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명민-김상중 두 배우의 존재감이 몰입도를 높이는 MBC 수목드라마 개과천선’은 시청하는 것 자체가 힘겨운 드라마일 듯 하기만 하다. 최소한 최근 며칠동안의 사회이슈를 놓고 보면 말이다.  2회에서는 기업로펌사인 차영우펌의 에이스 김석주(김명민)와 이지윤(박민영)의 코믹멜로가 눈길을 끌기보다는 거대 기업들과 유착되어 있는 법조계의 현실이라는 점에서 시선을 끌었다.

법이란 무엇일까? 흔히 일반적으로 법은 평등하고 지켜주는 것이라 믿는다. 법앞에서는 돈이 많은 재벌이나 혹은 권력을 쥐고있는 사람들도 똑같은 피의자나 피해자의 신분으로 평등하다는 생각하기 마련이다. 헌데 드라마 개과천선에서의 모습은 어떨까? 결코 상식이 지배하는 법의 평등이라는 것은 존재하지 않는다는 것을 볼 수 있다. 일본계 회사와 강제징용을 끌려가 이제는 노인이 되어버린 노동자들과의 싸움은 김석주의 변호 하나로 무죄가 성립된 모습이 보여졌다. 법은 보호받아야 할 대상에게는 평등하지만 보호받지 못하는 사람들에게까지 평등하다 말할 수 있는 것일까? 드라마 개과천선의 첫 스타트는 무거운 주제로 기분까지 착찹하게 만들었던 모습이다.

헌데 첫회에 이어 2회에서도 이같은 무거운 주제는 계속되었다. 재벌 2세인 박동현(이정헌)과 여배우 정혜령(김윤서)의 폭행사건으로 법정공방이 벌어지는 모습이 진행되었다. 계약관계에 있던 박동혀놔 정혜령은 기업과 연예인의 계약관계를 넘어 남녀관계까지 이어져 있었는데, 문제는 호텔에서 벌어진 박동현의 폭행이 시발점이었다.

차영우펌에서 에이스인  김석주가 박동현의 변호를 맡게 되었고, 폭행죄로 기소되어 이미 구속되어었던 박동현은 뒤집기 한판으로 무죄가 성사되었다. 김석주의 변호로 여배우 정혜령은 졸지에 몸을 파는 고급 콜걸이 된 오명을 쓰게 되었으니 전세가 역전된 것이나 다름없는 모습이다. 더욱이 증인으로 법정에 앉게된 정혜령의 애인은 불리한 병원진료 기록까지 내놓으며 박동현의 무죄를 만들어놓는데 결정적인 역할을 하지 않았는가.

드라마 개과천선은 재벌비리를 신랄하게 풍자하고 있는 모습이기도 하지만 한편으로는 돈이라는 권력에 의해 변질되어버린 씁쓸한 사회의 어두운 면을 그대로 보여주고 있는 모습이 아닐까?. 사실여부를 떠나서 작품속의 재벌가와 로펌간의 벌어지는 기업형 계약관계는 엄청나다. 2조원짜리 계약을 만들어내기 위해서 기업의 회계장부에 기록되어 있는 한자리수의 숫자까지도 파악해내고 있어야 하는 로펌간에 이루어지는 모종의 계약관계가 마냥 재미로만 볼 수 있을까? 아니 단순히 드라마의 소재로 끝나는 것이 아닌 현재의 사회적인 모습이 아닐까 싶다.

한번 뉴스에 오르내리는 기업인들의 모습들을 떠올려보자, 기업비리 의혹을 조사하기 위해 구성되는 검찰의 조사단에 대항하는 변호사 군단인 로펌의 실체는 허구의 이야기는 분명 아니다. ‘죄가 없어서 무죄가 아니다. 죄를 증명하지 못하기 때문에 죄가 없는 것이라는 말이 얼마나 무서운 말인가. 살인을 저지르고도 죄의 타당성을 증명하기 못한다면 무죄가 되어버리는 것이나 다름없지 않은가 말이다.

헌데 드라마 '개과천선' 2회는 느닺없는 반전을 보여주었다. 무죄로 풀려난 박동현이 죽음을 맞았기 때문이다. 예상치 못한 흐름에 당황스럽기도 했던 모습이었는데, 박동현의 죽음에는 어쩌면 정혜령의 애인이나 혹은 정혜령 자신이 관계되어 있는 것이 아닌지 예상을 해보기도 한다.

재벌2세인 박동현의 무죄와 함께 정혜령 측에서는 합의쪽으로 방향을 바꾸게 되었는데, 검찰에서 풀려난 박동현은 밤에 정혜령을 만나기 위해서 나갔다가 죽음을 맞았다. 드라마를 시청하면서 재벌비리와 법적유착 관계는 불편한 현실일 수밖에 없어 보이기도 하다.

드라마 '개과천선'이 주목되는 이유는 분명해 보인다. 기업로펌 유죄를 무죄로 만들어버렸던 김석주(김명민)의 변신이 엿보였던 2회였기 때문이다. 갑작스레 사고를 당하게 된 김석주는 처음의 이미지와는 달리 돈에 의해서 변호하는 위치에서 달라지는 모습이 기대되었던 2회였다. 더욱이 차가운 이미지에서 벗어나 코믹스러운 변신이 앞으로 전개될 듯해 보인다. 헌데 그 과정에서 차영우와의 대립은 불을 보듯 뻔한 일이 아닌가. 사고 이후 김석주의 모습이 어떻게 변화될지 기대된다. <사진은 인용을 목적으로 사용되었습니다. 사진출처=MBC 수목드라마 '개과천선'>

<유익하셨다면 쿠욱 추천버튼을 눌러주세요~~>

Posted by 뷰티살롱

댓글을 달아 주세요

script type="text/javascript" src="//wcs.naver.net/wcslog.j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