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디션 프로그램으로 여전히 존재감을 과시하는 Mnet의 '슈퍼스타K'는 시즌 6번째를 맞고 있다. 역대 최고의 실력자들이 참가했다는 심사위원들의 평을 받고 있지만 사실상 기존 시즌에 참가했었던 참가자들 역시 역대 최고의 실력자들이었음은 확실하다.

지역예선을 끝내고 슈퍼위크까지 올라온 참가자들은 각기 개별 미션을 통해 또한번 탈락자와 합격자들로 나뉘어졌는데, 개별미션으로 우승후보로 일찌감치 시청자들에게 주목을 받았던 참가자들이 대거 탈락한 모습을 보였다.

개별미션이 끝나고 이어진 콜라보레이션 미션은 말 그대로 참가자들에게는 천당과 지옥을 오간 미션이라 할만했을 것이라 여겨진다. 개별미션은 개인전이라 불리워도 좋을만큼 개개인의 실력을 맘껏 뽐내는 무대나 다름없다. 가장 중요한 점은 무엇보다 심사위원들을 움직일 수 있는 선곡이라 할만한 것이 개별미션이라 할 수 있겠다. 그렇지만 콜라보레이션의 경우는 어떨까?

지난 시즌에서도 슈퍼스타K(슈스케)에서 가장 논란이 될만한 미션은 콜라보레이션 미션이라 할만하지 않을까? 다행스럽게도 시즌6에서는 콜라보레이션을 결성하는 팀구성을 기존보다는 세밀하게 만들었다는 것이 특징이었다. 개인3명으로 그룹은 2팀으로 결성되어 미션을 이어나간 모습을 보였다.


콜라보레이션 미션 첫회에서 가장 주목을 받았던 팀은 벗님들이었다. 김필과 곽진언, 그리고 임도혁으로 이어진 벗님들의 노래는 믹싱과 마스터링까지 완전하게 마친 곡을 들었다는 호평을 받으며 심사위원 전원 만장일치로 합격을 받았다.

짧은 시간동안에 결성된 팀을 통해서 콜라보레이션 미션을 수행하는 입장에서 본다면 상당한 완성도를 보였던 벗님들의 무대였고 심지어 로이킴과 정준영의 콜라보레이션 미션을 깬 역대 최고의 무대였다는 극찬을 받았다. 필자역시 벗님들의 노래를 들으면서 김필과 임도혁의 고음과 곽진언의 저음이 완벽하게 하모니를 이루는 부분에서는 왠지 소름이 돋을 정도로 호흡이 일치하는 느낌을 받기도 했었다.

김필과 임도혁, 곽진언으로 구성된 벗님들의 콜라보레이션 뿐 아니라 경쟁 팀이었던 필생필사 팀역시 만만찮은 실력을 보였던 것이 사실이다. 한마디로 대진운이 꽤나 없었던 팀이 한편으로는 필생필사라 할만했다.


헌데 돌이켜 생각해보면 슈스케의 콜라보레이션 미션은 최고의 무대를 만들수 있는 미션이기는 하겠지만 달린 생각해보면 최악의 탈락자를 만들어낼 수 있는 미션이 될 수도 있어 보이기도 하다. 개별미션은 개개인의 실력에 따라서 합격과 탈락을 결정지을 수 있지만, 콜라보레이션 미션은 개인의 합격이 아닌 팀의 합격을 만들어낸다. 즉 개인이 아무리 잘한다 하더라도 상대팀보다 좋지않은 결과를 만들어낸다면 여지없이 탈락되고 마는 것이 콜라보레이션 미션이다.

박경덕과 재스퍼조, 브라이언 박 3명으로 이루어진 필생필사팀은 결국 심사위원의 극찬으로 이어진 벗님들에 의해 탈락이 결정되었고, 한꺼번에 세사람이 탈락되고 말았다. 헌데 슈스케는 팀을 결성해 합력자와 탈락자를 구분하는 오디션 프로그램은 결코 아니다. 많은 미션들이 주어지지만 결국에는 일개 개인이나 혹은 밴드로 구성된 팀이 생방송 무대까지 오르게 되는 결과를 보여주는 프로그램이다.


미카와 김현미로 구성된 오-디바스의 무대는 하모니는 좋았지만, 결정적으로 구성에 문제가 있었음을 지적받고 상대팀과 결전에서 탈락팀으로 나위어졌다. 이승철, 윤종신, 백지영과 김범수는 알미라에 의해 고음부분에서 주도적으로 팀이 리드되었더라면 보다 좋았을 것이라는 아쉬움을 표하기도 했었다.

심사위원의 평이 정답이라 할만하다. 콜라보레이션 미션은 사실상 개별미션과는 달리 팀이 우승하게 되는 것이 우선되어야 하는 미션이다. 때문에 각각의 음색과 장점을 최대한으로 내세울 수 있는 곳에 배치함으로써 압도적으로 감성을 이끌어내야 하는 미션이라 할만하겠다.


앞으로도 콜라보레이션 미션이 계속해서 이어지면서 참가자들의 합격과 탈락이 이어질 것은 당연하다. 하지만 개인으로 참가해서 팀으로써 탈락하게 되는 비운을 맞게 된다는 점에서는 불편한 모습이기도 하다. 결국은 개인의 능력이 아닌 팀의 능력이 당락을 좌우하기 때문이다.

슈퍼위크 콜라보레이션 미션을 수행하기 위해서 단 며칠간의 시간으로 급조된 팀의 하모니를 완성한다는 것은 그리 쉬운 일은 아닐 것이라 여겨진다. 한편으로는 가장 큰 오류일 수도 있을 것이라는 생각이 들기도 하는게 콜라보 미션이 아닐런지 싶다.

혹은 탈락되었다 하더라도 아직까지 탈락자들에게 한가지 희망적인 것이 있다면 심사위원들에 의해 구제받을 수 있는 희망이 남아있을 수 있다는 점이다. 시즌 6에서는 4명으로 구성된 심사위원이 적용되면서 보다 심사에 대해서 강화된 부분이 엿보이는데, 콜라보레이션 미션을 통해서 탈락되었다 하더라도 심사위원 4명이 각각 한팀을 구제할 수 있지 않을까 전망해 본다. 예선에서 이승철이 슈퍼패스를 사용했듯이 말이다.

<유익하셨다면 쿠욱 추천버튼을 눌러주세요~~>
Posted by 뷰티살롱

댓글을 달아 주세요

script type="text/javascript" src="//wcs.naver.net/wcslog.j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