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조 오디션 프로그램인 '슈퍼스타K 2016'이 9월 22일 첫방송을 시작으로 열띤 경쟁에 돌입했다. 예전에 비해 오디션 프로그램의 인기가 높지 않은 것이 최근의 모습이기도 한데, 공중파 방송에서도 경쟁적으로 생겨나던 오디션 프로그램은 음악뿐만이 아니라 춤, 연기, 음식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장르를 섭렵하기도 했었다.

 

Mnet의 '슈스케'는 원조 오디션이라는 명백으로 올해 시즌8을 맞고 있는데, 특이하게도 이번 시즌에는 시즌이라는 숫자대신에 '슈퍼스타K 2016'이라는 연도를 사용하기 시작했다. 달리 생각해 본다면 시즌7까지 이어지면서 하락한 인기를 다시 돌려 세우려는 야심찬 기획의도도 엿보이기도 하는 모습이다. 특히 년도를 사용함으로써 새롭게 달라졌다는 느낌이 들기도 하는 한편, 초심으로 돌아간다는 첫번째 슈스케라는 인상이 들기도 한다.

 

올해 시작된 슈스케2016은 먼저 달라진 모습만큼이나 심사위원들의 대거 출연이라는 점이 눈길을 끈다. 기존 슈스케의 전형적인 심사위원 라인업이었던 3,4인 체제에서 획기적으로 달라진 모습이라 할만하다. 물론 첫번째 시즌에서는 심사위원이 이승철과 윤종신을 비롯해 이효리, 양현석, 인순이 5인이었지만 다음 시즌에서부터는 3~4인 체제로 자리를 잡았던 게 '슈스케'의 심사위원 라인업이기도 했다.

 

 

과감하게 시즌제를 포기하고 연도를 사용함으로써 새로움을 강조한 듯한 '슈퍼스타K2016' 첫 무대는 실력있는 참가자들이 대거 모습을 보이며 기대감을 높인 모습이었다 할만했다. 한국의 존메이어로 통하는 김예성을 비롯해 7명의 심사위원을 홀릭시킨 박혜원, 김영근, 13세의 이진, 조민욱, 이세라, 코로나 등 눈길을 끄는 참가자들이 대거 등장했다.

 

달라진 슈스케만큼이나 심사기준도 잔인해진 것이 사실이다. 기존과는 달리, 참가자들은 단 20초만으로 승부를 내야 한다는 20초 타임배틀이 도입됐다. 20초를 시작으로 7명의 심사위원들은 자신들의 더 듣고 싶을 경우에 10초의 시간을 3번까지 준다는 방식이 도입된 것이다.

 

슈스케의 인기비결에는 소위 '악마의 편집'으로 알려진 교모한 편집술이 있었지만, 시즌이 지나면서 악마의 편집은 완화된 듯해 보였고, 시즌 7에서는 그나마도 악마의 편집이 사라진 듯해 보였던 게 사실이다. 슈스케2016에는 악마의 편집이 돌아오게 될지 미지수이기는 하지만 처음으로 선보인 20초 타임배틀은 어쩌면 하락한 슈스케의 인기를 되돌리기에는 역부족이 아닌가 싶기도 하다.

 

실력있는 프로가수들의 경연이 아닌 아마추어들의 경쟁인 오디션이라는 점에서 7인의 심사위원들이 갖고 있는 참가자들의 실력판단을 단 20초만에 한다는 것은 사실상 득보다는 실이 더 많아 보였다. 오디션이라는 무대에 오르게 되면서 참가자들은 자신의 실력을 단 한번의 무대로 판가름난다는 중압감에 시달리게 될 것은 뻔한 이치다. 쉽게 말해 자신의 실력을 100% 내보일 수 없는 것은 자명하다는 얘기다. 물론 같은 입장에서 다른 경쟁자들의 입장도 같은 처지이니 달리 본다면 무대가 주는 압박감이라는 측면에서는 공평하다 할 수 있겠다.

 

 

문제는 단 20초의 평가라는 점이다. 20초에서 간주를 제외하고 심사위원에게 자신이 내보일 수 있는 시간은 평균적으로 10여초가 전부이다. 채 열마디의 가사가 나오기도 전에 심사위원들로부터 10초의 시간을 받아내지 못한다면 탈락하게 되는 셈이다.

 

보컬의 신으로 통하는 김연우를 비롯해, 김범수, 에일리와 거미, 길 등의 인기가수들, 용감한형제와 한성호가 심사위원으로 출연하게 됐지만 참가자들에 대한 심사기준은 제각기 다른 평가를 받는게 당연하다. 한곡의 노래를 들려주지만 제작기 자신들의 맡고 있는 장르에 따라서 다른 해석이 나올 수 있다는 얘기가 된다.

 

첫번째 방송에서 용감한형제와 한성호의 심사평은 긴장감을 만드는 모습을 보였고, 자칫 다른 방향으로 빠져들게 된다면 출연자들의 실력을 평가하는 오디션이 아닌 심사위원들의 설전이 오히려 더 인기를 끌게 되는 악영향이 나올 수도 있다는 느낌이 들던 '슈퍼스타K 2016'의 첫방송이었다. 이같은 심사위원들의 경쟁관계는 기존 시즌에서 소수 심사위원 체제에서 7명이라는 다수의 심사위원 체제로 변한 것도 한몫을 한 듯해 보인다. 일종에 자신의 심사기준을 어필하기 위해서 독설도 난무할 수 있는게 다수체제이니 말이다.

 

새롭게 단장한 모습으로 선을 보인 Mnet의 '슈퍼스타K 2016' 20초 타임배틀은 하락한 슈스케를 올려세울 수 있는 비밀병기가 될지 아니면 추락의 아이콘으로 자리하게 될까. 또 다수의 심사위원 출연이라는 점은 슈스케의 부활을 알릴 것인지 기대해 본다.

 

<유익하셨다면 쿠욱 하트를 눌러주세요~~>

Posted by 뷰티살롱

댓글을 달아 주세요

script type="text/javascript" src="//wcs.naver.net/wcslog.j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