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널 OCN에서 새로운 드라마 '처용'이 오는 2월 9일부터 첫방송되어 매주 일요일 밤 11시 60분 10부작이 방송된다. OCN에서 방송되는지라서 더욱 기대가 높은 드라마이기도 한데, 그간 방송된 드라마들을 살펴볼때, 독특한 수사물을 내놓은 방송이 OCN이기 때문이기도 하다.

매니아층을 형성하며 이미 성공적인 시즌제로 자리를 잡은 '신의퀴즈'와 함께 미스테리 수사물이라 할만했떤 '뱀파이어검사', 정통 수사물로 인기를 끌었던 'TEN'은 대표적인 OCN의 수사물이기도 하다. 또한 '바이러스'라는 작품역시 미지의 바이러스와 사투를 펼치는 추적극으로 인기를 모았었다. 또한 미드의 수사드라마를 다수 방송되는 대표적인 채널로 OCN이라는 채널은 개인적으로 '수사물'가 인연이 깊은 채널로 인식되기도 하다.

오는 2월 9일부터 방송되는 처용은 오지호와 오지은, 전효성 주연의 미스테리 수사물이다. 죽은 영혼을 볼 수 있는 특별한 능력을 갖고 있는 윤처용(오지호)과 이성적인 사고를 신봉하는 냉철한 증거원리주의자인 하선우(오지은)이 등장한다.


드라마에 앞서 처용이라는 캐릭터에 대해서 알아보자면 삼국유사에 실려 배경설화를 지니고 있다. 교과서에서도 실려있을만큼 매력적이고 재미있는 인물이 처용인데, 이야기인즉슨 처용이 친구들과 밤늦게까지 술판을 벌이다가 집에 들어와보니 이불밖으로 나와 있는 네개의 다리를 목격하게 된다. 본디 두개는 내것이었으나 빼앗겼으니 어찌할꼬 하면서 문밖에서 춤을 추었다고 전한다.

본디 처용의 '내것이 두개'인 것은 아내의 다리를 뜻한다. 그런데 다른 두개의 다리는 다름아닌 전염병을 퍼뜨리는 역신이 아내를 탐하려 방으로 숨어든 것인데, 이를 본 처용은 화를 내지 않고 오히려 허탈해하며 춤을 추었다고 한다. 보통의 남자라면 어쩌했을까? 상상이 안가는 장면이기도 한데, 처용이라는 인간의 비범함이 들여다보인다고 할만하겠다.

아내를 탐한 것에 분노하지 않고 오히려 춤을 추는 것을 본 역신은 뛰쳐나와 처용에게 무릎을 끓며 다시는 처용의 얼굴이 그려진 곳에는 찾아오지 않겠다며 사라졌고, 그 뒤로 사람들은 역병을 쫓는 데에 처용의 초상화를 그려 걸었다는 이야기가 설화의 내용이다.

사람이 아닌 역병을 일으키는 역신임을 간파한 처용의 캐릭터가 OCN에서는 수사관으로 등장한다.


영혼을 보고 듣고 만질수 있는 특별한 능력을 가지고 태어난 처용은 한태 미친귀신이라는 별명으로 불린 강력계 에이스였지만 5년전 정체불명의 악력에게 빙의된 살인마를 추적하던 중 동료를 잃었다. 그리고 현재에는 신호위반 운전자들에게 2~3만원씩 챙기는 다소 비리경찰 기질로 바뀌며 인생의 즐기는 교통경찰이 되었다.

윤처용이라는 캐릭터는 OCN에서 방송되었던 뱀파이어검사와 비슷한 유형의 특별한 능력을 지닌 캐릭터다. 뱀검에서는 사람의 피를 통해 수사를 풀어나가는 독특한 수사관의 모습을 그려냈었는데, '처용'에서는 보통사람이기는 하지만 사람으로써는 볼 수 없는 귀신을 볼 수 있는 능력을 지니고 있다는 점이 다르다.


필자가 드라마 '처용'에 기대하는 이유 중에 하나는 미스테리한 수사극이라는 점에 있기도 하지만, 등장하는 캐릭터의 조합에 주목하고 있다. 귀신을 보는 윤처용과 파트너가 되는 하선우(오지은)은 윤처용과는 다른 수사방식을 따르는 인물이다. 이성적인 사고를 신봉하는 냉철한 증거원리주의자라는 점이 남녀 파트너의 상반된 성향이 아닌가.

아직까지도 미스테리한 드라마 중에서 최고의 드라마를 선택한다면 미국드라마인 'X파일'을 꼽는다. 미스테리하고 신비주의적인 소재들이 많이 등장했던 에피소드들이 눈길을 끌었었던 드라마였고, 가장 큰 근간을 이룬 것은 외계인의 실체를 쫓는 멀더와 스컬리라는 두 남녀의 행동방식이 주목되었던 작품이었다.

직감과 행동으로 사건을 풀어나가는 멀더와는 달리 오로지 과학과 분석의 힘으로 미지의 사건을 풀어나가는 멀더와 스컬리의 수사방식은 때로는 충돌하기도 했지만 궁극적으로는 마지막 꼭지점에서 만나는 결말을 유출해내며 흥미롭게 전개되었던 작품이었다.

OCN의 드라마 '처용'에서 윤처용과 하선우의 다른 사건풀이 방식은 마치 X파일의 멀더와 스컬리라는 캐릭터를 연상시키는 상반되는 성격을 내포하고 있는 캐릭터 설정이기도 하다.


드라마 '처용'에서 경찰청을 떠도는 귀신 한나영(전효성)은 눈을 떠보니 영혼이 되어있는 자신을 발견하는 캐릭터다. 그렇지만 죽기전 일은 기억나지 않는다. 흔히 귀신의 세계와 인간의 세계는 서로 다른 세계이듯이 사람에게 귀신이 좀처럼 보이지 않기 마련. 헌데 귀신이 된 한나영에게 윤처용은 마치 살아있는 사람을 보는 것처럼 자신을 볼 수 있다는 것을 알게 됨으로써 귀신과 인간의 위험스런 동행이 시작된다..

세계적으로 미스테리한 존재 혹은 있을 법하지만 규명되지 않은 존재들이라 일컫는 미지의 존재들은 영화나 드라마속 소재로 많이 등장한다. 뱀파이어나 좀비, 혹은 드라큘라, 귀신, 미이라 등이 그것들이다. 그중에서 무섭고 소름끼치는 귀신이라는 존재에 대해서 한국적인 정서는 다른 나라와는 남다르다.

살아있는 사람의 목숨을 빼앗고, 피를 빨아먹는 다른 나라의 미스테리한 존재들이나 귀신들과는 달리 한국의 귀신에게는 한이라는 정서가 짙게 깔려있다. 소위 억울하게 죽어 원혼이 된 것이 귀신이라는 얘기다. 자신의 억울함을 풀기 위해서 사람들 앞에 나타나지만 산사람의 목숨을 해치려는 의도가 아니다. 결론인즉슨 한국의 귀신에 대한 이야기에는 인과응보라는 윤회의 사상이 짙게 깔려있는 게 특징이기도 하다.

OCN의 드라마 '처용'이 기대되는 까닭도 무섭고 소름끼치는 미스테리 납량물이라는 점보다는 오히려 이러한 설명되거나 규명할 수 없는 현상들에서 귀신이라는 독특한 소재를 불러넣었다는 점에서 그러하다.


특히 수사물의 대표적인 채널 OCN의 작품이라는 점이 주목된다. 신의퀴즈, 뱀파이어검사에서 TEN에 이르는 본격 수사물의 계보를 잇게 될 드라마로 벌써부터 기대가 높은 작품이다.

2월 9일부터 매주 일요일밤 채널 OCN에서 11시에 방송되는 본격 환타지 수사드라마 '처용'. 죽은자의 메시지를 통해서 억울하게 죽은 영혼들의 힐링드라마가 될지 기대된다.

<유익하셨다면 쿠욱 추천버튼(손가락)을 눌러주세요~~ 글쓰는데 힘이 된답니다. 아래 구독버튼으로 쉽게 업데이트된 글을 보실수도 있답니다^0^>
Posted by 뷰티살롱

댓글을 달아 주세요

script type="text/javascript" src="//wcs.naver.net/wcslog.j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