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를 시청하면서 포스팅을 주로 하는 필자에게는 요즘들어 그다지 눈길을 끄는 드라마가 없었다는 게 아쉬웠던 점이다. mbc의 주말연속극인 '사랑해서 남주나'는 다른 막장소재나 불륜을 다룬 드라마와는 격이 다른 가족드라마로 눈길을 끈다. 

이렇다할 시선을 끄는 악역이나 혹은 나쁜남자 혹은 신데렐라 성공기가 다루어지지 않는 보통의 가족드라마라 할만하다. 하지만 분명한 것은 가족드라마임에도 불구하고 가족을 구성하는 캐릭터들의 갈등은 불륜을 소재로 담고있다는 게 출발하는 드라마다.

가장인 현수(박근형)은 젊은시절 지방파견 근무를 하면서 아내모르게 외도를 하게 되었고, 그로 인해서 밖에서 태어난 아이를 데리고 집안으로 돌아왔다. 현수의 외도는 진행이 아닌 과거에 저질렀던 실수였고 명백한 외도였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가정은 유지되었고, 현수의 자식들인 유진(유호정)과 유라(한고은)와 재민(이상엽)은 어른이 되었다.

아버지 현수는 자식들에게 늘 죄인처럼 웅크리며 살아가는 노년을 맞고 있다. 자신의 외도가 가족들을 배신했다는 사실은 거짓이 아니었고, 그 사실 하나로 둘째 유라는 아버지를 원망한다. 그런 아버지의 원망을 보듬어주며 엄마의 빈자리를 채워주었던 이는 맏딸인 유진이었다. 유진은 정신과 의사 성훈(김승수)을 만나 아이들을 낳고 행복하게 살아왔지만, 남편 성훈의 한번의 실수로 인해 그동안 숨겨져있던 자신속의 분노가 폭발했다.


잘못되었던 아버지 현수의 외도가 자식들에게 어떤 영향을 미치는 것인가에 대한 불륜의 소재보다는 가족이라도 자신만이 숨겨왔던 아픔을 터뜨리며 가족이라는 울타리안에서 치유되는 과정을 보여주고 있는 모습이 현수네 가족의 모습이다.

그러한 치유의 과정에서 가장 큰 핵심은 불륜에서 시작되고 있는 드라마가 '사랑해서 남주나'라는 작품이다. 헌데 특이하게도 불륜이라는 소재를 다루고 있지만 오랜만에 느끼게 되는 훈훈함이 살아있는 가족드라마가 아닌가?

이율배반이라 할만하다. 불륜이란 소재가 이토록 훈훈하게 느껴지는 까닭은 무엇때문일까?

아버지 현수가 저질렀던 불륜은 자식들에게 들이킬 수 없는 고통으로 남아있다. 둘째인 유라는 아버지를 원망하며 미워하면서 자랐지만 결국 자신이 다른 사람의 가정을 파괴한 불륜녀가 되었고, 맏딸인 유진은 남편 성훈의 실수를 오해하며 결국 어릴적부터 참아왔던 자신안의 분노를 터뜨리고 말았다.


남편 성훈이 실수를 저질러 후배여자와 하룻밤을 지샜다면 분명 드라마 '사랑해서 남주나'는 막장불륜이라는 소재에 한몫을 했을 것이지만, 다행히도 성훈은 세상 누구보다 아내와 아이들을 사랑하는 아버지다. 그것이 이 드라마를 가족드라마라 말할 수 있었던 가장 큰 이유이기도 하다.

후배를 호텔방까지 데려다 준 것은 사실이었지만 성훈은 후배와 부적절한 관계를 가지질 않았었다. 하지만 왜곡된 기사로 인해 성훈의 가족은 파괴될 위기에 처하게 되었다. 아내 유진은 외도로 밖에서 데려온 동생 재민에게 늘 따뜻한 엄마를 대신해 주었던 존재였었다. 아버지와 다투던 둘째 유라에겐 엄마의 빈자리를 채워준 언니었다. 하지만 유진은 자신이 집안의 첫째라는 사명으로 자신의 아픔과 고통따위는 버리고 성장했었다. 남편 성훈에게조차도 원칙이 늘 존재해 왔었고, 빈틈이 없었던 완벽한 아내이자 두 아이의 엄마가 되어 있었다.

헌데 말이다.

사람이란 완벽은 없다. 단지 그 완벽함을 보여주기 위해서 자신을 쉴새없이 포장하고 남의 시선을 속인다. 남편의 단 한번의 실수가 가져온 비극은 유진에게 그동안 숨겨왔던 자신의 아픔을 터뜨리게 한 계기가 되었고, 언젠가는 드러나야 할 문제이기도 했다. 그것이 어쩌면 트라우마이기도 하다.


언니 유진의 폭주로 인해 그동안 불편하게만 지내왔던 둘째 유라와 아버지 현수는 이제서야 눈을 마주하며 한 테이블에 앉을 수 있는 공간이 마련된 계기가 되기도 한다. 딸은 가정을 두었던 남자를 사랑하며 자신의 전철을 밟아 인생을 살아가는 것이 못내 안스럽고, 아버지 현수에게는 자신을 더욱 죄인으로 만드는 비극이기도 하다.

현수네 가족을 들여다보면 온통 슬픔으로 가득차있다. 자식들을 온전히 쳐다보지 못하고 고개숙인채 살아가는 아버지. 아버지의 외도로 자신 스스로를 고통속으로 밀어놓은 자식들. 사랑이라는 말은 단지 알지 못하는 타인들의 시선으로 보기에 그럴싸하게 보여지는 포장된 것이라 할만하다.

하지만 현수네 가족들은 이제서야 가족의 사랑으로 서로를 이해하며 성장해 나가는 모습이다. 단순히 남들에게 보여지는 이상적인 가족이 아닌 보통의 가족들처럼 어떤 때는 소리지르고 어떤 때에는 그저 얼굴만 보아도 서로가 힘이 되어주는 그런 가족말이다.


오랜만에 가족드라마로 격이 다른 불륜드라마를 보는 듯하다. 온갖 불륜이 난무하고 시기와 질투로 비이상적인 소재들이 넘쳐나는 요즘 드라마 추세와는 달리 '사랑해서 남주나'는 보통의 이야기를 맛깔나게 풀어내주고 있다.

다양한 사랑이야기들이 담겨져 있다. 젊고 발랄한 청춘의 사랑이 있고, 중년의 사랑이 있으며 또한 황혼의 사랑도 있다. 억지스러움이 없다는 게 더할나위없이 매력적이기도 하지만 무엇보다 아픔을 이겨나가는 과정이 보통의 이야기로 넘쳐있기만 하다. 자꾸만 시선을 가게 만들고 채널을 돌리지 못하게 만드는 데에는 다양한 사랑이 있기 때문이기도 하다. 시청자들에게는 마치 갖가지 맛있는 반찬들을 차려놓은 만찬을 즐기게 하는 드라마라 할까 싶다. <사진은 인용을 목적으로 사용되었습니다. 사진출처=mbc 주말연속극 '사랑해서 남주나'>

<유익하셨다면 쿠욱 추천버튼(손가락)을 눌러주세요~~ 글쓰는데 힘이 된답니다. 아래 구독버튼으로 쉽게 업데이트된 글을 보실수도 있답니다^0^>
Posted by 뷰티살롱

댓글을 달아 주세요

script type="text/javascript" src="//wcs.naver.net/wcslog.j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