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주에 방송되었던 MBC의 <나는가수다>는 방송이전부터 논란이 많았던 특혜논란에 대해서 볼 수 있었던 방송이었습니다. 재도전 논란으로 방송초기에 여론의 직격탄을 받았었던 바 있었던지라 다시 재기된 <나는가수다>에서 옥주현과 JK김동욱에 대한 재녹화에 대한 논란이 방송되기도 전에 인터넷을 뜨겁게 달구었기도 했었죠.

방송이 보여지지 않은 채 옥주현과 JK김동욱에 대한 재녹화에 대한 여러 주장들이 있었고, 그중에서도 옥주현에 대한 비난의 글들도 많이 등장하기도 했었습니다. 방송에서 보여졌던 재녹화의 모습은 옥주현의 경우에는 음향사고로 인해서 기타연주가 나오지 않았기에 다시 재기된 모습이었고, JK김동욱은 노래하다 가사를 까먹은 듯한 모습으로 재녹화에 임했던 모습이었습니다. 인터뷰를 통해서 JK김동욱은 자신이 노래를 하는 모습에 감정이 들어가있지 않았다고 말하기도 했었는데, 단지 노래를 부르는 자신에 대해서 무거움을 느꼈기에 노래를 부를 수 없었다고 하더군요.

노래라는 것이 단지 음의 높낮이만으로 부르는 것이 아니라 가수들의 감정도 들어가야만 청중들에게 감동을 줄 수 있다는 것을 JK김동욱의 인터뷰를 들으니 이해할 수 있겠더군요. <나는가수다>는 사실 가수들에게는 설레임을 느끼게 하는 무대이기도 한 동시에 두려움을 느끼게 하는 무대일 수밖에 없을 겁니다. 청중평가단에 의해서 평가되어진다는 압박감은 이루 말할 수 없을 겁니다(사실 청중평가단은 가수들의 무대를 평가하기 보다는 즐기기 위하기도 할 겁니다. 단지 청중들에 의해서 순위를 매기게 된다는 것에 대해서 출연가수들이 중압감을 느낄 수밖에 없겠죠).


두번의 무대에 올라선 JK김동욱으로써는 기존에 먼저 출연했었던 가수들에게 비해서 그러한 중압감이 많았을 수도 있을 겁니다. 옥주현도 의외는 아니었겠죠. 옥주현은 음향이 제대로 나오지 않는다는 것을 알았지만, 그것이 자신의 긴장감때문에 들리지 않았다고 말할 만큼 <나는가수다>의 무대는 청중들에게는 가수들이 보여줄 수 있느 최고의 무대이기도 했었지만, 한편으로 가수들에게는 무거움이 존재하는 무대이기도 할 겁니다.

한번의 실수로 재 녹화에 들어간 JK김동욱은 다시 노래를 불렀죠. 사실 <조율>이라는 노래는 한영애에 의해서 불리워졌던 노래이기는 하지만 그다지 많은 대중들에게 알려지지는 않은 곡이기도 할 겁니다(나는가수다에서 다른 가수들이 불렀던 노래들에 비해서 지명도에서는 상당히 불리한 노래라 생각이 들기도 했습니다). JK김동욱의 음색으로 불리워졌던 <조율>이라는 노래는 신곡발표와도 같은 느낌이 들기도 하더군요. 상당히 호소력이 강하고도 남성미있는 목소리가 인상적이었던 무대였습니다.

재녹화 논란이라는 점에 대해서 JK김동욱은 몇일이 지난 후에 자진하차할 것을 제작진에게 알렸는데, <나는가수다>라는 프로그램에 대해서 룰을 존중하기 위한 하차였습니다. JK김동욱에 대한 스스로의 결정에 대해서 <제작진의 누구에 의한 특혜>라는 수식어를 거론하는 것은 어찌보면 JK김동욱의 결정에 대한 오명을 남기는 것이나 마찬가지로 보여집니다.

가수로써 JK김동욱에 대해서 대중적으로는 알려지지 않는 가수임것만은 확실할 겁니다. 리틀 임재범이라는 수식어가 붙기도 했었던 그였지만, 개인적으로 JK김동욱에 대한 무대를 몇차례 보았던 적이 있었죠. tvN의 <오페라스타>라는 프로그램에서 생방송 무대를 실제로 보았었는데, 대중가요가 아닌 <오페라곡>을 소화해내던 JK김동욱의 무대는 <나는가수다>에서 비장한 각오로 선보였던 맨발투혼의 모습과도 같은 느낌이었습니다. 또한 <서편제>라는 연극에서도 JK김동욱 특유의 목소리를 발산하기도 했었습니다.


드라마 OST인 <위기의남자>에서 <미련한사랑>이라는 곡으로 사랑을 받았었지만, 대중들에게는 JK김동욱이라는 가수가 어떤 가수인지는 생소한 가수였을 겁니다. 첫번째 <나는가수다> 무대에 서게 되었을 때 청중평가단에서도 JK김동욱이 누구인지 궁금해하던 모습이 생각이 나네요.

JK김동욱의 음색으로 다양한 노래들을 들을 수 있는 무대일 거라 개이적으로 기대하고 있었는데, 갑작스러운 하차결정으로 다시 볼 수 없다는 게 무척이나 아쉽기만 하네요. 하지만 JK김동욱의 하차결정은 어찌보면 <나는가수다>가 필요로 하는 룰을 만들어놓은 모습이라 보여지더군요. 맨발로 무대에 서면서 스스로에게 긴장감을 놓치 않으려 했던 JK김동욱의 모습은 <나는가수다>가 계속되면서 하나의 전설이 될 것으로 보여집니다. 또한 이후에 참가하게 될 가수들도 스스로 재녹화에 임했었던 JK김동욱의 하차에 대해서 <나는가수다>가 지켜나가야 할 룰에 대해서 고려해야 할 것이라 보여지더군요. 너무도 아쉽게 하차해서 개인적으로 아쉬운 가수중에 한명인 JK김동욱이지만 그의 하차를 시청하면서 존중하면서도 박수를 보내고 싶어지더군요.

<유익하셨다면 쿠욱 추천버튼(손가락)을 눌러주세요~~ 글쓰는데 힘이 된답니다. 아래 구독버튼으로 쉽게 업데이트된 글을 보실수도 있답니다^0^>
Posted by 뷰티살롱

댓글을 달아 주세요

script type="text/javascript" src="//wcs.naver.net/wcslog.j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