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의 온천으로 이름난 충북 수안보.

 

흔히들 수안보 하면 떠오르는 것이 바로 꿩요리 일듯 합니다.

 

수안보 시내를 걷다보면 꿩 모습의 조각상을 많이 볼 수 있는데, 대표적으로 수안보에서  즐길 수 있는 요리중 하나일 거예요^^

 

온천으로 찌뿌둥한 몸을 추수리고 몸보신으로 무엇을 먹을까 하다 새단장을 한 음식점이 눈에 띠네요~

 

오픈 기념 화환이 눈에 띄는 것이 식당을 연 지 얼마 안돼 보이는 '놀부식당 수안보점' 입니다.

 

서울에서도 놀부식당은 많이 볼 수 있는데, 대표적인 음식이 놀부 부xxx 일 듯 한데, 이곳 수안보점에선 어떤 음식들이 있을지 궁금 기대되네요^^

 

온천의 고장답게 실내 인테리어들을 보니 문구들이 눈에 띄는데, '온천에서의 행복한 하루 이집 밥상 참 맛나다' 라는 맛이음 식당 1호점이란 글이 눈에 들어옵니다.

 

이국의 해외여행을 가더라도 혹은 국내 여행을 하더라도 보는 것과 함께 즐기는 것이 그 고장의 음식, 즉 맛의 여행일 듯 합니다.

 

낯선 곳에서 맛있는 음식이나 식당을 만나는 것 하나만으로도 여행의 목적을 충족시켜 주기 마련인 듯 합니다.

 

수안보 온천다운 식당이란 걸 한눈에 알 수 있는 온천만두해장국과 온천두부전골밥상 등이 메뉴에 있네요^^

 

마침 다른 손님이 예약을 한 듯해 보이는 두부전골밥상의 주 메뉴처럼 보이는 요리가 상위에 있네요~

 

팽이버섯에 표고버섯 쑥갓 등이 올려져 있고 가운데에는 보양식의 최고 낙지 한마리가 먹음직하게 올려져 있습니다.

먹고잡네 ㅎ

 

만두전골도 눈에 보입니다.

 

주인없는 밥상에 먹음직스럽게 준비돼 있는 요리인지라서 카메라가 자동반응 ㅋ

 

새송이 버섯에 표고, 부추, 쑥갓 등이 올려져 있고, 만두들이 손님을 기다리고 있는 모습입니다.

 

어떤 것을 먹을까 고민하다 그래도 오랜만에 가을 나들이로 수안보를 찾았으니 비싼 요리를 주문해 볼까요 ㅎ

 

꼭 비싼 음식이 맛있다는 보장은 없겠지만 그래도 제값을 하지 않을까요^^

 

올갱이강된장과 더덕떡갈비밥상을 주문했어요.

 

개인적으로 떡갈비를 무척이나 좋아하는 지라서 ㅋ

 

반찬은 화려하게 차려지는 모습은 아니었습니다.

 

한 테이블에 모여앉아 먹기에 적당한 소량의 정갈한 상차림입니다.

 

곧이어 보글보글 상 가운데에 놓여진 올갱이 강된장국이 먹음직스럽네요^

 

올갱이국 하나로도 밥한공기 뚝딱 해치울 것 같은 허기가 들기도 하는데, 온천욕을 하고 난 다음에는 왠지 나른하잖아요^^

 

그래서 온천을 하고 난 다음에는 사람들이 먹을 것을 찾기도 하나 봅니다.

 

일반 시래기국처럼 보이기도 하는데, 식욕이 땡기는 올갱이된장국입니다.

 

주 요리인 떡갈비가 나왔어요^

 

헌데 그냥 보기에는 일반 떡갈비와 그리 달라 보이지 않는 듯한 비쥬얼이기는 합니다.

 

떡갈비 요리도 처음에는 두꺼운 불판접시에 나올거라 예상했었는데, 퓨전요리처럼 나오더군요.

 

과일 후르츠와 양배루 샐러드와 옥수수로 데코레이션,,,,

 

두툼한 떡갈비 두께는 보기 좋기는 한데, 약간은 상차림에 내오는 것이 보강해야 할 듯 보여지기도 한 모습이기도 하더군요.

 

일종에 올갱이된장이라는 것이 한식이라는 점을 감안해서 뜨겁게 달궈진 돌판이나 철접시로 된 그릇에 내오는 방식으로 말이죠.

 

뜨겁게 달구어진 돌접시나 혹은 철접시는 온기가 오래가기도 하고, 역시 올갱이 국과 비주얼적으로 상승효과를 가져올 수 있는 상차림 모습이니까 말이예요^

 

상차림이 다소 실망스럽기는 했지만 그래도 떡갈비 맛은 좋았어요^^

 

 

먹다보니 씹히는 식감이 달라서 가운데를 잘라보니 더덕이 가운데에 들어있었어요.

 

떡갈비와 더덕의 조화~~

 

이맛은 먹어봐야 알겠죠 ㅎㅎ

 

<즐거운 하루 되시고 유익하셨다면 쿠욱 추천버튼을 눌러주세요~~>

Posted by 뷰티살롱

댓글을 달아 주세요

script type="text/javascript" src="//wcs.naver.net/wcslog.j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