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회로 박진감넘치가 전개되었던 MBC의 <로열패밀리>가 종열을 했습니다. 많은 시청자들이 <로열패밀리>의 종영에 대해서 허탈감이 들기도 했었고, 더러는 최고의 엔딩이라고 말하기도 합니다. 인간의 존엄을 증명하기 위해서 줄기차기 공순호(김영애) 회장을 압박하던 정가원의 둘째 며느리 김인숙(염정아)는 결국 공순호로부터 JK그룹을 넘겨받게 되었죠. 그동안 두 사람의 대결이 종지부를 찍은 모습으로 보여지기도 했었지만 공순호 회장의 노림수는 따로 있었습니다.

김인숙을 도와서 최고의 자리에 오르게 했던 한지훈(지성)은 김인숙이 가장 화려함을 맛볼 때 독설을 내뿜었습니다. 조니의 죽음에 대해서 김인숙, 아니 김마리로부터 사건에 대해서 설명하라고 소리를 질렀죠. 어쩌면 김인숙을 도와주었던 것도 한때 공순호 회장과의 협상에서 제시했었던 김인숙이 변한다면 그때에는 자신이 직접 제거한다는 말을 이행하려 했던 모습같기도 했었습니다. 공순호 회장을 밀어내고 김인숙을 회장에 앉히게 되었지만, 한지훈으로써는 마지막 김인숙을 심판할 수 있는 권리를 행사한 셈이라 할 수 있습니다.


김인숙은 한지훈에게 조니의 죽음에 대해서 회상하게 됩니다. 이 부분에서 정말 배우 염정아의 폭풍눈물 연기는 화면에 빨려들어갈만큼 명연기이기도 했었죠. 김인숙을 찾아 JK클럽으로 온 조니는 김인숙과 패닉룸에서 단둘이 만나게 되었습니다. 그리곤 김인숙에게 자신이 아들임을 인정해 줄 것을 호소했었죠. 죽음을 맞은 엄기도(전노민) 집사의 말처럼 김마리는 죽이지 않은 패닉룸에서 조니와 김인숙간에 일어났었던 사건의 과정들이 보여졌는데, 조니가 스스로 자신을 찔러 죽음을 맞게 된 모습이었습니다. 조니가 스스로 칼을 꽂자 김인숙은 119에 전화를 걸어 다친 사람이 있음을 알렸지만, 조니는 다시 괜찮다고 출동하지 않아도 되도록 했습니다.

김인숙으로써 조니의 등장은 자신의 아들임을 증명하지 않았지만 한편으로 김인숙은 위급하게 된 조니를 구하기 위해서 119를 부르게 된 것이었습니다. 그러한 김인숙의 모습에서 조니는 편안해질 수 있었던 것이었죠. 가장 높은 곳에 오르게 된 김인숙이라면 조니를 죽일 수도 있다던 엄기도 집사의 말이 생각이 나더군요. 비록 직접적으로 찌르지는 않았지만, 김인숙은 조니를 아들로 인정하지 않았기에 조니의 엄마인 김마리가 아닌 JK클럽의 사장인 김인숙이 되고자 했었던 것이었기 때문이었습니다.
 


김인숙과 한지훈의 공세로 공순호 회장은 무너지는 듯해 보였습니다. 하지만 남아있는 마지막 카드가 있었습니다. 그것은 어쩌면 정가원을 손에 넣었던 공순호라는 인간이 가지고 있던 추악함이기도 했었지만, 한편으로 로열패밀리라고 자부하는 부와 권력을 거머쥔 JK그룹의 실체나 다름없어 보였습니다. 김인숙과 한지훈을 제거하기 위해 마지막 휘날레를 장식한 카드는 암살이었습니다. 그것도 아무도 모르게, 알아서도 안되는 사고로 위장하는 방법이었습니다.

열린결말로 보였던 <로열패밀리>의 김인숙과 한지훈의 마지막은 시청자들에게 죽었을까 아니면 살았을까 하는 의문을 만들게 한 모습이기도 했습니다. 헬기사고로 두 사람이 실종되었기 때문이었습니다. 헬기가 추락했다면 잔해를 찾아서 사람의 생사를 확인할 수 있겠지만, 드라마에서의 결말은 헬기 실종으로 결말이 되었죠.


여러 정황으로 헬기실종은 해피엔딩이라는 예상을 하게끔 만들어놓은 결말이기도 했었습니다. 한지훈의 헬기조종사 자격증이나 엄마인 서순애(정혜옥)에게 마치 유언장처럼 한지훈이 남겨놓은 편지는 어쩌면 앞으로 자신들이 어떤 운명을 맞게 될 것이라는 것을 미리 예측하고 쓴 듯해 보이기도 했었습니다. 즉 한지훈은 김인숙과 함께 여행을 떠날 것이라는 것을 암시하는 편지처럼 보였습니다. 세계여행 티켓역시도 그러한 해피엔딩을 생각하게 하는 단서같았구요.

드라마 초반에 헬기사고로 죽음을 맞은 김인숙의 남편이자 공순호 회장의 둘째 아들인 조동호(김영필)은 모든 것을 내려놓고 아내인 김인숙과 캐나다로 떠나려고 했었습니다. 그리고 고국에서의 마지막 비행을 위해서 헬기를 조종하게 되었었죠. 불의의 사고로 죽음을 맞게 되었는데, 조동호의 헬기사고는 두 사람이 아닌 혼자만의 비행이었습니다. 그런데 마지막회에서 보였던 김인숙의 비행은 혼자가 아닌 한지훈이 함께 동승하게 되었었죠. 만약에 김인숙이 혼자 헬기를 타게 되었다면 비극적인 결말에 무게중심이 실리겠지만, 한지훈과 함께 동승했다는 데에서 어쩌면 해피엔딩이 되지 않았을까 유추해 보기도 합니다.

결국 드라마 <로열패밀리>의 결말은 익히 알고있는 해피엔딩만의 모습이 엿보이지는 않았던 드라마로 생각이 들더군요. 소위 말해서 로열패밀리라고 말하는 부와 권력을 쥔 사람들에 대한 부도덕하고 파행적인 면을 드러냄으로써 한편으로 화려하지만 인간이 아닌데 반해, 18년간을 사람취급받지 못하고 정가원에서 살아왔던 김인숙은 시청자들로 하여금 인간임을 증명한 모습이었습니다. 하지만 한편으로는 씁쓸한 결말이기도 한 모습이었습니다. 결국 싸움에서 승리한 사람은 공순호 회장이었으니까요. 공순호의 의지대로 JK그룹은 조현진(차예련)이 회장이 되었습니다. 부를 가진 부류층은 심판을 받지 않고, 권력이 이양되는 모습은 어쩌면 현 사회의 단면을 표현하는 듯해 보였기 때문이었습니다. 드라마 상에서 공순호는 인간의 존엄따위는 없는 모습으로 그려졌는데 영화 <오멘>이 생각나기도 했습니다. 흔히 선악의 대결에서 선이 이기는 구도는 영화의 주된 결말인데, <오멘>의 결말은 그 반대의 결말을 보여준 영화였습니다. 드라마 <로열패밀리>의 결말은 많은 것을 생각하게 되더군요. 한편으로는 현 기업들에서 이루어지는 자식들에게 전해지는 주식 양도를 통해서 부가 세습되어지는 단면을 그대로 조명하는 듯하기도 했었죠.  

공교롭게도 한가지 첨부하자면 드라마 <로열패밀리>라는 드라마는 18회로 종영을 하게 되었는데, 과거 방영되었던 <베토벤 바이러스>라는 드라마도 18회로 종영을 했었던 바 있습니다. 아이러니 하게도 인기를 모았던 <베토벤 바이러스>라는 드라마와 <로열패밀리>는 매니아 시청자들을 형성한 드라마이기도 할 겁니다. 같은 분량을 지니고 있기도 한데, 거기에 열린결말이라는 공통점을 지니고 있기도 합니다. <베토벤 바이러스>에서도 성란시 오케스트라의 마지막 거리공연을 끝으로 강마에(김명민)은 쓸쓸히 떠나는 장면으로 끝이났습니다. 떠나는 강마에의 뒷모습을 통해서 시청자들은 열린결말에 대해서 다양한 의견들이 줄을 이었는데, <로열패밀리>에서의 한지훈과 김인숙을 태운 헬기의 실종도 해피엔딩과 새드엔딩의 의견이 분분하게 갈리고 있는 모습이죠.

또 하나 드라마 <로열패밀리>를 시청하면서 마지막까지도 의문이 드는  한가지가 있는데, 둘째아들 조동호의 헬기 사고와 죽음입니다. 단순한 헬기의 기체결함으로 인해서 죽음을 당했던 것이었을까 하는 부분입니다.

<유익하셨다면 쿠욱 추천버튼(손가락)을 눌러 주세요. 글쓰는데 힘이 된답니다. 아래 구독버튼으로 쉽게 업데이트된 글을 보실 수도 있답니다^0^>
Posted by 뷰티살롱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개인적으로 저는 이런 결말을 좋아하진 않습니다. 다소 유치하더라도 악인은 철저하게 벌을 받고 해피엔딩으로 끝나는 드라마가 좀 나왔으면 합니다. 요즘은 왜 틈만 나면 열린결말인지.

  2. 다른 결말을 기대했는데, 다소 아쉽더군요. 재미있게 읽었습니다.

script type="text/javascript" src="//wcs.naver.net/wcslog.j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