 윤도현의 <빙글빙글> 흥겨운 한마당이었죠
      즐거운 하루 되시길 바래요~~

script type="text/javascript" src="//wcs.naver.net/wcslog.j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