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적을 노래하는 오디션 프로그램 Mnet '슈퍼스타K6' 생방송 무대가 시작되었다. 10월 10일 금요일 밤 방송분부터 시작된 첫번째 생방송 무대는 슈퍼스타K의 새로운 가능성을 발견했던 무대이기도 했었고, 한편으로는 계속되는 논란이 재점화되었던 모습을 한꺼번에 보여준 모습이기도 했다.

지난 시즌에서는 사실상 슈퍼스타K 역대 시즌보다 가장 초라했었던 평가를 받아왔었다. 하지만 시즌6에서는 실력파 참가자들이 다시 등장하면서 벌써부터 우승후보로 점쳐지는 참가자들이 대거 등장한 모습이다. 임도혁과 곽진언을 비롯해 김필 등은 남성 트리오 싱어송라이터로 손색이 없을만큼 실력이 우열을 가리기 어려울만큼 쟁쟁한 실력을 갖춘 참가자들이고, 라이벌 미션과 콜라보레이션 미션에서는 심사위원들의 호평을 한몸에 받으며 강력한 우승후보 1순위로 점쳐지는 참가자들이기도 하다.

브라이언 박, 송유빈, 이준희은 부드러운 발라드 음색으로 시청자들을 매료시킨 참가자들이었고, 보컬 트레이너인 장우람을 비롯해 여우별밴드와 미카 등 실력있는 참가자들이 대거 생방송 무대에 오르며 우승을 예측하기 어렵게 만들었다.


첫번째 생방송 무대에서는 단연 논란의 중심에 선 이해나와 여우별밴드의 첫번째 탈락은 시청자들을 맨붕에 가까운 충격으로 만든 심사결과였다 할만했었다. 해체된 아이돌 출신인 이해나는 박성신의 '한번만 더'를 섹시한 무대로 만들며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었고, 심사위원들로부터도 호평을 받으며 예선합격은 무난하리라 예상되던 참가자 중 하나였다.

여우별 밴드는 도시아이들의 달빛 창가에서를 자신들만의 색깔로 만들어내며 무난하게 합격하지 않을까 예상되었지만 결과는 충격적이라 할만했다. 첫번째 생방송 무대에서 탈락자가 되었기 때문이다. 사실 생방송 무대 시스템상 첫번째와 세번째 무대로 나선 이예나와 여우별밴드의 무대는 다른 참가자들에 비해 다소 불리한 면이 많다. 특히 경연이라는 점에서 먼저 무대를 선보이게 되는 참가자들은 나중 참가자들에 비해 시청자들에게 각인되는 모습이 낮아질 수밖에 없는 단점이 있기도 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해나의 탈락은 슈스케6 생방송 무대의 화려한 출발을 알리는 모습이자 앞으로 슈스케6 생방송 무대에 대해 시청자들의 논란이 무엇인지를 단적으로 보여준 결과라 할만하다.


강력한 우승후보인 곽진언과 김필은 나란히 후반레이스를 연속으로 장식하며 시청자들 뿐만 아니라 심사위원들의 호평을 받았다. 레전드 히트송으로 장식된 첫번째 생방송 무대에서 곽진언은 '가시나무새'를 자신만의 독특한 무기는 고음과 저음을 오가며 실력을 입증했고, 특히 김필은'얼음요새'를 불러 첫번재 생방송 무대에서 존재감을 한껏 내비쳐 우승후보의 면모를 유감없이 보여주기도 했다.

하지만 그에 비해 임도혁은 첫번째 생방송 무대에 대한 긴장감 탓이었을지, 실수를 하며 심사위원들의 혹평을 받기도 했다. 논란과 화제를 동시에 받으며 시작된 '슈퍼스타K6'의 첫번째 생방송 무대에 대한 시청자들의 평가는 호불호가 갈리는 듯 보여진다. 이는 떨어질 후보가 합격하고 합격해도 당연한 참가자가 탈락의 비운을 맞게 된 운명의 갈림을 보면서 보이는 반응이라 할 수 있다.

헌데, 탈락자와 합격자에 대한 논란은 늘 슈스케의 몫이자 한편으로는 인기의 척도이기도 하다. 지난 시즌을 보더라도 심사위원의 평가와 시청자들의 엇갈린 심사기준에 따른 이해불가적인 논란은 늘 한복판에 서 있었고, 시즌6에서도 이같은 괴리는 다시 한번 점화될 듯해 보인다.


심사위원들의 호평에도 불구하고 탈락한  이해나의 탈락도 그러하지만, 자신들만의 색깔로 무대를 만들어가던 여우별밴드의 첫번째 생방송 무대에서의 탈락은 상당히 아쉬움이 드는 모습이었다. 최종 우승을 향해 하나둘씩 참가자들이 탈락하게 되면서 논란은 점차 더 많아질 수밖에 없는 게 슈스케의 무대이다. 그만큼 지역예선을 거치고 슈퍼위크를 지나면서 실력파들만이 오르게 된 생방송 무대이니 말이다.

하지만 가끔은 생방송 무대의 모습보다 왜 예선에서의 노래하던 참가자들의 떠오르게되는 것일까? 화려해진 무대가 시청자들을 흥분시키게 하기도 하지만 무엇보다 아마추어로써의 풋풋함과 새로움을 발견할 수 있었던 것이 지역예선과 슈퍼위크이기도 때문이기도 할 듯하다.

우승을 향한 9명의 레이스가 본격적으로 시작되었다. 과연 시즌6에서는 누가 영예의 우승을 차지하게 될지 기대된다. 예선과 슈퍼위크에서 가장 큰 이슈를 몰고온 곽진언과 김필, 그리고 임도혁 3인방 싱어송라이터의 3각구도가 계속해서 이어갈지 기대된다.

<유익하셨다면 쿠욱 추천버튼을 눌러주세요~~>
Posted by 뷰티살롱

댓글을 달아 주세요

script type="text/javascript" src="//wcs.naver.net/wcslog.j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