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너리티 리포터'의 후속으로 준비한 추격전 MBC의 주말예능인 '무한도전-빡빡이의 습격' 편에서는 지니어스 박명수의 활약이 독보적이였던 초반에 비해서 후반 반전을 주도했던 맴버는 다름아닌 '하하'가 아니었나 싶기만 하다. 무려 6개의 모조품을 만들어 맴버들을 혼돈속으로 빠뜨렸던 지니어스 박명수가 오랜 추격전의 승자가 될 것이라 쉽게 예상했었는데, 결과는 의도하지 않았던 방향으로 흘렀다.

'돈을 갖고 튀어라'라는 코너에서도 박명수와 노홍철의 활약은 독보적이었다고 할만했었다. 그 결과가 그스란히 '빡빡이들의 습격' 편에서도 재현되는가 하는 느낌마저 들만큼 두 사람의 활약은 300만원이 든 돈가방 탈취 최종 레이스에서도 빛났다. 하지만 박명수와 노홍철의 그같은 레이스의 헛점은 전편에서와 마찬가지로 변하지 않았다는 것이 재미를 반감시킨 결과라 할만했다. 추격전이라는 묘미가 맴버들의 뺏고 빼앗는 과정이라 할만한데, 노홍철의 경우에는 줄곧 자신의 가방을 다른 맴버들에게 빼앗기지 않는 안정적인 케이스로 흘러갔다. 거기에는 숨은 스파이 '길'의 역할이 컸다고 할 수 있는데, 정형돈과 유재석과 함께 추격전에 나선 길은 노홍철에게 전화도청을 제공하기도 하는 등 노홍철과 같은 편이라고 굳게 믿었기 때문이었다.

GPS수신을 할 수 있는 추격자로 나선 가짜들인 유재석과 정형돈, 정준하와 하하, 길은 각각 편을 나누어 박명수와 노홍철의 가방을 탈취하고자 연합을 펼쳤는데, 추격전 이전에 최초 돈가방의 비밀번호를 알아내기 위해서 다섯명의 맴버들이 모이게 된 회담에서 그들이 혼돈속에 빠졌던 이유인 '많은 수의 가방들이 대체 어디에서 나온 것이었을까'하는 의구심의 추리를 해 낸 것이 하하였다.


물론 6개의 모조품을 양상해 낸 박명수는 연합 모임이 그다지 편하지가 않았다. 자신이 만들어낸 모조품의 출처가 어디에서 시작된 것인가하는 것이 들통나게 될 판금인데 편할리가 없지 않은가. 수많은 가방들의 출처를 밝혀내는 정황을 추리해냄으로써 맴버들은 진짜 돈가방과 가짜 돈가방 외에 다수의 모조품 가방이 있음을 처음으로 알게 된 것이 회담이었다 할 수 있겠다.

비밀번호를 알아내기 위했던 맴버들의 회담을 뒤로 하고 최종 가방의 주인공은 박명수와 노홍철로 결정되었지만, 본격적인 2부 레이스가 시작되었다. 가짜가방을 가지고 있던 맴버들은 GPS수신이 가능한 가방의 위치덕에 노홍철과 박명수를 쫓는 입장이 되었고, 노홍철과 박명수의 가방중에는 가짜가 들어있었다. 하나는 진짜 300만원 가방이었지만, 다른 하나는 마이너스300만원짜리 가방이었다.

추격자로 나선 다섯맴버중에 어느 한 사람이 가방을 탈취해서 목적지까지 가지고 가게된다면, 가방속에 들어있는 돈의 주인이 되기도 하고 마이너스의 주인공이 되기도 하는 상황이었다. 진짜 돈가방을 든 노홍철은 서울 북촌마을로 향했고, 길은 여전히 노홍철에게 포섭되어 있는 상태였다. 그 과정에서 길은 전화도청을 제공하면서 쫓기는 자가 된 노홍철에게 유리한 정보를 제공하기도 했다.


박명수는 가짜 돈가방을 가지고 MBC 라디오방송으로 숨어들어갔지만, 정준하와 하하에게 붙잡혀 결국 돈가방을 빼앗기게 되었는데, 하하와 정준하는 박명수의 돈가방이 진짜 돈가방이 아니라는 것을 파악하고 누군가에게 떠넘기기를 시도하고자 하는 한편, 유재석과 정형돈과 합세해 노홍철의 돈가방까지 노리는 입장이 되었다.

두개의 가방 중에 하나는 진짜이고 다른 하나는 가짜가 분명하다. 추격자로 나선 다섯명의 맴버들은 가방안을 확인할 수도 없는 상황에서 누가 진짜 돈가방을 갖고 있는 것인지를 모르고 있는 상태다. 하지만 박명수와 노홍철만은 가방의 진품여부를 확인할 수 있는 상황인데, 이같은 추격전의 상황이라면 그다지 흥미롭지 않은 구도였었다.

박명수는 자신의 가방을 누군가에게 떠넘기면 되는 것이고, 노홍철은 몸을 숨기고 무사히 목적지까지 가방을 운반하면 승자가 되는 상황이니, 추격자-도망자 구도가 엉성해 보일 수 있는 상황이라 할만하다. 하지만 상황을 급반전시킨 것은 하하였다.


하하와 정준하는 박명수에게 빼앗은 가방이 진짜가 아니라는 것을 간파하고 가방을 다른 맴버에게 넘기려 했다. 그 과정에서 드라마틱하게도 정형돈과 유재석의 차에 가짜 가방을 투척해 놓은 하하의 행동은 신의 한수나 다름없는 상황이었다.

길이 노홍철에게 매수되었다는 것을 믿고 있던 정형돈과 유재석은 길이 노홍철과의 전화통화 이후에 차량을 빼앗으려 한 행동으로 차안에 있던 가방을 노홍철의 가방으로 인식했다. 이는 명백하게 또 한번 추격자 맴버들을 혼돈으로 빼뜨린 결과였다.

길의 배신으로 노홍철과 접선했다고 여긴 정형돈과 유재석은 돈가방의 진짜를 자신들이 가지고 있다고 여기게 되었는데, 더욱 그들의 심증을 확정시킨 것은 박명수와의 마지막 접선으로 확정시켰다. 가방을 가지고 최종 목적지인 영등포 타임스퀘어에 도착한 유재석과 정형돈은 박명수에게 '처음에 가지고 있었던 박명수의 가방'이 진짜였는지 아니었는지를 물었고, 박명수는 자신의 가방이 진짜가 아니라는 것을 말해 주었다.

만약에 유재석과 정형돈의 차안에 있는 가방이 하하가 던진 가방이라는 사실을 알고 있었다면 정형돈과 유재석은 분명 자신들의 가방이 가짜라는 사실을 알고 있을 것이다. 헌데 차량에 가짜가방을 투척한 하하를 아무도 목격하지 못한 것은 실로 반전을 만들어놓은 것이나 다름없었다.


길의 배신으로 노홍철 스파이를 자처하게 된 마당에 하하와 정준하는 박명수의 가방을 탈취하는데 성공했지만 -300만원 가방이라는 사실을 간파하고 정형돈과 유재석에게 투척했다. 헌데 길의 스파이 행각이 발각되면서 우연찮게 차안에 돈가방을 발견하게 된 정형돈과 유재석은 차안의 가방이 노홍철의 가방이라는데 의심하지 않았다.

최종 목적지에 오게된 정형돈과 유재석은 박명수의 말을 듣고 자신들의 추리가 맞는다는 확신을 얻어내는데 충분했고, 거기에 박명수마저도 가방이 자신의 것이 아니라 노홍철의 것이라는 것을 확실하고 난투극을 벌이게 된다.

반전의 묘미가 하하의 가짜가방 투척으로부터 시작된 것이라 할만하지 않을까? 박명수는 자신의 가방을 분명 정준하와 하하에게 빼앗겼기 때문에 유재석과 정형돈이 들고 온 가방은 노홍철이 가지고 있던 가방이라 여기는 것은 뻔한 일이고, 최종 가방의 주인공은 박명수가 되었다.

가방의 주인은 바뀌지 않은 셈이다.


'빡빡이의 습격' 편에서는 주인공은 박명수의 모조품 생산에서 시작되었다 할만했다. 더욱이 비밀번호까지 알게 됨으로써 가방의 진품여부까지도 얻게된 노홍철과 박명수였으니 사실상의 주인공은 박명수라 할만했었다. 하지만 일시에 이를 반전시킨 이는 '하하'가 아니었을까?

하하의 행동으로 결국 가방의 주인이었던 박명수는 자신의 가방을 들고 목적지까지 가게 되었고, 결국 자신의 꾀에 자신이 빠지게 된 상황을 맞게 되었다. 박명수와 유재석, 정형돈의 난투극까지 만들어놓은 하하의 작은 활약으로 인해 결국 박명수는 최초 -300만원의 주인공으로의 자리로 다시 돌아오게 되었는데, 비밀번호를 얻기 위해서 동분서주하던 맴버들을 속이며 무려 모조품 6개를 투척한 박명수는 자신의 덫에 자신이 걸려든 모습이라 할만했다. <사진은 인용을 목적으로 사용되었습니다. 사진출처=MBC 주말예능 '무한도전'>

<유익하셨다면 쿠욱 추천버튼(손가락)을 눌러주세요~~ 글쓰는데 힘이 된답니다. 아래 구독버튼으로 쉽게 업데이트된 글을 보실수도 있답니다^0^>
Posted by 뷰티살롱

댓글을 달아 주세요

script type="text/javascript" src="//wcs.naver.net/wcslog.js">