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의 <위대한 탄생>이 점차 결승으로 치닫고 있습니다. TOP5에서 한명이 떨어지게 되었던 자리에서 방시혁 멘트의 데이비드오가 탈락하게 됨으로써 소위 말해 김태원사단인 백청강과 이태권, 그리고 손진영, 마지막으로 신승훈 멘토의 마지막 제자인 셰인이 TOP4에 오르게 되었습니다.

TOP5의 경연 무대는 대학가요제 노래들로 채워졌습니다. 지난 주에 가왕 조요필의 노래들로 미션을 수행했었던 모습과는 달리 이번주에 펼쳐졌던 대학가요제의 노래들을 미션곡으로 채워졌었던 것은 무엇때문이었을까요? 한편으로 두개의 무대를 놓고 생각해보니 최고의 가수가 불렀던 노래들과, 이번주에 불러졌던 노래들은 극과 극의 대비되는 곡들이라 할 수 있을 겁니다. 일종에 도전이라는 면이 살아있었던 것이라 할 수 있겠죠.

대학가요제는 일종의 실험무대라 할 수 있는 가요제라 할 수 있습니다. 과거의 대학가요제는 일종에 상업적인 노래라기 보다는 대학생들의 패기와 끼가 한자리에 모여서 축제를 만들어냈던 무대였었죠. 때문에 파격적인 노래들도 많았었고, 장르가 독특한 노래들도 선보였던 그야말로 실험이라는 말이 생각나게 하는 가요제이기도 했었습니다. 그러한 가요제에서 우승을 차지한 노래라면 일종에 노래하는 것 외에 젊음과 패기라는 것들도 함께 녹아있었다고 할 수 있을 겁니다.

청춘은 한번 실패한다고 해서 다시 일어설 수 없는 것은 아니죠. 어쩌면 실패라는 것이 가장 잘 어울리는 게 청춘이라 할 수 있을 겁니다. 중년은 도전이 두려워하지만 청춘은 자신이 생각하는 것만으로 실패할 수 있음에도 단 1%의 가능성으로 불가능에 맞서게 되는 것이겠죠.

<위대한 탄생>에서 대학가요제의 노래들을 미션곡으로 선정했엇던 까닭도 어쩌면 그러한 도전자라는 것, 아직은 미숙한 아마추어에서 이제 갖 가수라는 직업으로 올라서려는 TOP5에게 의미를 던져주기 위한 무대가 아니었나 싶기도 해 보이더군요.


TOP5에서는 어쩌면 탈락자가 이미 정해져있었던 것은 아니었을까 싶어 보이기도 했었죠. 이제는 TOP12이 본선 무대에서 경연을 하던 긴장감이 왠지 퇴색되어버린 듯해 보이기도 했던 무대이기도 했었습니다. 이미 탈락자를 예상했었던 탓이기도 했었고, 그 예상이 빗나가지 않았다는 결과론적인 모습때문이기도 했었습니다.

여지없이 TOP5 경연에서도 예상은 했었지만, 혹시라는 10%의 반전 사이에 손진영이라는 도전자는 멘토들에게 최하위 점수를 받았지만 TOP4로 진출하게 되었습니다. 방시혁의 제자였던 데이비드오가 시청자 문자투표에서 밀려나 떨어지게 된 것이었죠.

그렇지만 손진영의 합격은 이번주 데이비드 오를 넘어선 무대이기도 했었습니다. 단순히 무대를 화려하게 해 주었던 무대장치때문에 손진영의 무대가 돋보였던 것이 아니라 데이비드오보다 노래를 잘 불렀다고 들려졌으니까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멘토들에게 가장 최하위점수를 받았었구요. 그렇지만 손진영의 생존이 왠지 불편하게만 느껴지기도 하더군요.

도전자들이라 하지만, 사실상 모든 장르를 통털어 완벽하게 우승할 수는 없을 겁니다. 노래에도 장르가 있듯이 째즈나 락, 발라드, 블루스, 트롯트 등등의 장르가 있는데, 가수들이 모든 장르에 대해서 완벽하게 가수로써의 자질을 발휘하지는 못할 겁니다. 트롯트 가수라면 트롯트 계열에서, 발라드 가수라면 발라드 계열에서 그 진가를 발휘하게 되는 것이겠죠.

그렇지만 <위대한 탄생>을 시청하게 되노라면 마치 도전자들이 모든 장르의 노래에서 완벽한 노래를 부를 수 있는 음악천재를 뽑는 자리인 듯해 보이기만 합니다. 장르를 막론하고 말이죠. 그 때문에 멘토들에게 항시 도전자들은 결점을 지적받게 되기도 하겠죠. 멘토들의 독설이 이어지게 됨으로써 직설적이냐 아니면 온화적이냐의 차이로 시청자들로부터는 본의아니게 도전자들의 실력을 입증받고 있는게 아니라 마치 멘토들을 평가하는 자리가 되어버린 듯해 보이기만 합니다.


이태권과 백청강 그리고 마지막으로 손진영에 이르는 세명의 도전자들은 TOP4에 올랐지만, 그들의 이름 석자를 얘기하기보다는 이제는 <김태원의 외인구단>이라는 표현을 더 많이 듣게 됩니다. 현재 4명으로 압축되어진 <위대한탄생>이라는 프로그램은 한 사람에 의해서 만들어지는 프로그램은 아닙니다. 특히 멘토인 김태원이라는 사람이 부각되어서도 안되겠죠. <위대한 탄생>은 도전자들인 이태권, 셰인, 백청강, 손진영 주인공이 되어야만 하는데, 결승으로 올라갈 수도록 김태원의 기적이니 하는 말들이 더 많이 들리기만 합니다.

손진영이 미라클맨이 되었다는 점에서는 반가운 모습이겠죠. 손진영이라는 도전자 한사람이 만들어낸 인기일 수 있으니까요. 하지만 손진영의 미라클맨이 되기까지 김태원의 후광이 본의아니게 도전자인 손진영을 넘어서버리고 말았습니다.

오디션 프로그램이라는 의미에서 본다면 <김태원의 외인구단>이니 <기적>이니 하는 말들은 오히려 프로그램을 수렁으로 빠지게 될 요지가 많아보이더군요. 이번주에 데이비드오가 탈락되는 모습을 보면서 앞서서 탈락자를 예상해 보았는데, 빗나가지 않더군요. 멘토들에게는 손진영이 최하위점수를 받았지만, 시청자들로부터는 손진영을 합격시켜 주었으니 <미라클맨>이라 해도 과언은 아닐겁니다.

김윤아 멘토의 말이 의미있게 들기더군요. <이제는 어떤 멘토의 제자인지가 중요하지 않다>라는 말이었죠. 어쩌면 TOP12가 시작되었을 때부터 어느멘토의 제자인지는 중요한 문제는 아니었을 겁니다. 그야말로 도전자 한사람 한사람의 실력으로 인한 탈락자와 합격자가 가려졌어야만 했었죠. 그렇지만 정작 본선무대로 올라서게 됨으로써 도전자들의 대결무대가 아닌 <멘토들과 시청자> <멘토들과 멘토들>의 대결이 심화되어 버린 모습으로 변절되어 버렸습니다.


데이비드 오의 탈락을 보면서 사실 TOP6였을때보다는 긴장감이 떨어지기만 한 모습이었죠. 대학가요제에서 불렀었던 노래들은 사실상 가창력이나 노래실력으로만으로는 표현될 수 없는 다른 요소들이 있습니다. 노래할때의 표현력도 아니고, 어쩌면 음정이 틀리더라도 아마추어들이기에 더욱 빛나게 느껴지는 것이 대학가요제라는 무대였었고, 그런 참가자들이 모여서 다양성을 선보였던 노래들이 많았었습니다.

마지막 한사람을 향해샤 가고있는 MBC의 <위대한 탄생>의 가장 큰 딜레마가 아닌가 싶기도 해 보였던 부분이기도 합니다. <도전자=멘토>라는 구도는 결코 위대한탄생이 좋은 결과를 얻어내지는 못할 것으로 보여지더군요. 많은 참가자들이 모여 옥석을 가리게 되는 예선에서는 멘토들의 입지가 어느때보다 중요할 겁니다. 하지만 본선무대에서 멘토들에 초첨이 모아진다면 정작 최후의 1인을 뽑기위한 결선무대는 무의미한 것이 될 거라 보여집니다.

<유익하셨다면 쿠욱 추천해 주세요. 글쓰는데 힘이 된답니다. 아래 구독버튼으로 쉽게 업데이트된 글을 보실수도 있답니다^0^>
Posted by 뷰티살롱

댓글을 달아 주세요

script type="text/javascript" src="//wcs.naver.net/wcslog.j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