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중파에서 일제한 동시에 새로운 드라마로 승부수를 띄웠다. SBS의 월화드라마는 여진구와 장근석을 중심으로 '대박'을 내놓았고, KBS2는 '동네변호사 조들호', 그리고 MBC에서는 '몬스터'를 방영하기 시작했다. 같은 날에 동시에 방영된 세편의 드라마인지라 새로운 월화드라마의 승자가 어느 작품이 될지 기대가 높다.

 

그중에서도 SBS의 '대박'은 말 그래도 배우 캐스팅 면에서는 대박감이라 할만하다. 초반부터 숙종으로 열연하는 최민수를 비롯해, 전광렬과 이문식, 윤진서 등 화려한 캐스팅이 불을 뿜는 느낌이다. 조선왕조 숙종에서부터 경종과 영조에 이르기까지를 다루고 있는 환타지 사극으로 성인연기자들은 아직 채 등장하지 않은 상태다.

 

왕이 되고자 한 이인좌의 난을 배경으로 풀쳐질 '대박'은 대길(장근석)과 이인좌가 만나서 장기를 두는 장면이 보여지면서 왕좌를 향해 지키려는 자와 빼앗으려는 자의 대립이 긴장감있게 펼쳐지기도 했다.

 

여기에 영조인 연잉군이 등장하지도 않은 2회가 지난 상태라 완전한 성인배우 라인업으로 들어서게 되면 흡사 '해를품은 달'을 잇게 만드는 환타지사극이 될 성 싶기도 해 보이는 작품이다. 환타지를 강조하는 이유는 분명하다. 이미 숙종과 숙빈 최씨를 모티브로 다루었던 사극이 한차례 방영했던 바가 있었다. 기존에 방송됐던 사극에서 숙종과 숙빈최씨의 러브스토리는 SBS의 '대박'에서 보여졌던 것과는 180도 다른 모양새였다.

 

드라마 '대박'은 조선판 왕궁타짜를 연상케 할 만큼 상당히 자극적인 소재가 1,2회에서 보여졌다. 숙빈최씨는 노름판을 전전긍긍하는 백만금(이문식)의 낮에는 궁궐에서 일을 하는 궁녀로, 밤에도 쉴새없이 일을 하는 아낙으로 등장하지만 남편의 놀음으로 가난을 벗어나지 못하는 캐릭터다. 여기에 왕좌를 꿈꾸는 이인좌(전광렬)가 악마의 유혹처럼 접근해오면 왕의여자가 되는 방법을 가르켜줬다.

 

복순이 일개 여염집 아낙에서 왕의여자가 되는 과정까지 오로지 인생을 건 도박으로 점철돼 있는 사극드라마 '대박'의 분위기는 흡사 '손목아지와 내 목숨건다'라며 영화판 도박신화를 이뤄냈던 '타짜'의 느낌이 짙게 배어있다. 공중파에서 이같은 사행성짙은 소재가 방송됐다는 점이 상당히 자극적이지 않을까 싶다.

 

아내를 걸고 백만금은 임금인 숙종과 한판 내기를 하게 되고, 아내를 빼앗겼던 것이 사기였다는 것을 알고는 궁으로 찾아가 다시한번 왕과 날씨를 두고 내기를 걸었다. 하지만 백만금은 내기에서는 이겼지만 여자의 마음은 얻지 못했다. 왕의 여자가 된 복순은 여섯달만에 왕자를 낳게되지만 목숨이 위태롭게 될 것을 느끼고 아이를 바꿔치기했다.

 

아이는 백만금의 손에 의해 키워졌다. 육삭동이로 태어났던지라 백만금은 자신의 아이일 것이라 여겼지만, 자신이 내기에서 진 숙종의 눈매를 떠올리며 '왕이 될 길할 상'이라는 말에 자신의 아이가 아님을 알아챘다. 핏줄은 핏줄로 알아본다는 식이다. 결국 갓난아이 대길은 이인좌의 손에 빼앗기고 또 한번 어린 아이를 두고 내기를 하기에 이르렀다. 사극이라지만 이처럼 내기도박이 화려하게 펼쳐지는 드라마라는 점에서는 그리 좋은 평을 남기기는 못할 것이라 여겨지기는 하지만 연기파 배우들이 연출해내는 긴장감만큼은 역시 대박이라 할만했다.

 

하지만 그럼에도 월화드라마는 절대적인 승자가 아직까지는 없는 모습이다. SBS의 '대박'이 가장 높은 시청율을 보이고는 있지만 KBS2의 '동네변호사 조들호' 역시 10%를 넘어서며 2파전에 돌입한 모습이다.

 

여기에 MBC의 '몬스터'는 초반 성인연기자를 배제시키고 어릴적 캐릭터로 아역들을 포진시켜 놓고 있어 이야기는 채 열리지도 않은 모습인지라 월화드라마 중 가장 꼴찌이기는 하지만 무시할 수만은 없어 보이기도 하다. 4회까지 '몬스터'가 성인이 등장하면서 얼마만큼의 시청율을 상승시키는가가 다크호스로 부상할 수 있는 계기가 될 듯 해 보인다.

 

드라마 '몬스터'는 말 그대로 괴물같은 캐릭터들의 등장이라 할만했다. 병원을 둘러싸고 상속을 위해, 경영권을 빼앗기 위해 가족의 관계가 완전하게 무너져버린 죽고죽이는 괴물들의 이야기다. 누나와 아내까지도 죽인 변일재(정보석)은 강기탄(이기광)이 가진 경영권을 빼앗았고, 급기야 감옥에서 죽이려 했지만 수포로 돌아갔다.

 

강지환, 성유리, 박기웅 등 본격적인 성인연기자로 교체되지 않은 상태인지라 타 방송 드라마에 밀리는 양상은 어쩌면 당연해 보이기도 하다. 박신양, 강소라 신지욱 등을 내세운 KBS2의 '동네변호사 조들호'는 일치감치 성인연기자들로 채워졌고, 사극드라마 '대박' 역시 주인공 격인 장근석과 여진구가 부재이긴 하지만 최민수, 이문식, 전광렬 등 연기신공을 가리는 배우들의 열전으로 일찌감치 열혈 시청자들을 꿰어찬 분위기마저 든다.

 

하지만 본격적으로 MBC의 '몬스터' 역시 강지환이 2회 마지막 엔딩에서 등장하며 본격적인 시청률 레이스에 가세한 모습이다. 드라마의 인기는 대체적으로 4회에서 결판이 나는게 일반적이다. 그같은 상황이라면 MBC의 '몬스터'는 앞으로 3,4회에서 얼마만큼의 시청자들을 끌어들일지가 관건이 되는 셈이다. '몬스터'는 처절한 복수극이기는 하지만 빠른 전개로 구성된 탓으로 허점이 많이 엿보이는 작품이기도 하다. 하지만 한편으로는 허점이 많음에도 불구하고 빠르게 진행되는 전개만큼은 강점이기도 하다.

 

인기드라마 '육룡이 나르샤'가 끝이 나고 새로운 월화드라마의 승자로 올라서게 될 작품은 어느 것이 될지 궁금해진다. SBS의 사극드라마인 '대박', KBS2의 '동네변호사 조들호', MBC의 '몬스터' 3작3색의 드라마 중 어느 작품이 인기를 거머쥐게 될지 궁금해진다. 특히 조선판 타짜를 연상케하는 SBS의 '대박'과 처절한 복수극인 MBC의 '몬스터'의 구도가 어떻게 변하게 될지 기대된다.

 

<유익하셨다면 쿠욱 추천버튼을 눌러주세요~~>

Posted by 뷰티살롱

댓글을 달아 주세요

script type="text/javascript" src="//wcs.naver.net/wcslog.j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