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의 빙의로맨스 '오 나의 귀신님' 4회에서 나봉선(박보영)과 강선우(조정석)의 로맨스가 드디어 터졌다. 처녀귀신인 신순애(김슬기)는 한을 풀기 위해서 이승을 떠돌고 있는 와중에 싱크가 맞는 살아있는 여자 나봉선에게 빙의돼 몸에서 빠져나오지 못하고 갇혀버렸다.

 

썬 레스토랑의 자뻑 셰프인 강선우와 우애곡절 끝에 식당에서 기거할 수 있게 된 나봉선, 아니 빙의된 신순애는 감기에 걸린 강선우에게 죽을 먹이기 위해서 방으로 들어갔다가 키스를 하게 된 사건을 맞게 됐다. 소위 처녀귀신의 한을 풀어주기 위해서 양기가 충만한 남자를 만나기 위해서 떠돌던 신순애는 자신과 키스하면서도 멀쩡한 강선우의 상태를 보고 놀라지 않을 수 없는 상황이다. 빙의되었다고는 하지만 처녀귀신과 몸을 섞게 되는 남자들은 모두가 기절하는 게 일반적이었는데, 강선우는 멀쩡했기 때문이다. 그토록 찾아헤매던 양기남을 찾은 것이다.

 

강선우에 대한 본격적인 순애의 구애작전이 시작됐다.

 

 

아예 대놓고 시시때때로 강선우에게 숨어들어 '한번만요~ 이유는 나중에~ 일단은 한번만'을 외치면서 신순애는 몸이 달아오를만큼 달아올랐다. 하지만 강선우는 적극적으로 대시하는 나봉선이 왠지 무섭기만 할 뿐이다. 꽃뱀으로 오인할 정도니 제아무리 여자가 좋다지만 나봉선의 적극적인 구애가 좋을 성 싶을까.

 

과거 안방극장의 공포장르의 대표라 할 수 있는 '전설의 고향'에서 처녀귀신은 머리를 풀어헤치고 나타나 '사또~ 사또~ 억울합니다'라며 한을 풀어줄 것을 부탁했다. 입가에는 한줄기 케찹을 흘리고 나타나는 처녀귀신의 모습에 사또들은 보는 순간 나자빠지고 혼이 빠져나가 숨까지 거뒀다.

 

tvN의 '오 나의 귀신님'의 신순애 처녀귀신은 산발에 피흘리는 처녀귀신이 아닌 현대판 한많은 처녀귀신이다. 한 남자와 한번만 회포를 풀어 귀녀귀신의 한을 풀고 승천하는 게 소원이다. 하지만 만나는 남자들마다 키스 한방에 나가떨어지니 한을 풀 길은 요원하기만 하다.

 

나봉선으로 빙의된 신순애의 180도 달라진 성격개조 탓으로 자뻑 셰프인 강선우와의 음큼한 로맨스가 웃음을 빵빵 터뜨리는 건 당연하다.

 

 

귀신들이 꼬이기만 하는 나봉선은 소심 그 자체로 무슨 일이 일어나도 모든 일이 '자신이 잘못해 미안합니다' 하는 말이 몸에 밴 여자다. 음식만드는 것과는 담을 쌓은 듯했던 나봉선의 소심한 성격은 신순애의 빙의로 완전히 달라진 모습으로 변했는데, 썬 레스토랑 훈남 요리사들에게 대시하는게 다반사다.

 

물론 본질인 나봉선이 아닌 신순애이었기에 이런 음쾌한 도발이 가능했던 것이기는 하지만, 배우 박보영의 유쾌음쾌한 연기가 완전히 물을 만난듯한 모습이다. 감기에 걸려 강선우에게 기습키스를 당하고 나서 태연스레 대처하는 나봉선과 강선우의 모습이란 마치 남녀가 뒤바낀듯한 역전된 모습으로 보여지기까지 하다.

 

'오빠가 손만잡고 잘께 쉬었다 가자~'

'정말 손만 잡고 잘거지?'

 

대체로 남녀의 음큼한 ABCD 절차에서 주도권을 잡고 리드하는 건 남자쪽이라 할 수 있겠는데, 선우와 봉선(빙의된 순애)의 첫키스 후의 태도는 남녀의 성전환이나 다름없는 모습이다. 당황하는 남자와 아무렇지 않은 듯한 여자의 도발이라니 웃지않을 수 있을까.

 

 

헌데 첫키스로 인해서 나봉선에게 빙의됐던 신순애가 몸에서 빠져나왔다. 앞으로 펼쳐질 예상할 수 있는 물을 보듯 뻔한 전개일 듯 보여지기도 하겠다. 나봉선은 강선우와의 사이에서 일어난 사건을 기억하지 못하는 건 당연하다. 여기서 또하나의 로맨스가 시작될 듯 예상된다.

 

바로 나봉선과 강선우의 진짜 로맨스가 이어질 것이라는 점이다. 당돌하고 들이대던 신순애가 빙의돼 펼쳐지던 강선우와의 로맨스가 유쾌음큼 로맨스였다면 강선우와 나봉선의 로맨스는 멜로에 가깝게 펼쳐지게 될 것이다. 나봉선과의 키스로 인해 강선우는 나봉선에게 자꾸만 신경이 쓰이게 되겠지만, 나봉선은 아무런 것도 기억하지 못할 것이니 몸이 달아오르는 건 나봉선이 아니라 이제는 강선우가 될 듯 예상된다. 하지만 나봉선은 강선우의 적극적인 구애에도 아무런 기억이 없으니 미치고 환장할 지경에 자기자신조차까지도 무엇을 했는지 자책에 빠지게 될 것은 뻔하다.

 

음큼함과 멜로를 오가는 강선우-나봉선의 로맨스는 시시각각으로 변할 것은 자명하다. 신순애가 빙의된 나봉선과 나봉선 본인의 180도 다른 인격체가 주위사람들 뿐만 아니라 강선우를 혼란스럽게 만들 것이니 앞으로 두 사람의 로맨스가 기대된다.

 

처녀귀신으로 빙의된 나봉선의 음큼한 연기를 선보이고 있는 박보영의 2중 인격체의 연기력은 물을 만난 듯한 모습이다. 기존에 출연했던 작품들과는 달리 '오 나의 귀신님'을 통해 여배우 박보영은 로코물로의 이미지 변신을 완벽하게 소화하고 있는 모습이라 배우의 이미지 변신에도 성공한 모습이라 할만하다.

 

감기때문에 빙의에서 풀려난 신순애는 다시 나봉선의 몸으로 들어갈 수 있을까? 유쾌음큼 나봉선과 강선우, 아니 신순애의 '한번만'은 이루어질 수 있을지 궁금하다.

 

<유익하셨다면 쿠욱 추천버튼을 눌러주세요~~>

Posted by 뷰티살롱

댓글을 달아 주세요

script type="text/javascript" src="//wcs.naver.net/wcslog.j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