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둑에서 대국을 상징적으로 그려내며 인기를 끌고있는 tvN의 '미생'은 직장인들의 애환을 다루고 있는 드라마다. 소위 말해 갑의 전쟁터에서 을의 고군분투를 이야기하고 있는 모습이 리얼하게 그려지고 있는데, 인턴을 거쳐 신입사원으로 입사하게 된 장그래(임시완)과 장백기(강하늘)의 대비는 극과 극을 달리는 모습이다.

 

인턴시절에 장그래는 집단 따돌림을 당할 정도로 동료들에게 학력과 경력이라는 스펙에 가려져 제대로 기를 펴지 못했었다. 그래가 가지고 있던 최고의 장점은 자신이 그동안 프로로 가기위해서 배웠던 바둑이 전부였다. 꼼꼼하게 실력자들이 대결했던 대결을 스크랩하고 아버지로부터 바둑에서의 생사를 판가름하는 바둑돌의 운명이 한순간에 역전될 수 있다는 사실이나 혹은 비록 죽어있는 돌이라 하더라도 대마를 살려내기 위해서 필요하다는 점 등을 직장생활에 연계시키며 성장해 나가는 모습이 인상적인 모습이기도 했다.

 

 

엘리트 코스를 밟고 신입사원이 된 장백기와 안영이(강소라)와는 너무도 다른 환경과 실력을 갖고 있는게 장그래의 스펙이라 할만했다. 하지만 어떤 사람을 만나는가에 따라서 회사생활은 달라질 수 있다. 장그래는 영업3팀의 오상식(이성민) 과장을 만나게 됨으로써 비록 부족함이 많지만 하나하나 배워나가고 있다. 영업3팀의 일하는 모습은 일종에 협업에 의한 업무전략이라 할만하다. 중국으로의 수출거래를 성사시키는 과정에서 오상식 과장은 실력이 떨어지거나 스펙이 모자라는 장그래지만 김동식(김대명) 대리와 한팀을 이뤄 결국에는 일을 성사시켰다.

 

광물자원팀으로 입사하게 된 안영이(강소라)는 직속상관인 하대리에게 여자라는 이유로 성차별에 가까운 대우를 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안영이는 탄소배출권 거래에 대해서 새로운 돌파구를 찾아내며 차기 영업계획서에 합류하게 했다.

 

 

그렇지만 최고의 두뇌와 스펙을 갖추고 있는 장백기는 안영이나 장그래에 비해 여전히 아무런 일도 하지 못하고 인턴보다 못한 대우를 받으며 일을 넘겨받지 못하고 있는 형편이다. 단지 장백기가 하는 일이라고는 상사로부터 넘겨받는 거래처 파일을 액셀로 정리하는 것이 전부다. 사무직이나 해야 할 일들을 해야 하는 형편인지라 장백기는 자신의 무능함보다 상사가 자신에게 일을 분배하지 않는다는 점에 분개하며 이직을 고려하기에 이르렀다.

 

회사에서 가장 힘든 것은 여러가지 요소가 있다. 상사의 과다한 업무분담도 그중 하나일 것이지만, 무엇보다 직장인들이 이직을 가장 빨리 준비하게 만드는 것은 사람으로부터 비롯된다. 영업부장은 희토류 광물 무역건으로 오상식과장에게 새로운 루트를 찾아내며 기뻐하지만 그것도 잠시 부장의 이름으로 밀어주려던 계획은 영업2침의 꽁수로 뒤로 밀리게 됐다. 당연지사 희토류 광물 수출입건을 담당했던 오상식 과장도 헛물을 켠 셈이다. 하지만 거기에서 그치지 않고 회사의 전무는 오상식이 애써 연구하고 조사한 희토류 건에 대해서 자원팀으로 일을 인계했다. 그만큼 인맥과 사람의 관계로 이어진 오더와 추진이라 할만한 부분이기도 했다.

 

 

장그래와 장백기 두 사람의 처지를 놓고 보면 성공과 실패를 만들어나가는 실력과 관계에 대해서 볼 수 있게 된다. 유능한 실력을 갖추고 있는 장백기는 철강팀으로 들어서면서 자신의 패기와 자신감으로 사업계획을 제출할만큼 능력은 출중하다. 하지만 직속상관은 장백기에게 사업추진을 일임하기보다는 오히려 기를 죽이는 모습이 역력하다.

 

왜 그런 행동을 보이게 되었을까?

 

장그래가 영업3팀에서 종횡무진하며 영업력을 넓혀가는 과정을 밟고 있지만 장백기는 오로지 출퇴근 시간만을 체크하는 샐러리맨으로 전략했다. 완전히 역전된 상황이라 할만하다.

 

어떤 상관을 만나는 것이 중요한 것인가가 장그래와 장백기 두 사람의 모습에서 볼 수 있는데, 전폭적으로 밀어주는 상관이 오상식인데 비해 장백기의 상사는 일관적으로 장백기의 업무스타일을 나무라며 스스로 깨우치기를 바라는 상사다.장백기는 무척이나 유능하고 사업적인 수단도 좋고 특히 어떤 것이 득이 될지 실리를 정확하게 파악하는 능력이 뛰어나기는 하지만 오히려 그러한 완벽성은 가장 쉽게 무너질 수 있는 약점이 되기도 한다. 또한 클라이언트에게 한번의 약점으로 회사의 손실뿐 아니라 자기 자신에게도 최악의 상황으로 이어질 수 있다. 주장이 강하고 고집이 센 사람일수록 논리적으로 약점을 노출하게 되는 순간 남으로부터 노출된 약점에 무너지기 보다는 자기 자신의 나약함과 실패했다는 책망으로 무너지게 된다는 얘기다. 어쩌면 장백기의 상사는 그런 장백기의 고질적인 고집과 완벽성을 스스로 감추는 법을 터득해 나가길 바라는 상사가 아닐까 하는 모습이었다.

 

 

가장 빨리 높은 지위로 올라갈 수 있는 스펙과 배경을 갖고 있는 장백기지만 한번의 실패로 인해서 자기 자신에게 무능하고 나약하다 자책하는 것만큼 무서운 적은 없다. 아는 것이 없는 장그래는 직장생활이 낯설고 백지에 가깝다. 오상식의 배려와 김동식의 팀웍은 장그래의 백지를 채워주는 하나의 배경이 되면서 성장해 나갈 수 있는 반면에 장백기에게는 장그래가 가지고 있지 않은 것들을 갖추고 있는 상태다. 그 때문에 두 사람의 직장생활에서 먼저 깨달아야 하는 것은 완전히 다른 요소들의 있다고 할만하다.

 

장백기는 상사의 무관심과 자신에게 등을 돌린 듯한 태도에 이직을 하게 될지 궁금해진다. 드라마 '미생'은 다양한 직장인들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 드라마다. 힘들게 성공이라는 계단을 밟아가는 직장인들이나 혹은 처음부터 아무런 것도 없이 성장해나가는 사람, 두 케이스가 마치 안영이와 장그래로 보여지기도 하다. 그리고 처음부터 완벽함에 가까운 실력과 배경을 갖고 있는 케이스. 하지만 직장인들이 모두가 끝까지 승진에 승진을 이어가며 자리를 채워가지는 못한다. 입사하더라도 단기간안에 회사를 그만두기도 하고, 한편으로는 인원감축으로 실직하는 케이스가 허다하다. 성공이라는 최종 관문에 도달하는 샐러리맨의 숫자는 정해져 있고, 그 숫자의 확률은 바늘구멍처럼 좁기만 하다.

 

<유익하셨다면 쿠욱 추천버튼을 눌러주세요~~>

Posted by 뷰티살롱

댓글을 달아 주세요

script type="text/javascript" src="//wcs.naver.net/wcslog.j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