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에서 가장 이슈를 만들고 있는 사람은 단연 김태원이 아닐까 싶습니다. <남자의자격>에서 국민할매의 이미지에서 MBC의 <위대한탄생>을 통해 위대한 멘토로 인기를 한몸에 받고 있으니 말입니다. 김태원의 인기상승은 자연스레 락그룹 <부활>과도 직결되는 것이라 볼 수 있겠죠. 특히 <위대한탄생>을 통해서 두명의 최종 우승자인 백청강과 준우승자인 이태권에게 만들어졌던 김태원의 작사,작곡 노래인 <흑백사진>과 <이별이 별이 되나봐>가 인기를 모으고 있으니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을 넘어서 음악인으로써의 인기도도 수직상승한 모습이라 할 수 있어 보입니다.

KBS2 채널의 <자유선언토요일 - 불후의명곡 : 전설을 노래하다>라는 코너는 MBC의 <나는가수다>의 아이돌 가수버전이라 불리기도 하는 프로그램인데, 첫번째 <전설을 노래하다>에서는 가수 심수봉씨의 히트곡들을 미션곡들로 채웠었는데, 2대 전설에서는 그룹 <부활>의 노래들을 미션곡들로 지정해서 부르게 되었습니다.

예성은 <사랑할수록>, 창민은 <네버엔딩스토리>, 종현은 <론리나이트>, 새롭게 합류한 시크릿의 송지은은 <회상3>를 미션곡으로 받았습니다. 그리고 양요섭과 효린은 부활의 <희야>를 동시에 부르게 되어 다음주에는 볼만한 대결이 될 듯해 보이더군요.


사실 <불후의명곡2>와 <나는가수다>를 비교한다는 것이 이상하다고 보여집니다. 물론 청중들에 의해서 평가를 받게 된다는 점에서는 아류작이라는 오명을 받을 수 있겠지만, <불후의명곡2 -전설을 노래하다>는 일종에 노래하는 가수들의 무대같다는 느낌이 들기도 합니다. 기성세대들의 노래에 의한 열창무대가 주목받고 있는 <나는가수다>에 비해 <불후의명곡2>는 아이돌가수들에 의한 풋풋함과 새로운 모습들이 눈에 들어오는 프로라는 얘기죠. 어떤 방송이 낫다는 것보다 가수들이 노래하는 무대라는 점에서 시청한다면 좋은 볼거리라 할 수 있다는 얘기죠.

제2대 전설인 <부활>의 곡들로 미션을 받게 된 아이돌 가수들의 열창무대가 어떻게 전개될지 기대됩니다. 한편으로 30~40대 관객들에게는 락그룹 <부활>의 명곡들이 다시 새롭게 들을 수 있다는 점에서 기다려지는 프로그램이라 할 수도 있겠죠.

그런데 <부활>의 명곡들을 소개하면서 한가지 아쉬움이 많이 드는 부분이 있기도 했었습니다. 다름아닌 명곡들이라고 불리워지는 곡들이 대체적으로 부활의 보컬이었던 <이승철>이라는 가수가 불렀던 곡들이라는 점이었죠.


아마도 게스트로 출연한 김태원의 과거 회상처럼 예전에 폭발적인 인기를 얻었었던 <비와당신의이야기, <희야>, <회상3>, <네버엔딩스토리> 등의 노래들을 떠올리기에는 이승철이라는 가수를 빼놓을 수 없을 겁니다. 이날 방송에서는 그룹 부활이 출연했었는데, 그 자리에 노래의 원조였던 이승철이 함께 출연했더라면 더욱더 좋은 자리가 되지 않았을까 싶은 마음만이 간절하더군요.

물론 그룹 부활과 가수 이승철(어쩌면 김태원과 이승철이라고 표현해야 맞겠죠)간의 불협화음은 익히 드라마 <락락락>을 통해서도 많은 사람들이 알고 있을 거라 보여지는데, 노래가 불리워졌던 당시를 살아온 30~40대 팬들에게 부활과 이승철, 김태원은 뗄래야 뗄수 없는 관계라 생각하고 있을것으로 보여집니다. 그런데 두 사람의 결별하고 노래에 대한 저작권시비가 있기도 했었죠. 재결성되어 불리워졌던 노래가 <네버엔딩스토리>라는 노래였었기도 하구요. <론리나이트>라는 곡이 박완규에 의해서 불리워진 고음불가한 음역대의 노래라 하지만, 사실상 <부활>의 노래들은 모두가 한결같이 아름다운 고음을 필요로 하는 노래들이라 가수들로써도 부르기 힘든 노래이기도 할 겁니다. 이러한 곡들에 이승철의 미성이 합쳐져서 사랑을 받았떤 것은 부정할 수 없는 사실이기도 할 것이라 보여집니다.

간혹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에 출연하는 가수 김태원을 보면 과거 <부활>의 보컬로 활동하던 이승철이 생각이 나기도 하죠. 시크릿 송지은의 미션곡인 <회상3>는 그룹 <부활>의 곡이었지만 이승철의 <마지막콘서트>로도 알려져있는 곡이기도 하죠.


과거 <부활>의 노래를 좋아하는 팬들이라면 현재의 불편한 관계로 남아있는 듯한 이승철과 김태원의 모습은 어쩌면 가장  아쉬운 부분이기도 할 듯해 보이더군요. 개인적으로도 그렇구요. <위대한탄생>이라는 프로그램에서 멘토인 김태원이 부재였던 자리에 박완규가 자리했었던 것이 기억이 나는데, 이승철과 김태원 역시 그렇게 허물없이 서로를 바라볼 수 있는 사이가 되었으면 하는 바램이 간절하기만 하더군요. 어쩌면 그룹 <부활>의 가장 화려했던 시기는 가수 이승철이 있었던 시기가 아니었나 싶기도 하구요. 명곡들이라 불리워지는 <부활>의 곡들을 보면 말이죠.

<본 글은 TV에서 이승철과 김태원이 함께 하는 프로그램이 나왔으면 하는 바램에서 적은 글입니다. 어느 누구의 잘못이나 혹은 현재 두 사람 사이가 불편하지 않다고 해서가 아니라 팬들에게 과거 (부활)의 맴버로써 김태원이 등장하는 자리에 이승철이 스스럼없이 등장할 수 있고, 이승철이 등장할 수 있는 곳에 김태원이 함께 등장하는 모습이 보여졌으면 하는 바램에서 적은 글입니다.

<유익하셨다면 쿠욱 추천버튼(손가락)을 눌러 주세요. 글쓰는데 힘이 된답니다. 아래 구독버튼으로 쉽게 업데이트된 글을 보실수도 있답니다^0^>
Posted by 뷰티살롱

댓글을 달아 주세요

script type="text/javascript" src="//wcs.naver.net/wcslog.j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