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승원과 공효진 주연의 <최고의사랑>이라는 로맨틱코미디가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던 MBC 수목드라마가 종영하고 새로운 <넌내게반했어>가 시작이 되었네요. 첫회를 시청한 소감이라고 한다면 우선적으로 '두고볼만한 드라마'라는 느낌이 들더군요.

소위 자뻑남과 말괄량이 소녀의 로맨틱 코미디물을 원한다면 더할나위없이 괜찮은 모습이었기 때문이었죠. 대학생인 이신(정용화)는 실용음악과 학생으로 서클 스큐피드를 결성한 인기남이었습니다. 여학생들의 전폭적인 사랑을 받고 있는 이신이지만, 자칭 자뻑남이기도 하죠. 여학생들의 대시가 귀찮기만 한 것이었죠.

그리고 여자주인공인 이규원(박신혜)은 가야금을 전공하는 학생으로 할아버지인 이동진의 밑에서 자랐습니다. 아버지와 어머니의 사랑보다  할아버지의 꽉막힌 성정을 배경으로 자라났지만, 누구보다 명량하고 당찬 성격을 지닌 캔디형 여학생의 모습이었습니다.


첫회를 시청하고 나서 느낌점은 씨엔블루의 정용화와 여배우 박신혜의 로맨틱 코미디가 얼마만큼 시청자들에게 어필될 수 있을까가 인기요인이 될 수있을 거라 보여지더군요. 그렇지만 소위 자뻑남인 이신의 존재감이 첫회에 브라운관을 휘어잡을 만큼의 포스를 보여주지는 못하지는 않았나 싶은 모습이기도 해 보였습니다. 명량소녀 캐릭터인 이규원이라는 캐릭터도 익히 전작인 <최고의사랑>에서의 구애정(공효진)이 보여주었던 명량소녀의 이미지가 강해서였던지 새로운 모습이라고는 할 수 없는 존재감이기도 했었구요.

하지만 <넌내게 반했어>의 성공요인은 이신과 이규원이라는 캐릭터 외에 새로운 캐릭터에서 찾아볼 수 있겠더군요. 다름아닌 스큐피드의 매니저격으로 등장하는 인물인 여준희(강민혁)였었죠. 


첫회에서 보였던 여준희라는 캐릭터는 까도남 혹은 차도남 캐릭터인 자뻑 이신보다 캐릭터에 몰입되는 존재감이 커서 시선을 끌어당기는 모습이었죠. 어딘가 모르게 시인기질에 엉뚱한 행동을 하는 여준희는 남이 먹다남긴 음식을 개걸스럽게 먹어치우는 모습이었고, 특히 먹는 것에 자존심을 몽땅 저당잡힌 것처럼 같은 나이의 학생인 이신에게 형이라는 호칭까지도 사용하는 캐릭터였습니다. 일명 꼴통 기질이 다분한 캐릭터였죠.

특히 연극과 학생인 한희주(김윤혜)를 첫눈에 반하기도 한 모습이 첫회에 공개됨으로써 앞으로 두 남녀의 사랑이야기가 궁금해지기도 합니다. 드라마가 인기를 얻기 위해서는 자칭 존재감을 드러낼 수 있는 캐릭터가 필요한데, 여준희라는 캐릭터는 성공적인 인기캐릭터로의 성장이 기대되던 인물로 보여졌습니다.

또 다른 캐릭터들로는 비운의 연인처럼 등장한 김석현(송창의)과 정윤수(소이현)이었죠. 두 사람은 과거에 연인같은 사이였었던 듯 보여졌는데, 헤어지게 된 계기가 무엇인지는 아직까지는 알수 없는 관계였지만, 무언가 두 사람의 이별사이에 좋지않은 기억이 존재하고 있는 듯해 보이더군요.

 
일종에 과거에는 최고의커플이었던 듯 보여졌지만, 현재는 식사조차도 역겹게 생각하는 최악의커플이 된 듯해 보였습니다. 김석현은 브로드웨이에서 공연연출자로 성공하며 금위환양한 인물이지만, 정윤수는 발레를 꿈꾸었고, 최고의 자리에 올라서려던 찰라에 사고를 당해 발레를 못하게 된 캐릭터였습니다.
 
국내로 돌아오게 된 석현은 윤수를 다시 만나게 되었지만 두 사람의 관계는 물과불 같은 관계가 되어버린 듯한데, 아마도 어떤 오해가 있지 않았었나 싶었습니다. 두 사람의 러브스토리에 어찌보면 청춘남녀인 이신과 이규원이 끼여들어가있는 듯해 보이기도 하더군요. 발목을 다친 윤수가 발레연습으로 넘어지는 모습을 지켜보던 이신은 윤수를 지극정성으로 돌봐주는 왕자님같은 모습이기도 했었습니다. 거기에 일일찻집으로 무대에 서게 되었던 스큐피드의 보컬인 이신이 불참하게 됨으로써 이규원이 노래를 부르게 되었는데, 마침 석현이 규원의 노래하는 것을 보게 되었죠.


규원은 실용음악보다는 국악을 목숨보다 여기고 있는 할아버지 밑에서 자란 학생이었는데, 가수로써의 성장이 될 듯해 보이기도 했었죠. 이들 네 남녀의 빗나간 듯한 러브라인이 관점 포인트가 아닐까 싶어보였었습니다. 자뻑남이었던 이신에게는 다른 사람이 모르고 있는 비밀이 있었는데, 아픈 여동생이었죠.

말괄량이 길들이기 혹은 자뻑남 길들이기 같은 모습이기도 했었던 첫회의 모습은 대체적으로 유쾌하고 명량한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를 본 듯해 보였습니다. 그렇지만 인기를 끌기 위해서는 자뻑남인 이신에게는 전작이었던 <최고의사랑>에서처럼 독고진(차승원)이라는 캐릭터가 보여주었던 자체발광적인 이미지가 필요하지 않을까 싶기도 하더군요. 자칫 잘생긴 외모를 무기로 여학생들의 대시를 끊임없이 받는다는 설정보다는 어딘가 더 차가워질 필요가 있다는 얘기죠.

거기에는 해답이 엿보이기도 했었는데, 다름아닌 규원의 할아버지였었죠. 할아버지인 동진(신구)은 명창이기도 하지만 고집불통다운 캐릭터였습니다. 까도남과 고집불통 할아버지가 만나게 된다면 시너지가 생겨날 수도 있지 않나 싶었습니다. 수목드라마로 새롭게 시작한 <넌내게반했어>의 첫회를 본 느낌은 대체적으로 두고볼만한 드라마가 아닌가 싶었습니다.

<유익하셨다면 쿠욱 추천버튼(손가락)을 눌러 주세요~ 글쓰는데 힘이 된답니다. 아래 구독버튼으로 쉽게 업데이트된 글을 보실수도 있답니다^0^>
Posted by 뷰티살롱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비밀댓글입니다

  2. 비밀댓글입니다

script type="text/javascript" src="//wcs.naver.net/wcslog.j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