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대한민국의 TV방송을 시청하고 있노라면 마치 온 나라가 오디션 열풍속에 빠져있는 모습이기도 할 겁니다. TV프로그램이기에 재미있게 시청하고는 있지만 한편으로는 방송이 한 분야에 심취되어 있는 듯한 모습인 듯 싶어서 우려스러움이 들기도 하죠.

줄잡아 오디션 프로그램은 5~6개정도가 금방 떠오릅니다. 공중파의 <위대한탄생>이라는 글로벌 프로젝트에서 시작해 <기적의오디션>이라는 프로그램도 새롭게 신설이 되어 방송되고 있고, 기존 가수들도 서바이벌 형태의 노래 배틀이 공중파에서 보여지고 있죠. <나는가수다>라는 프로그램과 <불후의명곡>이라는 양대 가수들의 서바이벌 프로그램이 그것이죠. 거기에 춤을 소재로 한 <댄싱위드더스타>에 이르기까지 공중파에서의 오디션과 서바이벌 형태의 오락프로그램들이 늘어나고 있는 상태입니다. 특히 하반기에는 몇개의 프로그램이 더 생겨나게 된다고 하더군요.

오디션 프로그램의 열풍은 아마도 케이블 채널의 성공에서부터 시작되었다고 할 수 있습니다. <슈퍼스타K>의 성공으로 공중파에서의 오디션 프로그램이 늘어나고 있는 모습이기도 할 겁니다. 그리고 또 다른 하나의 오디션 프로그램인 tvN의 <코리아갓탤런트>가 현재 지역예선전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지역예선전이 펼쳐지고 있는 <코리아갓탤런트>에는 배우인 송윤아와 감독인 장진, 그리고 뮤지컬 예술감독인 박칼린이 심사위원으로 출연해 두명의 심사위원에게 합격을 받게 되면 도전자는 지역예선을 통과하는 형식으로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이번 2일에 방송되었던 tvN의 <코리아갓탤런트>에서도 숨겨져 있던 일반인들의 숨은 재능이 돋보였던 회차였는데, 5회째는 전과는 달리 심장을 콩알만하게 만드는 아슬아슬한 기술들을 선보였던 도전자들이 눈에 띄었던 모습이었습니다.


특히 마술그룹인 이스케이프의 마술쇼는 차마 두눈을 똑바로 쳐다보기 힘들 만큼 아슬아슬한 묘기를 선보였었죠. 케이블 채널이라는 점을 감안한다면 사실상 크게 문제될 것도 없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기도 하지만, TV를 시청하면서 가슴졸이면서 오디션 프로그램을 시청하기는 처음이었던 것 같습니다.

흉기를 이용해 팔목을 자르듯이 위험스러운 묘기와 톱날을 이용한 목관통의 묘기를 선보였던 이스케이프의 마술쇼는 어찌보면 흔히 볼 수 있는 탈출마술의 모습과도 같은 것들일 겁니다. 쇠사슬로 꽁꽁묶여서 차에 갇힌채, 거기에다가 차에 불을 지르고 무거운 쇠뭉치가 떨어지는 몇분동안의 시간안에 마술사가 쇠사슬을 풀고 차안에서 탈출하는 아슬아슬한 마술을 공중파 방송에서도 방영했던 바 있었습니다. 마술이라는 프로그램이었기에 시청자들은 당연스레 마술사의 탈출을 확신하고는 있었지만, 위험천만한 순간의 아찔함이 주는 묘미를 시청자들이 보는 것이기도 할 겁니다.

그렇지만 오디션이라는 프로그램, 특히 일반인의 숨은 재능을 발굴하는 관점에서 진행되고 있는 <코리아갓탤런트>에서 위험천만한 마술쇼(어찌보면 잔인스럽게 보이기까지도 해 보입니다)을 적나라하게 보여준다는 점은 문제가 되는것은 아닌가 싶기도 해보였습니다. 물론 마술쇼를 펼쳐보여준 이스케이프 마술그룹은 최고의 마술쇼를 보여준 것은 박수를 보내주고 있습니다.

그런데 그러한 마술쇼를 합격시킨 심사위원의 평가에 대해서는 납득이 가지 않기도 합니다. 특히 심사평에서 다음에는 더 시선을 끄는 모습을 보여줄수 있겠죠라고 물어보는 것은 어찌보면 이보다 더 잔인스러운 면이 부각되는 마술을 보여달라는 것이었을까 싶기만 했습니다.


오디션 프로그램이 시청자들에게 인기를 끄는 요인은 어쩌면 숨겨져 있는 재능이 방송을 통해서 시청자들에게 전달되기 때문일 겁니다. 일종에 드라마틱한 부분이 있기 때문이겠죠. 5회에서도 가슴찡한 도전자가 출연했었는데, 교회음악과 성악전공을 하고 있는 21살의 김민지라는 출연자로 앞을 보지못하는 시각장애인이었습니다. 태어날 때부터 앞을 보지 못하는 선척전 시각장애를 겪고 있는 김민지는 오페라의 유령의 곡을 불러 심사위원들과 청중들을 매료시켰습니다.

위험천만해 보이던 모습들이 5회에서는 마술쇼와 함께 석궁묘기까지도 선보였는데, 김용식이라는 분은 아마도 TV에서도 몇번 출연한 바 있었던 석궁의 달인이기도 합니다. 조수의 여자머리에 사과를 올려놓고 먼 거리에서 석궁을 쏘아 맞추는 장면은 아슬아슬하기도 했었지만, 그나마 TV 프로그램인 <스타킹>에 출연해 묘기를 선보였었던 때를 시청했었기에 덜 가슴을 졸였던 참가자이기도 했었습니다.

 
케이블 tvN의 <코리아갓탤런트>의 인기가 높고, 특히 자신을 알리기 위해서 출연하는 경우가 도전자들에게는 많이 보여지기도 합니다. 우승과는 상관없이 말이죠. 흔히 익히 알려져 있는 전문인들도 도 상당히 출연하는 모습인데, 석궁의 달인인 김용식 씨도 그중 한분일 겁니다. 또한 샌드애니메이션을 선보였던 김하준 씨 역시 익히 알려져 있는 분이기도 합니다.

어쩌면 특정한 전문인들의 경우에는 지역예선에서 합격했다 하더라도 본선무대에서는 탈락할 수도 있을 겁니다. 왜냐하면 전문인의 경우에는 그들이 지닌 재주가 일종에 숨겨진 재능이 아닌 많은 노력에 의해서 자신의 것이 된 기술이기 때문이죠.

불우한 환경에서 성악에 대한 열정을 지니고 있었던 최성봉 군이나 청국장 집을 운영하면서 성악에 대한 꿈을 보여주었던 성규징씨, 그리고 5회에서도 시각장애인으로써 오페라 곡을 불러 가슴찡한 부분을 선사했었던 김민지씨에게는 공통적으로 드라마틱한 부분이 있다는 점일 겁니다. 또한 드라마틱한 부분과 함께 숨은 재능이 있다는 점은 <코리아갓탤런트>라는 오디션 프로그램과 부합되는 요소가 많은 참가자들이기도 하죠. 전문가들을 양성하기 위해서 실행되는 프로그램이 아니라 일반인들의 숨은 재능을 찾아내는 감동스러운 무대를 보여주는 있는 <코리아갓탤런트>가 너무 볼거리에 치중되어가는 모습으로 변해가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이 들기도 합니다.

참가자들 중에는 합격되었지만 완전한 무대가 아닌 편집된 짧은 영상을 내보내기도 하는데, 이번 5회에서 마술쇼나 혹은 석궁쇼의 위험천만했던 장면들은 아무리 케이블 채널이라 할지라도 풀영상이 아닌 짧은 편집만으로도 충분했었던 장면이었지 않나 싶어 보이더군요.

<유익하셨다면 쿠욱 추천버튼(손가락)을  눌러 주세요. 글쓰는데 힘이 된답니다. 아래 구독버튼으로 쉽게 업데이트된 글을 보실수도 있답니다^0^>
Posted by 뷰티살롱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눈물이 난다 2016.03.09 18:02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script type="text/javascript" src="//wcs.naver.net/wcslog.j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